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종교환경회의 기자회견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즉각 백지화하라!”|

  • 홍보국
  • |조회수 : 291
  • |추천수 : 0
  • |2019-09-06 오전 11:17:31

종교환경회의 기자회견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즉각 백지화하라!”

발행일2019-09-08 [제3161호, 4면]

종교환경회의가 9월 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 촉구 종교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5개 종교 환경단체 연합체인 종교환경회의(상임대표 양기석 신부)는 9월 2일 오전 10시30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설악산 케이블카 백지화 촉구 종교인 기자회견’을 열고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 백지화를 요구했다.

사회를 맡은 서울대교구 사회사목국 맹주형(아우구스티노) 연대팀장은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은 공동의 집을 스스로 허무는 것이며, 인간과 창조주의 관계를 훼손하는 죄악이다”면서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자연 생태계를 지킬 수 있도록 마음을 모으자”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에서 이애령 수녀(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생명평화분과·예수수도회)와 원불교환경연대 최서연 교무는 성명서 발표를 통해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의 백지화 당위성을 설명했다. 성명서를 통해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한 ‘친환경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추진위원회’ 등이 등산객으로 인한 환경파괴를 이유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여러 차례 조사를 통해 케이블카는 환경파괴를 부추기고 생물들의 터전을 빼앗으며, 숲을 파괴하는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민들로부터 생태계 보전의 임무를 위임받은 정부부처인 환경부는 생태계를 파괴하는 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부동의 하는 것이야말로 본래 맡겨진 책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불교환경연대 한주영 사무처장은 발언에서 “자연은 인간 삶만의 터전이 아니고 무수히 많은 생명체가 함께 살아가는 터전”이라며 “벌이 꽃에서 꿀을 따듯이 자연의 생명력을 지켜 주면서 함께 살아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기독교환경운동연대 이진형 목사 역시 “모든 종교가 추구하는 가치는 생명과 평화”라며 “우리는 하나의 커다란 집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설악산의 생태계를 파괴하고서는 강원도가 주장하는 어떠한 경제도 살릴 수 없다”고 뜻을 모았다.

박민규 기자 pmink@catimes.kr

출처: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084 자녀가 왜 세례를 주었냐고 묻는다면.... 홍보국 311 2019.09.25
1083 한국-교황청 관계사 발굴 사업 본격 시작 홍보국 183 2019.09.25
1082 수원가톨릭대학교 역사홍보관 개관 홍보국 235 2019.09.25
1081 “신자들의 공동체는 한마음 한뜻이 되어”(사도 4,32) 홍보국 249 2019.09.25
1080 주님의 은총이 감사해서 이제는 그만둘 수 없어요 - 사회복음화국 장애.. 홍보국 252 2019.09.25
1079 백남기 농민 3주기 미사 봉헌 홍보국 193 2019.09.25
1078 수원가대 이성과신앙연구소, 성 정하상 주제 학술발표회 홍보국 221 2019.09.25
1077 [cpbc TV 인터뷰] 수원교구 김학렬 신부 "순교자 영성의 핵심은.. 홍보국 269 2019.09.25
1076 “ 순교 정신을 기리며 노래로 기도합니다.” 홍보국 313 2019.09.24
1075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  사회복음화국 자원봉사자의 날 행사 열려 홍보국 251 2019.09.24
1074 佛 노틀담대성당 폭탄테러 기도 여성 5명 재판 개시 홍보국 225 2019.09.24
1073 '평화·통일을 위한 전북지역 사회적 대화' 내일 개최 홍보국 170 2019.09.24
1072 “신앙 선조의 믿음 이어주는 ‘기억과 희망의 지킴이’ 되자.” 홍보국 223 2019.09.24
1071 순교성지 선포 21주년, 남한산성 순교자 현양대회 홍보국 237 2019.09.24
1070 역사공원으로 거듭난 수리산 성지에서 순교자 현양대회 거행 홍보국 220 2019.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