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2월 3일 _ 한상우 바오로 신부|

  • 조회수 : 56
  • |추천수 : 0
  • |2019-12-03 오전 10:27:51

12. 03. 화.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아버지의 선하신 뜻이 이렇게 이루어졌습니다.

(루카 10, 21) 
 
선하신 아버지의
뜻이 우리를
이끄십니다. 
 
어떤 선택이든
끝내 하느님을 향해
열려 있습니다. 
 
가장 선하신
아버지 하느님께서
이루시는
가장 선하신
일들입니다. 
 
매순간
가장 선하신
하느님을 만나는
소중한
순간들입니다. 
 
하느님 안에서는
철부지들처럼
언제나 선한
즐거움들이
있습니다. 
 
즐거움은
하느님을 향합니다. 
 
하느님 아버지
앞에  철부지같은
우리들이 있습니다. 
 
철부지의 영혼은
모든 것이 기쁨이고
모든 것이
감사입니다. 
 
선하신 뜻안에서는
좋은 일과 기쁜 일
아픈 일과 힘든 일도
있습니다. 
 
이 모든 여정은
아버지 하느님을
만나는 여정입니다. 
 
오히려 부족한
철부지들에게
당신 자신을
드러내시는 하느님
사랑입니다. 
 
오히려 우리의
부족함에서
하느님을 만나는
은총의 대림시기
되십시오. 
 
부족함이
하느님을
맞아들이는
맞아들임의 빛나는
자리입니다. 
 
(한상우 바오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