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월 18일 _ 김연희 마리아 수녀|

  • 조회수 : 61
  • |추천수 : 0
  • |2020-01-18 오전 8:34:14

(1월 18일) '허물' 
 
마르코 2장 13~17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 그 어느것 하나 
완벽한 것은 없습니다
사람도, 자연도, 사물도 ᆢ 
 
아무리 좋은 옷을 입고
공기청정기를 틀고
미세먼지에서 완벽하게 벗어나게 
해준다해도 만족 100프로가 없듯이 
 
사람이 기댈수 있는 것은
서로의 허물을 알면서도
너와 내가 함께 할때 완성을 향해 
일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가장 슬프고
안타까워 하시는 것은
'나는 더 이상 용서받을 수 없어, 
쓸모 없는 인간이야,
라고 생각하는 모습을 볼때입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예수님은 나를 사랑하시고
아무리 큰 죄와 허물도
덮으시고 낫게 하십니다 
 
'허물이 많을수록 더 큰
이불을 준비하시는 주님' 
 
- 예수성심시녀회 김연희마리아 수녀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