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8월 14일 _ 한상우 바오로 신부|

  • 조회수 : 68
  • |추천수 : 0
  • |2019-08-14 오전 9:01:30

8월 14일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마태 18, 15) 
 
아픈 역사를
온 삶으로 
받아들이며 닫힌
역사를 치유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인간의 삶을
짓밟고 더럽히는
것은 언제나
인간자신이었습니다. 
 
모두를 
형제이게 한
콜베 사제의 숭고한
사랑을 기억합니다. 
 
사랑의 역사는 
단 한순간도
멈춘 적이 
없었습니다. 
 
십자가의 사랑에는
실패이 좌절이
없었습니다. 
 
사랑이신 
주님께서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인생이라는
여행길에서
생명의 참된
의미를 배웁니다. 
 
생명을 살리는
사랑입니다. 
 
함께 살아가는
우리역사에
필요한 것은
진정한 사랑입니다. 
 
길을 잃은
우리들에게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는 깊은
사랑을 보여주십니다. 
 
사랑은 서로를
살리기에 속이지
않습니다. 
 
(한상우 바오로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