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월 15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 조회수 : 32
  • |추천수 : 0
  • |2020-01-15 오전 8:24:13

1월 15일 [연중 제1주간 수요일] 
 
복음: 마르 1,29-39 : 병자들을 고쳐 주시는 예수
 
우리들은 어떻게 보면 시몬의 장모와 비슷한 상태에 있다. 우리는 하느님 앞에 언제나 치유가 필요한 사람들이다. 그래서 주님께서 우리들의 손을 잡아주시기를 기도하는 것이다. 그분은 우리 옆에 와 계신다. 아파서 누워있는 우리의 침대 옆에 이미 와 계시다. 그분께서 와 계신데도 침대에 누워있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믿음으로 그분을 알아보아야 한다. 그분은 손을 잡아 일으켜 주실 것이다. 
 
시몬의 장모는 침대에 누워 자기 힘으로는 일어날 수도 없고, 그분을 뵈러 갈 수도 없었다. 그러자 자비로우신 의사께서 그 침대 곁으로 가셨다. 잃어버린 양을 어깨에 메고 오셨던 그분이 오신 것이다. 그리고 “손을 잡아 일으키시니 열이 가셨다.”(31절) 당신 손으로 여인의 손을 잡아주셨다. 당신 손으로 그 여인을 고쳐주셨다. 그분이 우리 손을 잡아주시어 우리를 깨끗이 해 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안식일에는 짐을 지거나 가지고 거리를 지나는 것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저녁에 해지기까지 기다리고 있었다. 그 당시에는 시계가 없었기 때문에 율법은 하늘에 별이 3개가 나타나면 그 날이 끝나는 것으로 간주하여 안식일도 끝나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래서 카파르나움 사람들은 해가 지고, 별이 나타나기를 기다렸다가 병자들을 예수께 데려왔던 것이다. 그러한 그들을 예수님은 모두 고쳐주셨다.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 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셨다.”(35절) 예수님은 하느님이시면서도 항상 기도하셨다. 기도 없이도 거뜬히 이루어 내실 수 있는 분이시지만, 기도로써 청하신 바를 얻으셨다. 우리도 늘 기도하면 그 기도는 이루어진다는 것을 가르쳐 주시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서 언제나 제 말씀을 들어주신 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습니다.”(요한 11,42)고 하셨다. 우리도 그러니 늘 기도해야 함을 말씀하시고 계시다. 
 
“다른 이웃 고을들을 찾아가자. 그곳에도 내가 복음을 선포해야 한다.”(38절) 주님의 빛으로 충만한 교회는 세상 구석구석에 빛을 비춘다. 그분의 구원의 의지는 모든 사람들에게 똑같이 해당되는 것이며 모두를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 빛은 곳곳으로 퍼져나가 모든 사람들을 비추어야 하는 빛이기에 주님은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 그분의 말씀을 우리가 실천하면 그 빛을 우리도 전하는 도구가 된다. 
 
만일, 우리가 사랑과 감사로 응답을 드리지 않는다면 비극적인 잘못이 되어버리고 말 것이다. 왜냐하면 하느님은 우리의 생활에서 이용당하시는 분이 아니라 항상 기억되고 사랑 받으시고 찬미와 감사를 받으셔야 하실 분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하느님을 믿고 따르는 사람으로서 어떠한 마음으로 살고 있는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우리의 요구를 충족시켜주는 분으로만 생각하고 있는가? 아니면 그분의 말씀을 따라 살아가려고 하고 있는가? 주님의 도우심을 구하자. 
 
(조욱현 토마스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