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교황청, 2020년~2022년 세계 병자의 날 주제 발표|

  • 홍보국
  • |조회수 : 96
  • |추천수 : 0
  • |2019-09-17 오전 11:37:40

[앵커] 가톨릭 교회는 1992년부터 해마다 2월 ‘루르드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을 ‘세계 병자의 날’로 제정해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한 실천적 봉사를 강조합니다.

교황청이 최근, 2020년에서 2022년까지 3년 동안 ‘세계 병자의 날’ 주제를 발표했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서종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1992년, 루르드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인 2월 11일을 세계 병자의 날로 제정해 선포했습니다.

병자의 날에 신자들은 ‘고통’에 대한 묵상을 통해 아픈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사업을 되새깁니다.

즉, 고통 받는 이들에 대한 실천적인 봉사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교황청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는 내년도 2020년 병자의 날 주제 성구로 마태오 복음 11장 28절을 제시했습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그리스도께 위로를 받아 우리 자신도 고통 받는 이들의 위로가 되자는 내용입니다.

이 구절은 주로 병자나 고통 받는 이들을 향한 말씀으로 읽힐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의료 종사자들을 향한 말씀으로 이해되어야 마땅하다고 교황청은 밝혔습니다.

의료 종사자들도 돌봄이라는 무거운 짐으로 몸은 아프지 않아도 정신과 마음이 일시적으로 아플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보건 사목은 고통 받는 이들을 대상으로 하지만 그들을 돌보는 의료 종사자나 자원 봉사자를 대상으로 시작되어야 합니다.

우리 각자가 위로받지 못한다면 그리스도 안에서 얻는 위로를 가져다 줄 수 없을 것입니다.

2021년 병자의 날 주제 성구는 마태오 복음 23장 8절입니다.

"너희의 스승님은 한 분뿐이시고 너희는 모두 형제다.”

이 구절은 돌봄에 대한 명확한 정의로 병자들에 대한 전인적 돌봄의 토대는 신뢰하는 인간관계라는 것입니다.

즉, 돌봄은 전문적 활동이나 봉사 정신 또는 의무적으로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형제로서 다른 사람을 돕고자 하는 자연스럽고 본능적인 행위입니다.

또한 돌봄이 필요한 사람과 돌보는 사람 사이의 동등함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보건 사목 분야에서는 육체적 회복을 기대할 수 없는 곳에서도 치유를 위해 노력하고 희망을 가져야 합니다.

치유는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심리적 안정과 믿음, 내적 힘, 용기, 도덕적 강인함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2022년 병자의 날 주제 성구는 루카 복음 6장 36절입니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이 구절은 고통 받는 이들 곁에서 사랑의 여정을 함께 하기입니다.

우리가 완벽한 사람이 아니듯 우리가 돌보는 사람도 완벽한 사람이 아닙니다.

따라서, 오직 자비를 통해서만 사랑과 희망의 시각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로 배려와 자비의 마음으로 우리가 돌보는 이를 이해하는 것은 올바른 행동입니다.

보건 사목은 경청과 대화를 의미하며 더 나아가 “곁에 있어 주는 것”입니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은 2022년 세계 병자의 날 장엄 예식을 페루 아레키파 비르헨 데 차피 성모 순례지에서 거행하도록 지난 2월 2일 승인했다고 교황청이 밝혔습니다.

cpbc 서종빈입니다. 


출처: 가톨릭평화방송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137 바티칸서 범죄피의자 신원 공개 논란…경찰 수장 전격 사임 new 홍보국 24 2019.10.15
1136 천주교주교회의, “핵발전소 점검 결과 공개하라” new 홍보국 11 2019.10.15
1135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 개장 1년여 만에 5만여명 찾아 new 홍보국 14 2019.10.15
1134 톤즈 아이들 "이젠 남수단에 서울스카이 세우는 꿈꿔요" new 홍보국 10 2019.10.15
1133 교황 영화 잇따라 개봉 ‘교황 프란치스코’ & ‘두 교황’ new 홍보국 12 2019.10.15
1132 [인터뷰] 정제천 신부 "`잠자는 성 요셉상` 신심…평온한 삶 이끌어" new 홍보국 86 2019.10.14
1131 “이 시대의 고단한 청년들을 위하여” new 홍보국 36 2019.10.14
1130 고(古)음악 앙상블 ‘콘체르토 안티코’ 창단 연주회 new 홍보국 61 2019.10.14
1129 “인신매매 없는 세상, 함께 만들어가요” 홍보국 19 2019.10.14
1128 “조비오 신부와 헬기 사격 봤다” 천주교 신자 전두환 재판 출석 홍보국 34 2019.10.14
1127 브라질 리우 거대 예수상 건립 88주년…기념미사·축하행사 홍보국 14 2019.10.14
1126 사형 뒤 진범 나왔다면…이춘재 계기 사형제 논란 사회 사형 뒤 진범.. 홍보국 19 2019.10.14
1125 로마 대성당서 조수미 등 한반도 평화 기원 '천상의 아리아 홍보국 42 2019.10.14
1124 주교회의, 대사회 문헌 발간 홍보국 104 2019.10.10
1123 수원교구 미리내본당 한태웅군, 할아버지와 ‘태웅농장’ 운영하는 고등학.. 홍보국 423 2019.10.08
1122 오세준씨 가족 ‘남수단 우물 파기’ 1100만 원 기부...본지 기사.. 홍보국 175 2019.10.08
1121 소비 중심의 삶에서 ‘생태적 삶’으로 전환해야 홍보국 88 2019.10.07
1120 수원교구 제2대리구 시흥지구 일일대피정 홍보국 151 2019.10.07
1119 분당성요한 본당, ‘2019 성 요한 음악제’ 열어 홍보국 243 2019.10.07
1118 아우슈비츠 수용소 콜베 신부는 왜 남을 대신해 죽었을까 홍보국 90 2019.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