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2월 3일 _ 김연희 마리아 수녀|

  • 조회수 : 50
  • |추천수 : 0
  • |2019-12-03 오전 6:59:58

'알아보는 눈' 
 
루카 10장 21~24 
 
'너희가 보는것을 보는 눈은 행복하다' 
 
하느님으로부터 모든것을 얻으셨다는 
예수님은 마음이 즐거우십니다
이 즐거움이 제자들과 우리 모두에게 
주어졌음을 알게 하십니다 
 
질그릇인 나에에 빛을 주셔서 
보물인 예수님을 알아보게 하십니다 
 
나는 무엇을 알아보는가?
무엇이 내 눈에 띄나?   
 
명품백을 알아보고 들고 다니고 싶어 
카드를 긁고 후폭풍을 감당 못하는 사람,
비슷한 짝퉁으로라도 들고 위안을 삼으려는 
심리를 알기에 수많은 모조품이 나옵니다
언젠가부터 여기저기서 흔히 볼 수 있는
명품이라는 글씨들이 과연 그럴까? 의문 
 
예수님을 품고 사는 사람은 그를 알아보고
그 향기를 좋아하고 같이 있고 싶어집니다
어느 명품도 수명이 다하면 볼품없지만 
내 안에 있는 보물인 예수님은 쓸수록
닳지는 않고 더욱 빛나는 신비로운 존재! 
 
'당신에게서 나는 향기가 잠자는 나를 깨웁니다' 
 
- 예수성심시녀회 김연희마리아 수녀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