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상해로 가져간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의 필사본은 무엇인가?|

  • 박용식(pgksehf)
  • |조회수 : 417
  • |추천수 : 0
  • |2019-09-08 오후 5:35:52






                       상자쌍천 인자신법(常字䨇千 認字新法)


1845430일 김대건 부제가 상해로 가져간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의 필사본은 무엇인가?

 

지난 811일자 평화신문(1526)에 게재된 천주교수원교구시복시성추진위원회의 이벽 요한 세례자와 동료 순교자의 시복 재판에 관한 발표문 중 성교요지 위작에 대한 내용 중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일부 연구자들은 1845430일 당시 김대건 부제(중국 상해 김가항 성당 817일 사제서품)가 교우들 11명과 함께 제물포에서 중국 상해로 건너갈 때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필사본들을 가져갔는데, 이를 보고 윌리엄 마틴목사가 그의 쌍천자문에 인용하였을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여하간 이 문제는 더 연구해야 할 여지가 있다.”

 

성교요지위작에 대한 논란은 지난 1967년 개신교의 김양선 목사에 의해 알려진 후, 즉시 주재용(1895-1975) 바오로 신부님께서 한국가톨릭사의 옹위(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1970. 1. 10일 발행, p. 51-52 )’를 통해 성교요지가 실려 있는 만천유고에 대하여 위작 가능성이 제기된 이후 50여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지루한 논쟁을 이어왔다.

 

만천유고는 그간 여러 학자들(정민 교수, 서종태 교수 )의 연구에 의해 이승훈이 쓴 시가 아니고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이승훈이 아닌 다른 사람들이 쓴 시들을 모아 엮은 짜깁기된 가짜 자료임이 밝혀졌고, ‘성교요지2014년 윤민구 신부님에 의해 가짜로 편집된 위작이 주장된 이후 논란을 이어온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러다가 지난 518일 개신교의 두 학자에 의해 1850년 중국에 파송되어 활동하던 미국의 장로회 월리엄 마틴 목사가 1863년에 쓴 The Analytical Reader - A Short Method for Learning to Read and Write Chinese(분석적 읽기 독본 - 부제 : 중국어를 읽고 쓰기를 배우기 위한 간단한 방법 / 쌍천자문(雙千字文)의 별쇄본임을 논문을 통해 발표하면서 이벽의 성교요지본문이 이와 너무나 유사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마틴 목사가 1863년에 이 책을 저술한 목적은 당시 중국에 오는 외국인이 중국어와 한자를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고, 특히 1897년 개정판에는 중국어 발음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하여 현대어 중국어 발음(북경발음)과 같은 병음과 성조를 표시하여 정확한 한자 발음을 학습할 수 있도록 하였음을 위 책의 서문에서 밝혔다.

 

절대다수의 학자들의 평가는 입론과 논거가 명확하여 더 이상 위작에 대한 논란은 없을 것으로 생각하였는데, 마틴 목사가 '김대건 부제가 상해로 가져간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의 필사본을 쌍천자문에 인용했을 것이라는 수원교구시추위의 위 주장은 또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주장대로라면 과연 이를 연구한 일부 연구자들은 누구이며, 1845430일 당시 김대건 부제가 상해로 가져갔다는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 필사본은  무엇인지 연구성과의 일부라도 밝혔으면 한다.


그리고 뒷부분에 여하간 이 문제는 더 연구해야 할 여지가 있다.’라고 했는데 이것은 새로운 주장이라기보다는 오히려 덧붙이기 가설에 가깝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과연 김대건 부제께서 상해로 가져간 판본이 다른 성교요지의 필사본은 무엇인가?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교구 홈페이지 게시판 이용약관에 대한 안내입니다. 관리자 2842 2019.03.14
7100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특별 기획_ 제 6 장 안식일 정신과 생.. new photo 홍보실 21 2020.08.11
7099 홀로 그리고 함께 new photo 홍보실 62 2020.08.11
7098 7월 수원교구 기후 행동 챌린지 인증사진 당첨자 면 마스크 후원 물품.. photo 김재욱 107 2020.08.10
7097 생태계와 기후회복을 위한 매일 기도와 실천 다짐 (수원교구 기후 행동.. photo 김재욱 59 2020.08.10
7096 아담 7대손이 에녹이라니 목을수 138 2020.08.09
7095 복자 이경언 바오로가 자식과 아내에게 쓴 옥중서한 박용식 37 2020.08.08
7094 권일신, 기도와 묵상에만 전념하면서 절에서 8일을 지내다(조선 천주교.. 박용식 74 2020.08.06
7093 지도인기(知道認己) - 정민 교수 '세설신어' 박용식 42 2020.08.06
7092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특별 기획_ 제 5 장 :  ‘근원적 .. photo 홍보실 28 2020.08.06
7091 [제7회 가톨릭영화제] 자원활동가 카프지앵8기 모집 photo 조용준 64 2020.08.05
7090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특별 기획_ 제 4 장 : 세상의 모든 .. photo 홍보실 57 2020.08.04
7089 논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와 한덕골 [1] 김학렬 151 2020.07.31
7088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특별 기획_ 제 3 장 : 세계를 기계로.. photo 홍보실 47 2020.07.31
7087 코로나19에 대한 수원교구의 방역지침에 대하여 [1] 문흥래 338 2020.07.30
7086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손재수 72 2020.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