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8월 14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 조회수 : 34
  • |추천수 : 0
  • |2019-08-14 오전 8:22:47

8월 14일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배 사제 순교자 기념일] 
 
복음: 마태 18,15-20 : 그가 네 말을 들으면 네가 그 형제를 얻은 것이다. 
 
“네 형제가 너에게 죄를 짓거든, 가서 단 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라.”(15절) 어떤 사람이 나에게 잘못했을 때, 그래서 고통스러웠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것이다. 그는 다른 사람에게 해를 입힘으로써 자기 자신도 심한 상처를 입게 된다. 그런데 우리가 그 상처를 못 본 척 할 수 있겠는가? 그가 넘어지는 것을 보고만 있겠는가? 그의 곤경을 못 본 척 한다면 우리는 잘못을 저지르는 사람보다 더 나쁜 사람이다. 
 
우리의 상처보다도 형제의 상처를 치료해 주어야 한다. 그래서 그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가서 단 둘이 만나” 그를 타일러야 한다. 그 사람이 비난받는다고 느끼면 잘못해서 싸움이 될 수도 있다. 충고한다면서 몰아붙이는 결과가 되기 때문이다. 충고해 주질 않았다면 그는 파멸의 길에 있을지 모르기 때문이다. 충고할 때는 진정으로 사랑하는 마음으로 해야 한다. 그래서 말을 들으면 형제를 얻은 것이 된다.  
 
그러나 그가 말을 듣지 않으면, 다른 사람을 불러 타일러야 한다. 이는 공동체가 한 사람을 바로잡아 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도 말을 듣지 않으면 교회가 해결하도록 하라고 하신다. 그러나 “교회의 말도 들으려고 하지 않거든 그를 다른 민족 사람이나 세리처럼 여겨라.”17절)고 하신다. 신앙을 가졌다고 하면서도 이교인처럼 행동하는 사람들과 속세의 이윤을 추구하며 사기와 거짓 맹세로 세금을 거두는 사람들처럼 대하라는 말씀이다. 그래도 그들의 구원을 위해 기도하여야 한다.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고, 너희가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릴 것이다.”(18절) 교회의 말도 듣지 않는 사람은 교회에 의해 단죄를 받으면, 이것은 하늘에 계신 어떤 분이 무효로 해 주시지 않는 한, 그는 매인 채로 있는 것이다. 훈계를 받아들이고 공동체로 돌아오는 것을 허락하면 그때는 풀리는 것이다. 매이는 사람은 충고를 한 사람이 아니라, 그 충고를 받아들이지 않은 사람이다. 
 
“너희 가운데 두 사람이 이 땅에서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이루어 주실 것이다.”(19). 하나가 되는 것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생각의 일치이고 다음은 의지의 일치이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무엇을 청했는데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두 사람이 참으로 일치하지 못했기 때문이거나 하느님의 뜻에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것은 우리의 탓이다. 하느님께서는 형제들의 평화와 일치와 화합보다 기뻐하시는 것은 없다. 
 
“내 마음에 드는 것이 세 가지 있으니 그것들은 주님과 사람 앞에서 아름답다. 형제들끼리 일치하고 이웃과 우정을 나누며 남편과 아내가 서로 화목하게 사는 것이다.”(집회 25,1) 그라니 주님께서 둘이나 셋이 마음을 모아 무엇이든 청하면, 아버지께서 다 이루어주실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은 당연하다. 기도를 이루는 것은 사람의 수가 아니라, 기도하는 사람들의 신심과 하느님께 대한 사랑과 이웃에 대한 사랑의 크기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모두가 한 형제가 되어 하느님께서 기꺼워하시는 우리가 되어야 하겠다.  
 
(조욱현 토마스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