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 성교회의 영원한 동반자이신 예수님께|

  • 주병순(jesus150)
  • |조회수 : 259
  • |추천수 : 0
  • |2005-09-14 오전 2:05:42
P { MARGIN-TOP: 1px; MARGIN-BOTTOM: 1px } TD { FONT-SIZE: 10pt } BLOCKQUOTE { MARGIN-TOP: 1px; MARGIN-BOTTOM: 1px }

 

☆ 성체성사의 해를 맞이하여

성교회의 영원한 동반자이신 예수님께
< 7일의 조배 >를 드립니다 !

" 나는 세상 끝날까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겠노라."
저희를 지극히 사랑하시는 목자 예수님은,
자신의 생명을 양들인 저희를 위해 내어 주셨습니다.
그러나 그 죽음이 당신 자신을
저희들로부터 갈라 놓으려고 하신 것은 아니었습니다.
주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 나의 양들과, 내가 여기 있겠노라.
너희의 나날들을 돌보기 위해서 이 성체 속에 언제까지나 머물러 있겠노라.
너희가 도움이 필요할 때나,
한 마디 위로가 필요할 때는 언제나 여기 나에게로 달려오너라.
땅 위에서 너희의 날들이 다할 때까지, 세상의 끝날이 이를 때까지
나는 너희를 떠나지 않을 것이니라 ! "

[ 베드로 알칸다라 ] 성인은 이 말씀을 또 다른 비유로 설명하였습니다.
" 신랑은 자기가 떠나 있는 동안
그의 신부를 외롭게 버려두려고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분께서는 그의 신부에게 정표를 주고 싶어하셨습니다.
그리고 그가 남겨둘 수 있는 최상의 정표는
이 성체 안의 주님 자신이셨습니다."

사랑하올 구세주님 !
저의 사랑을 당신께 드리려고 제가 여기 왔습니다.
하오나 주님께서 성찬식에서 제 영혼에 찾아 오실 때마다
당신께서 주시는 그 사랑은 얼마나 크고 얼마나 깊은 것입니까 !
저의 사랑은 그 발치도 미치지 못합니다.
주님께서 하찮은 저를 찾으심만도 큰 기쁨일진대
더구나 당신게서는 음식이 되십니다.
그리고 당신께서는 저와 하나가 되십니다.
그 황홀한 순간, 저는 진실로 이렇게 속삭일 수 있습니다.
" 이제 저의 예수님, 당신께서는 모두 제 것입니다 ! "
주님께서는 자신을 온전히 제게 주셨사오니,
저도 또한 제 자신을 온전히 당신게 드리는 것이 마땅한 일이겠사오나,
저는 아무것도 제대로 드리지 못했습니다.

오,   주님께서는 저의 하느님이십니다 !
제 사랑의 하느님,
언제쯤이나 저의 행위가 제 말을 앞설 수 있겠나이까 ?
당신께서는 능히 그 일을 하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저를 더욱 깊은 믿음 안으로 이끌어 주신다면,
아마 죽음이 저를 부르기 전에,
제 자신을 주님께 드려서
더 이상 제게는 속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의 주님 !
한 마디 기도라도, 당신을 비켜가지 말게 하옵소서.
목마르게 당신을 사랑하기 원하는 제 탄원의 소리를 들어 주옵소서.
제 힘을 다하여, 주님을 사랑하기 원합니다.
저의 흥미, 저의 위안, 저의 보상들이 모든 바람없이
당신의 뜻대로 따르기를 원합니다.
오직 당신만을 사랑하고, 당신께 채워 드리며,
당신의 사랑과 기뻐하심만을 위해 일하고자 원하오니,
주님을 사랑하심, 그것만으로도 저의 보상은 넘칠 것입니다.

저의 자유, 저의 뜻, 주님께서 걷어 가 주옵소서.
저의 모든 것, 제 존재함까지도 가져 가 주옵소서.
그러나 오직 주님 자신을 제 안에 모심으로써, 제 맘속에 채워 주옵소서.
오, 저의 예수님 !
주님을 사랑합니다.
주님을 기다립니다.
주님을 배고파합니다.
주님을 사모합니다.
저의 모든 것을 주님의 것이 되게 하옵소서 !


( 성체조배 )
( 성 알퐁소 리고리오 지음 )
( 가톨릭 크리스챤 )

댓글 0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6792 대박인생을 위한 3B 장병찬 253 2005.12.13
6791 파티마의 메시지 동민 253 2005.12.07
6790 성교회의 영원한 동반자이신 예수님께 장병찬 253 2005.07.11
6789 아쥬아쥬~~ 상쿰해요 *^^* 김연숙 253 2005.06.01
6788 내가 전에는 그리스도를 모독하였지만 하느님께서는 나를 자비롭게 대해 .. 양다성 253 2005.09.09
6787 당신의 계보를 소중히 간직하십시오 주병순 253 2005.09.23
6786 산타할아버지의 전설 [1] 루돌프 253 2005.10.19
6785 수수 이삭 ! 양다성 253 2007.09.19
6784 삼월 눈 ! 평화 253 2010.03.10
6783 오월 나무들 ! 평화 253 2010.05.18
6782 미혼여성을 위한 성경통독 피정에 초대합니다. 김미성 253 2010.06.15
6781 권세와 영광이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을 섬기는 거룩한 백성에게 모두 돌.. 양다성 254 2005.11.26
6780 주님의 어머니를 사랑하고 공경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장병찬 254 2005.11.23
6779 미국중국35원 일본50원 베트남139원등<인하> 정영찬 254 2006.08.12
6778 [모집]┖성령론┖ 영성강좌 수강생 모집 신학원 254 2005.07.17
6777 제2회 성체안의 기쁨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필로메나 254 2005.02.02
6776 ☆ 성스러운 미사의 신비 주병순 254 2005.09.09
6775 런던의 빅토리아역 근처에 있는 아세만사 254 2005.11.01
6774 사이버 선교 안찬호 254 2005.11.10
6773 믿음의 위대성 장병찬 255 2005.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