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1월 8일 _ 한상우 바오로 신부|

  • 조회수 : 46
  • |추천수 : 0
  • |2019-11-08 오전 9:10:11

11월 8일 금요일 
 
"사실 이 세상의 자녀들이 저희끼리 거래하는 데에는 빛의 자녀들보다 영리하다."(루카 16, 8) 
 
모든 건 바뀌고
변화합니다. 
 
현실을 바탕으로
하는 소통이
중요합니다. 
 
소통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입니다. 
 
그래서 소통과
관계맺음은
참으로 어려운
숙제입니다. 
 
생각과 마음만
바꾸면 언제나
소통의 길은 보입니다. 
 
약은 집사는
자기자신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처한 현실을
낙담하지 않고
새로운 변화와
새로운 시도를
모색합니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우리의 삶을
반성해봅니다. 
 
모든 길은
주님께로
이어져 있습니다. 
 
편견에 갇혀 있는
우리를 자유롭게
하십니다. 
 
기회를 놓치지
않는 것이 참으로
중요합니다. 
 
언제나 기회를
주시는 우리의
주님이십니다. 
 
우리가
걸어야 할 길은
그 어떤 처지에서도
소통하고 관계맺는
새로운 변화의 길임을
잊지마십시오. 
 
아버지 안에
빛의 자녀도
세상의 자녀도
길을 찾으며
살아갑니다. 
 
(한상우 바오로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