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4월 24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 조회수 : 59
  • |추천수 : 0
  • |2019-04-24 오전 9:25:18

4월 24일 [부활 팔일 축제 내 수요일] 
 
복음: 루가 24,13-35 : 엠마오의 제자들
 
두 제자가 길을 가며 예루살렘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 이야기는 예수님의 죽음과 유대인들의 불의한 짓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분의 죽음을 슬퍼하며 이야기하고 있었다. 주님께서 다시 살아나신 것은 모르고 있다. 그때 부활하신 주님께서 나타나시어 함께 걸으시면서 다정하게 말을 건네신다. 그분을 알아볼 눈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걸어가면서 무슨 말을 서로 주고받느냐?”(17절) 
 
주님께서 죽은 이들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신 뒤, 당신의 두 제자가 길을 걸으며 예루살렘에서 일어난 일에 관하여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보시고 물으신 것이다. 제자들은 눈으로 그분을 보았지만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스승님께서 그들과 함께 길을 가신다. 그분이 바로 길이셨다. 그러나 그들은 그 길을 걷고 있지 못했다. 그분은 그들이 길을 벗어나 헤매고 있음을 아셨다. 
 
“예루살렘에 머물렀으면서 이 며칠 동안 그곳에서 일어난 일을 혼자만 모른다는 말입니까?”(18절) 그리고는 예수님께 일어난 일을 모두 말해 주었다. 그들은 자기들의 좌절과 상처를 감추지 않고 곧장 의사이신 그분께 모두 털어 놓았다. “우리는 그분이야말로 이스라엘을 해방하실 분이라고 기대하였습니다.”(21절) 예수님의 십자가형은 그들의 모든 바람을 수포로 돌아가게 한 것 같았기 때문이다. 
 
주님께서는 그들이 절망할 수밖에 없었던 그 일을 통하여 그리스도를 알아보게 하려고 성경을 풀이해 주신다. 그들이 실망한 그리스도의 죽음은 이미 모세로부터 시작하여 예언자들에게 이르기까지 성경에 기록된 말씀을 풀이해 주셨다. 그리스도는 그러한 고난을 겪고서 자기의 영광 속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이 그 내용이었다. 그들은 그 가르침을 듣고 마음이 불타올랐다고 한다. 그러나 아직 빛을 알아보지는 못하고 있다. 
 
주님께서는 구약의 말씀을 설명하신 다음에야 그들의 눈을 열어 주시어, 당신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셨다가 다시 살아나신 분임을 알게 하신다. 제자들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들을 때 성령의 작용으로 마음이 타오른 것이다. 그들의 마음을 타오르게 한 불꽃은 예수님께서 풀이해주신 성경말씀의 불길이다. 믿음은 그치지 않고 사랑의 불길을 일으키며, 그 불길이 지금 제자들의 마음을 지배하고 있다. 
 
떼어진 빵 조각이 눈을 열어주는 열쇠다. 엠마오의 식사는 예수님께서 돌아가시기 전의 최후의 만찬을 재현하는 것인 동시에 성사로 주님의 부활을 기리는 교회의 성찬례가 시작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축복이 담긴 빵을 떼어 나누는 행위가 이루어질 때마다 그 안에서 당신을 드러내신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서 사라지신 것은 이제부터 말씀과 성찬 안에서 믿음으로 당신을 모실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오늘도 빵을 떼어 나누는 가운데 알아보기 때문이다. 
 
그들은 빵을 떼어 나누면서 그리스도를 알아보았다. 그 빵은 우리가 매일 먹는 빠이 아니다. 그리스도의 축복을 받아 그리스도의 몸이 된 빵이다. 두 제자가 주님을 알아보게 한 것도 그 빵이었다. 빵을 떼어 나누는 가운데 그분께서 그 자리에 계시다는 것을 아는 것이 바로 성체성사임을 의심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이 성체성사로 그분을 알아봄으로써 하나가 됨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리고 오늘 복음 역시, 이 두 제자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기쁨을 체험하고 그 기쁨을 다른 제자들과 나누기 위해 얼마나 서둘렀는가를 볼 수 있다. 즉 예루살렘까지 ‘30리 길을’ 서둘러 되돌아갔던 것이다. 그러니 우리도 주님께 대한 체험을 이웃과 나눌 수 있을 때 완전히 자기의 체험이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조욱현 토마스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