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신심단체를 인준하는 기준이 까다로운지 알고싶네요|

  • 권순(massholy)
  • |조회수 : 660
  • |추천수 : 0
  • |2019-06-10 오후 6:30:03

안녕하십니까


교구에서는 복음화를 말씀하시지만

정작 평신도에게는 그런기회가 적다는 것입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고 있다고 해도 연중계획에 있어서 교구청에서 발표하는 장소와 일정에

따라야 하기에 이를 받아들이기가 어려움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복음화에 따르는 성서사도직 프로그램은 성격상

대부분이 지식전달교육에 국한된다는 것이다

짜여진 교본에 의해서 전달된다는 것이다


지금 보편적으로 많이알려지는 복음나누기에서도 복음에 대한 지식전달은 하지 못하게

되어있는데 그것은 전달자가 평신도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울가 복음이 생활속에 적용하는 기회가 드문것은

이와 관련된 교육이나 실행을 할 기회가 드물다는 것입니다


그런데요 교회내에서 이런 욕구를 해결하기 위해서 복음관련단체가 생겨나고 있고요

설립과정에서 당연히 회칙과 지도신부님의 임명이 뒤따르지만

주로 활동하는 봉사자가 평신도라는 이유만으로

단체설립인준을 잘 안해주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제가 수원교구에서 10년동안 성서형제회를 해왔습니다

교구에서는 인준받지않더라도 본당신부님허가아래서 하는 임의단체로 활동이 가능하다고 말씀하지만

비등록단체로서 활동의 제약을 받는것이 일반시되고있다는 것입니다


저는 이런모습이 과연 과톨릭정신에 맞는지도 알고싶고요

평신도의 분별력이 믿지 못할 정도이고 지도신부가 선임되어도 안되는 이유를 알고싶습니다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교구 홈페이지 게시판 이용약관에 대한 안내입니다. 관리자 1749 2019.03.14
7020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new 손재수 28 2020.03.31
7019 일본 도쿄대교구 세키구치 성당에서 하는 생방송 라이브 미사 봐도 되나요 [1] 지혜빈 245 2020.03.29
7018 가톨릭평화방송 매일미사 시간입니다. 이안라 255 2020.03.24
7017 [CaFF 가톨릭영화제] 제7회 가톨릭영화제 비경쟁(초청)부문 상영작.. photo 조용준 103 2020.03.23
7016 모두 힘내세요! 김원경 241 2020.03.20
7015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고통받는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오제인 104 2020.03.20
7014 같이 묵주기도 드려요. 서강유 165 2020.03.20
7013 코로나 시국이어서,,, 예비 신자는 받지 않나요? [1] 박경훈 342 2020.03.20
7012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김예림 156 2020.03.20
7011 코로나19 사태로 모두 어려운 시기에 함께 기도하고 잘 극복해나가길 .. 이수현 77 2020.03.20
7010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주님의 모든 자녀들을 위해 기도드려요 조건우 78 2020.03.20
7009 아이를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 김수라 134 2020.03.20
7008 사순시기에....나와의약속 김미라 114 2020.03.20
7007 주보 1면 그림에 대하여 구입 문의 드립니다. [1] 홍수정 272 2020.03.20
7006 데레사유치원 원장수녀님이 유치원입학을 기다리고있는 저희아들을 못받으시.. 김채은 473 2020.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