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신작 ‘간절함’ 출간한 신달자 엘리사벳 시인|

  • 홍보국
  • |조회수 : 198
  • |추천수 : 0
  • |2019-11-08 오전 11:35:53

인간이기에 느끼는 공허함, 기도하며 사랑으로 채워야

신작 간절함출간한 신달자 시인

 


 























3년 동안 쓴 70편의 시를 묶은 시집을 펴낸 신달자 시인.

 

 

 

제가 쓴 시는 거대한 게 아닙니다. 사소하고 작아요. 일상생활의 아득함과 짜릿함, 심란함, 적막함, 불안함 같은 것들을 썼어요. 시 공부할 때 사랑과 외로움, 그리움 같은 단어는 낡은 단어라고 가르치는데, 나이 들어 생각해보니 흔할수록 소중한 것들이에요. 흔히 쓰는 낱말들을 버려서는 안 되겠구나 느꼈죠.”

 

올해 나이 76. 신달자(엘리사벳) 시인이 3년 동안 쓴 70편의 시를 한데 묶어 간절함(민음사)이라는 시집을 펴냈다. 그의 시에는 사람과 자연, 시와 신, 너와 나를 향한 간절한 시선이 배어 있다. 시인은 잎새에 매달려 들어가지도 못하고 뛰어내리지도 못한 채 떨고 있는 물방울을 외로움이라 쓴다. 자연 한 잎을 뜯어 짓이겨 상처에 바르는 날, 우주 한 잎으로 통증을 싸매는 밤, 후려치는 빗줄기도 싸하게 입안을 맴도는 동치미 한 사발을 무심함으로 그렸다.

 

그의 선명한 시어는 인간의 감정을 향유하지만,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 소리 내 울지 않는다. “지금 생각해보면 감정이 젊은 시절에는 필요했지만, 자꾸 껴입는 옷 같아요. 어리석은 소모죠. 이제는 진심이 좋아요. 감정은 거품입니다. 진심으로 바라보고, 사랑할 시기죠.”

 

시인은 최근 몇 달 전 교통사고로 입원했고, 병상에 누워 시집 제목을 정했다. 감사함이 절실해졌다. “나는 손가락이 왜 이렇게 생겼어? 나는 왜 이렇게 게을러? 나 자신에게 불평이 많았어요. 그런데 아프면서 못생기면 어때? 건강하면 되지로 바뀌었어요. 새로운 자아에 눈을 뜬 거죠.”

 

올해 세례받은 지 40년 된 시인은 상실과 질병, 정서적 허기에서 나온 새로운 감정을 견디기 위해서는 영적인 힘에의 의존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시를 쓰며 묵주기도 하는 것을 좋아한다면서 기도하며 인간적인 공허함을 영성으로 채운다고 털어놨다.

 

이번 시집에는 좌판 나물 파는 할머니에게 악수를 청하면서도 자신의 무너진 뼈 소리에는 무심했던 추기경님을 그린 김수환 추기경2000년 전 라는 짧은 대답 하나로 거친 광야를 다 안아들인 성모 마리아등 영성을 길어올린 신앙시도 담겼다. 시인은 힘들었던 젊은 시절을 돌이켜보면 지금도 눈물이 난다면서 세례를 안 받았더라면 괴롭다고 떠들고 다녔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시인으로 가장 행복했던 때는 서점에 책을 사러 갔는데 계산대 제일 앞에 있는 사람이 내 시집을 샀을 때라며 내가 어려운 일이 있어도 잘 견뎌야겠다, 내가 우울하니까 하느님이 보여주신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내가 위로를 받으면 위로의 힘을 주고 싶다면서 결국 우리의 등을 떠밀어 주는 건 독자라고 덧붙였다.

 

그는 팔순이 되는 2022년에 마지막 에세이 묵상집을 내는 게 꿈이다. “지금까지 살아온 순간순간이 적히겠죠. 누가 봐도 위로가 되는, 고개를 끄덕이는, 내 글 같은 묵상집을 내고 싶어요.”

 

신 시인은 시집 마지막에 실은 산문 나를 바라보는 힘에서 이같이 고백했다. “슬픔도 늙는다. 때론 젊은 날처럼 옷이 젖도록 울고 싶은 때도 있지만 그렇게 울지 않는다. 마음이 흐느끼고 어깨가 출렁이는데 눈은 마를 때가 많다. 그래서 강물을 바라본다. 그래서 하늘을 바라본다.(중략) 바라봄이 울음을 가능케 함을 알기 때문이다.”

 

시인에게 가장 좋아하는 성경 구절을 물었다. 지갑에서 작은 종이를 꺼내 보여줬다. “추위와 냉기여, 주님을 찬미하여라.”(다니 3,69)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297 이용훈 주교, 성탄 메시지 '하느님의 평화가 우리에게 왔다' 홍보국 119 2019.12.26
1296 수원교구 생명지원사업, 올해까지 총 23억 6천여 만원 지원 홍보국 204 2019.12.24
1295 [성탄 특집] 동방박사의 선물 - 아로마테라피에 사용되는 ‘황금과 유.. 홍보국 314 2019.12.23
1294 '넘치는 플라스틱'에 종교단체도 환경보존 운동 나섰다 홍보국 169 2019.12.23
1293 ‘십자가와 감귤`…타케 신부가 제주에 남긴 선물 홍보국 253 2019.12.23
1292 성탄 시기 볼만한 공연들 홍보국 498 2019.12.19
1291 지난 100년, 한국천주교회는 사회악에 어떻게 대응해 왔는가 홍보국 226 2019.12.19
1290 [성탄 르포] ‘아지트’(아이들을 지켜주는 트럭) 활동 동행 홍보국 260 2019.12.19
1289 이태석 신부 선종 10주기 다채로운 추모 사업 홍보국 267 2019.12.19
1288 2019 수원교구 10대 뉴스 홍보국 368 2019.12.19
1287 [2019 한국교회 결산]순교 선조 기억하고 생명 운동 결의 다지며 .. 홍보국 145 2019.12.19
1286 한국순교복자성직수도회, 첫 외국인 성직 수도자 2명 배출 홍보국 239 2019.12.19
1285 40여 년 사제직 마무리하는 두 사제 홍보국 601 2019.12.18
1284 20세기 선교 대헌장, '가장 위대한 임무' 100주년 홍보국 242 2019.12.18
1283 영화 '프란치스코 교황: 맨 오브 히스 워드', 3만명 돌파 홍보국 226 2019.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