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너는 또 다른 나|

  • 윤기철(ykcl124235)
  • |조회수 : 377
  • |추천수 : 0
  • |2019-10-25 오후 7:50:21
<너는또 다른 나>

 
  우리나라의 사회 갈등 비용이 년간 240조원 이며 OECD 국가중 두 번째 라고 합니다.
요즈음 들어 부부갈등으로 이혼하는 비율도 높아지고 사소한 다툼으로 흉기로 찌르고 죽이는 살인 사건도 부쩍 증가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마음에 사랑보다는 분노와 미움이 점점 커져가고 사회는 점점 더 삭막해지고 협동보다는 혼자만 살아남는 적자생존, 무한경쟁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2000년 전에 예수께서는 이웃을 내 몸같이 사랑하라 하셨습니다. 그러나 2000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우리는 서로 사랑하지 못하고 서로 미워하고 싸우기 일쑤입니다.

  우리는 왜 서로 사랑하지 못할까요. 그 이유는 우리가 서로를 남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서로를 남으로 보는 한 서로 사랑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서로 사랑하기 위해서는 서로를 남이 아닌 [또 다른 나]로 보아야 합니다.

우리 서로가 남이 아니라 또 다른 나인 이유는 우리 서로의 본질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같고 현상도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인간으로 같아 우리 서로는 본질과 현상이 같은 둘이 아닌 하나의 운명공동체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을 또 다른 나로 보고 나인 형제자매로 대한다면 우리는 능히 서로를 사랑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서로를 또 다른 나로 보고 서로 사랑한다면 사회의 모든 갈등은 사라지고 삭막한 무한 경쟁이 아닌 사랑이 넘치는 무한 협동의 아름답고 행복한 세상이 될 것입니다.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교구 홈페이지 게시판 이용약관에 대한 안내입니다. 관리자 2273 2019.03.14
7077 수원교구 성당 민원입니다 꼭 읽어주세요 한 가정을 도와주세요 [2] 김성미 467 2020.07.06
7076 위례 성데러사 성당 주 출입구 변경 요청합니다 [1] 김현우 410 2020.07.01
7075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은 치료와 치유와 사랑이 필요한 아픈 사람.. 박주환 248 2020.07.01
7074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손재수 60 2020.06.30
7073 김대건 신부와 복사 이의창 레오 순교자, 그 외증손 남상철 회장 김학렬 185 2020.06.23
7072 성모송 바칠 때 성호를 긋나요? 이안라 358 2020.06.15
7071 교구 감사에 대하여 [1] 김기환 599 2020.06.15
7070 신규성당에 간한 질문 입니다. [1] 김은선 793 2020.06.03
7069 제7회 가톨릭영화제 사전제작지원 프로그램 공모 photo 조용준 93 2020.06.02
7068 집에서 성지순례하는 방법 이안라 358 2020.05.28
7067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손재수 104 2020.05.26
7066 '나이롱 신자'가 될 뻔했는데... 아이고, 감사합니다 이안라 530 2020.05.25
7065 <신소재:신부들이 소개하는 재미있는 신앙 컨텐츠>를 소개합니다. 차승희 395 2020.05.22
7064 찬미받으소서 주간, 쓰레기로 신음하는 지구... 임경아 131 2020.05.22
7063 말의 품격 중 정숙희 315 2020.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