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분당야탑동 본당, 설립 제25주년 맞이 도보성지순례 대장정 마쳐|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532
  • |추천수 : 0
  • |2019-11-21 오후 2:02:30

“오소서 성령님! 저희를 새롭게 하소서.”

분당야탑동 본당, 설립 제25주년 맞이 도보성지순례 대장정 마쳐



  

    설립 제25주년(1995~2020)을 앞두고 수원교구 제2대리구 분당야탑동 본당(주임 이종덕 가밀로 신부)2018414~20191116일까지 수원교구 내 16개 성지·사적지를 연결하는 디딤길 도보성지순례(365.8km)’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1116일에는 본당 신자 60여 명이 아침 일찍 안양 수리산 성지를 출발해 마지막 지점인 손골 성지에 도착하면서 총 365.8km의 도보성지순례 대장정을 마쳤다.

 

    본당 보좌 임채룡(베다) 신부와 신자들은 오후 4시 성지 성당에서 25주년 본당 구호인 오소서 성령님! 저희를 새롭게 하소서.”를 외치고, 미사 강론 중 사랑하는 그대에게를 부르며 도보 순례자들과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이일근(이냐시오) 총회장은 지난 19개월간 디딤길 도보성지순례를 통해 우리 본당공동체는 순례길을 함께 걸으며 순교 신심을 키웠다.”주님 안에서 늘 일치를 이루며 감사하는 아름다운 공동체로 거듭나 순교 영성을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디딤길 도보성지순례는 개인의 성화와 공동체 일치를 도모하고 신앙 선조들로부터 이어받은 믿음을 길이 보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8년에는 10코스의 순례를 마쳤고, 2019년에는 9코스를 순례하고 마지막 1코스만 남겨두고 있으며 다음 달 17()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도보성지순례에 참석한 인원은 남성 678, 여성 856명으로 총 1534명으로 추산된다. 본당은 오는 202028일 설립 제25주년 감사미사 시간에 디딤길 도보성지순례 전 구간 완주자에게 완주패 및 교구장 축복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분당야탑동 본당은 199528일 성 마르코 복음 사가를 주보로 설립됐고, 현재 신자 수는 8400여 명에 이른다.




 

   

  • 성기화 요셉

    skw7589@naver.com

  • 수원교구 명예기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923 ‘가톨릭 자살 예방 매뉴얼’ 만든다 홍보국 136 2020.08.12
1922 조원솔대 본당, 교구 사회복지회에 마스크 10만 장 기부 홍보국 167 2020.08.12
1921 제2대리구 과천본당 정현숙씨, 동생이 남긴 유산 ‘남수단 우물 파기’.. 홍보국 166 2020.08.12
1920 단대동본당 ‘평일미사 100일 참례운동’ 홍보국 153 2020.08.12
1919 내 손으로 기른 배추로 담근 사랑 나눔 김장 행사 photo 홍보국 223 2020.08.10
1918 교황, '폭발 참사' 레바논 위한 국제 지원 호소 홍보국 102 2020.08.10
1917 故 장익 주교의 삶과 신앙…일치를 위한 헌신 홍보국 338 2020.08.07
1916 이주민 꿈과 자립 돕는 유기농 아이스크림 매장 오픈 홍보국 196 2020.08.07
1915 교황, 베이루트 폭발 참사 애도…"희생자 위해 기도" 홍보국 162 2020.08.06
1914 차별금지법 논란, 어떻게 볼 것인가? 홍보국 193 2020.08.06
1913 심순화 화백 "두려울 때 그림 더 그렸고 그림으로 희망 전하고 싶어" 홍보국 220 2020.08.06
1912 교회 시각으로 본 ‘한국판 뉴딜’ 홍보국 130 2020.08.06
1911 교황청 문화평의회 위원 이성효 주교 “새 기술 적극 활용하되 근본 원.. 홍보국 342 2020.08.05
1910 수원교구, 차별금지법안 관련 입장 발표 홍보국 185 2020.08.05
1909 김연준 신부 "성 해방을 전제로 한 `차별금지법`...교회의 침묵 `.. 홍보국 273 2020.0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