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교황, 2일 ‘카타콤바’서 위령의 날 미사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자리, 희망” 강조|

  • 홍보국
  • |조회수 : 99
  • |추천수 : 0
  • |2019-11-06 오전 10:44:36

교황, 2카타콤바서 위령의 날 미사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자리, 희망강조

 

 

 

 





















프란치스코 교황이 2일 위령의 날에 `카타콤바`를 방문했다.(CNS통신)

 

[앵커] 지난 1일은 모든 성인 대축일이었고, 2일은 죽은 모든 이를 기억하는 위령의 날이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일 로마 지하묘지인 카타콤바를 찾아 미사를 봉헌하고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자리 그리고 희망을 강조했습니다.

 

서종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 로마 프리실라 카타콤바를 찾아 위령의 날 미사를 봉헌했습니다.

 

카타콤바는 초대 교회 때 그리스도인들의 지하 무덤으로 박해 때에는 피난처로 사용됐으며 전례도 거행했습니다.

 

교황은 이어 전임 교황들을 위한 개인 기도를 바치기 위해 성 베드로 대성당의 지하 묘지도 방문했습니다.

 

카타콤바 위령의 날 미사 강론에서 교황은 살아있는 모든 이들의 성화를 빌고 먼저 세상을 떠난 이들을 기억하며 기도하는 전통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준다고 전제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대 그리스도인들 뿐만 아니라 오늘날에도 신앙으로 그리스도인들이 박해를 받고 있다고 상기시켰습니다.

 

교황의 강론을 세 마디로 요약하면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자리, 희망입니다.

 

교황은 먼저 참 행복(Beatitudine)은 그리스도인의 신분증이라며 성경 말씀을 인용했습니다.

 

, 참 행복을 실천하며 살아간다면 우리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교황은 이어 그리스도인의 자리는 하느님께서 원하시는 곳에 있다며 그 자리는 바로 상처 입은 하느님의 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교황은 끝으로 우리의 희망이 닻을 내린 곳은 하늘이라며 밧줄을 손에 쥐고, 우리가 건너야만 할 건너편 강둑을 보면서 서로를 도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1일 교황은 모든 성인 대축일삼종기도를 통해 성덕은 선물이며 부르심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성덕은 우리의 힘만으로 달성할 수 없고 하느님의 은총과 우리의 응답에 달려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그리스도인의 최종 목표는 하느님과의 친교이며 이는 신앙 안에서 걸어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교황은 성인 성녀들은 단순히 상징이나, 멀리 떨어진 존재가 아니라 우리 옆집의 이웃 안에 살아가면서 하느님의 현존을 반영하며 하느님과의 친교라는 최종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형제자매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난 3일 성 베드로 광장 삼종기도에서는 루카 복음서에 나오는 자캐오의 사화를 언급했습니다.

 

키가 작아 예수님을 보기 위해 나무로 올라간 자캐오를 예수님이 먼저 시선을 들어 쳐다본 것은 죄인을 올바른 길로 이끌기 위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도 자캐오처럼 예수님의 사랑의 시선으로 회심할 수 있도록 예수님께 우리를 맡기자고 권고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 3일 성베드로광장 삼종기도>

예수님의 이러한 받아들임과 관심은 그 사람의 사고방식을 완전히 변화시킵니다. 타인의 돈을 훔치고, 사람들에게서 경멸 받는 대가를 치르면서 돈으로 얻은 모든 삶이 얼마나 불쌍한 삶인지 한 순간에 깨닫게 됩니다. 자기 집에 주님을 모심으로써 그는 다른 눈으로, 예수님께서 그를 바라보셨던 그 따뜻한 애정의 눈으로 모든 것을 보게 됩다. 아울러 돈을 보는 방식과 사용하는 방식도 바뀝니다. 돈을 움켜쥐고 있는 모습에서 주는 모습으로 바뀝니다.”

 

cpbc 서종빈입니다.



*출처: 가톨릭평화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267 수원교구 제1대리구 상촌본당,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평화·치유 북콘서트 홍보국 116 2019.12.09
1266 [보도자료] 천주교 수원교구, 원로사목자 파현우(라이문도) 신부 선종 photo 홍보국 1262 2019.12.05
1265 임마누엘의 탄생, 제54차 교구 성경특강 마쳐 홍보국 396 2019.12.04
1264 수원교구, 12월 6일 사제서품식…새 사제 25명 탄생 홍보국 2333 2019.12.04
1263 천주교 사료 목록화 1단계 마무리, 4만여 건 목록화 홍보국 243 2019.12.04
1262 인구 799명 작은 나라에 새 식구가 온다…난민 받아들인 바티칸 홍보국 318 2019.12.04
1261 수원 평협 설립 50주년 기념식 홍보국 220 2019.12.03
1260 두둑한 뚝심의 작은 거인, 하느님 품으로 영면하다 홍보국 390 2019.12.03
1259 "언제부터 하늘이 회색이 됐나요?"…주교회의, 환경교재 발간 홍보국 165 2019.12.03
1258 [보도자료] 천주교 수원교구, 원로사목자 이규철(노동자 요셉) 신부 선종 photo 홍보국 1064 2019.11.27
1257 천주교, 희망버스로 톨게이트 농성에 연대 홍보국 296 2019.11.26
1256 30일 수원교구 사회복음화국 자원봉사자 음악 피정 홍보국 299 2019.11.26
1255 [사람과 삶] 뜻밖의 선물 홍보국 212 2019.11.26
1254 탄생 100주년 구상 시인을 생각한다 홍보국 178 2019.11.25
1253 30년 열정 쏟은 이상각 신부, 2만7000명이 매달 2만원씩 기부….. 홍보국 684 2019.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