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美, '한국산 철강 관세폭탄' 면제 확정…관세유예국 중 유일|

  • 이윤희(gkfn68)
  • |조회수 : 352
  • |추천수 : 0
  • |2018-05-01 오후 4:23:2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EU·멕시코·캐나다, 철강관세 유예 6월 1일까지 연장

정부 "불확실성 완전 해소…관세 내는 다른 수출국보다 유리"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장재은 박인영 김동현 기자 = 미국 정부가 한국산 철강 제품에 대한 고율의 추가 관세를 면제하기로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산 철강은 대미 수출 관세에 대한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됐다.

백악관은 3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철강과 알루미늄 수입품에 고율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확장법 232조의 수정안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백악관은 먼저 한국산 철강 수입품에 대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김현종 한국 통상교섭본부장이 이전에 발표한 내용에 대해 한국과 최종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8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미국 정부는 행정명령의 시행을 하루 앞둔 지난달 22일 한국을 비롯한 7개국에 대한 관세 부과를 4월 말까지 잠정 유예(temporary exemption)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후 한미 통상 당국은 한국산 철강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면제 여부를 놓고 협상을 벌여 25% 추가 관세를 면제받는 대신 대미 철강 수출을 2015∼2017년 평균 수출량의 70%로 제한하기로 합의했었다.

이로써 한국은 당시 잠정 유예 7개국 중 유일하게 관세 면제 지위를 완전히 확정했으며, 앞으로 2015∼2017년 대미 철강 수출 평균의 70%에 해당하는 쿼터 물량에 대해 추가 관세 없이 수출할 수 있게 됐다.

백악관은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의 경우 관세 면제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막판 세부 협상에 들어갔다.

백악관은 또 유럽연합(EU)과 캐나다, 멕시코의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고율관세 유예 기간을 당초 예정된 5월 1일에서 6월 1일까지로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영구 관세 면제를 요구하며 미 정부와 협상해온 EU를 비롯한 유예 대상국들은 시간을 벌게 됐다.

특히 캐나다와 멕시코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과 맞물려 있어 유예 기간이 한 달 연장되면서 당사국 모두 어느 정도 여유를 갖고 협상에 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우리 정부는 한국이 유일하게 관세를 면제받으면서 가장 먼저 철강 관세에 대한 불확실성을 해소했고 아직 미국 정부와 협상을 진행 중이거나 이미 관세를 내는 국가보다 유리한 위치에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미국이 관세 부과를 잠정 유예한 7개 국가를 제외한 중국과 일본 등 나머지 철강 수출국은 지난 3월 23일부터 25% 관세를 내고 수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다른 나라는 불확실성이 아직 있고 우리는 완전히 제거됐다"며 "이번에 관세를 유예한 3개 국가는 한 달 더 협상해야 하며 나머지 3개국도 세부 협상이 남았다"고 말했다.



leslie@yna.co.kr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구글플러스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6690 시각선교회 피정 취소 권고 요청 드립니다. [1] 김규민 869 2018.08.23
6689 쿨한 네덜란드 국민 photo 유천식 490 2018.08.23
6688 나는 고발한다 photo 유천식 1501 2018.08.22
6687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中 photo 이안라 537 2018.08.21
6686 [9월 4일 공연] 제71회 서울오라토리오 정기연주회 / 비발디 [글.. photo 정세진 391 2018.08.20
6685 교황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돌아보기(상) 김세영 451 2018.08.17
6684 수원교구 성폭행 A사제에 대한 교구 대처와 진행과정 공유 요구드립니다. [2] 박현진 1672 2018.08.16
6683 교구장님께 건의드립니다. [3] 김동한 1543 2018.08.14
6682 [고통받는 교회 돕기 ACN Korea] 사무직원 모집 안내 이재민 513 2018.08.13
6681 한만삼 신부는 어떻게 진행되고있나요? [2] 정근화 2191 2018.08.12
6680 (여성가족부 인정)가정폭력 전문상담원 양성교육 file 김은랑 348 2018.08.10
6679 제5회 가톨릭영화제 자원봉사자 모집 photo 조용준 382 2018.08.07
6678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손재수 340 2018.07.31
6677 평신도희년 전대사 관련 문의드립니다.... [1] 계정한 482 2018.07.19
6676 워마드에 대항하기 위해.....!! 장지윤 674 2018.07.17
6675 밀양까지 가서 송전탑 반대한 이용훈 주교는 이것은 어떻게 할것인가 [3] 서경수 1012 2018.07.14
6674 수원교구 사제 성추행 사건에 대한 교구의 대처에 대한 문의 [3] 김석영 1573 2018.07.07
6673 아~ 세월호 차혜순 668 2018.07.01
6672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사제님의 기적을 보여 주소서 손재수 369 2018.06.30
6671 시복 시성 기도문 photo 이윤희 339 2018.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