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국내 첫 가톨릭난민센터 생겼다.|

  • 홍보국
  • |조회수 : 205
  • |추천수 : 0
  • |2019-09-05 오후 2:21:07

국내 첫 가톨릭난민센터 생겼다

의정부교구, 동두천에 난민들 위한 독립시설 마련

2019.09.08 발행 [1530호]

  • 1

▲ 의정부교구가 동두천 지역의 난민들을 돌보기 위해 가톨릭난민센터를 건립했다. 센터 인근에는 아프리카 출신의 난민 700여 명이 살고 있다.


 의정부교구가 동두천 지역의 난민들을 위해 가톨릭난민센터(Catholic Center for Refugees)를 건립했다. 이주사목 센터를 중심으로 난민사목을 해온 한국 가톨릭교회가 난민과 난민의 아동ㆍ청소년을 위해 마련한 첫 독립 공간이다.

교구는 8월 29일 가톨릭난민센터(센터장 조병길 신부)가 들어선 동두천시 보산동 407-51에서 교구장 이기헌 주교 주례로 축복식을 거행했다. 보산동은 난민 집중 거주지역으로, 보산동 미군 부대 인근에는 700여 명의 난민이 살고 있다.

가톨릭난민센터는 부지 377㎡ㆍ건축면적 248㎡ 규모로, 지상 2층 건물이다. 1층(TECUM)은 교구 사회사목국 지역아동사목위원회가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공간으로 사용한다. 난민 아동 및 청소년들은 월~금요일 매일 저녁 8시 30분까지 이 공간에서 공부하고 체험활동을 하며 뛰어놀 수 있다. 식사도 제공한다. 2층(EXODUS)은 교구 이주사목위원회가 난민들을 위한 사랑방 및 상담소로 쓸 계획이다. 난민들의 국가별 모임 장소로, 한국인 난민 활동가를 만나는 만남의 방으로 활용한다.

센터장 조병길(사회사목국장) 신부는 “난민 아이들은 학교에 가는 것 외에는 아무런 교육과 돌봄을 받지 못하고 있으며, 편하게 뛰어놀 공간도 없었다”면서 “힘들게 살아가는 난민들이 쉬어가는 공간, 난민들과 선주민들이 우정을 나누는 공간,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놀고 꿈꾸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두천에서 남편과 함께 아르바이트하며 네 자녀를 키우는 나이지리아 출신 은케치(40)씨는 “아이들이 오후에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행복하다”면서 “가톨릭에서 이렇게 난민들을 지속적으로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날 축복식에는 동두천 지역 난민들과 각 본당 이주사목분과 위원들, 난민 활동가, 교구 사제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동두천 지역에는 의정부교구가 수도회와 함께 난민을 위해 운영하는 단기 보호소 및 시설이 3곳(전진상 우리집ㆍ베타니아 이주민센터)으로 늘어났다. 또 교구는 지난해부터 1본당 1난민가정 돌봄 사업도 시작했다.

이지혜 기자 bonaism@cpbc.co.kr

출처: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142 전교 주일에 알아보는 수원교구 해외선교실 활동 홍보국 156 2019.10.16
1141 제2대리구 목감 본당 소공동체 일일대피정 홍보국 156 2019.10.16
1140 [기후 정의를 말한다] 과대포장 대신 비닐· 부직포· 스티로롬 안.. 홍보국 84 2019.10.16
1139 20대 국회 사형폐지특별법 발의 기자회견 열어 홍보국 76 2019.10.16
1138 주교회의 가을 정기총회…구마 예식, 성폭력 예방 논의 홍보국 164 2019.10.16
1137 바티칸서 범죄피의자 신원 공개 논란…경찰 수장 전격 사임 홍보국 188 2019.10.15
1136 천주교주교회의, “핵발전소 점검 결과 공개하라” 홍보국 111 2019.10.15
1135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 개장 1년여 만에 5만여명 찾아 홍보국 124 2019.10.15
1134 톤즈 아이들 "이젠 남수단에 서울스카이 세우는 꿈꿔요" 홍보국 101 2019.10.15
1133 교황 영화 잇따라 개봉 ‘교황 프란치스코’ & ‘두 교황’ 홍보국 160 2019.10.15
1132 [인터뷰] 정제천 신부 "`잠자는 성 요셉상` 신심…평온한 삶 이끌어" 홍보국 191 2019.10.14
1131 “이 시대의 고단한 청년들을 위하여” 홍보국 133 2019.10.14
1130 고(古)음악 앙상블 ‘콘체르토 안티코’ 창단 연주회 홍보국 190 2019.10.14
1129 “인신매매 없는 세상, 함께 만들어가요” 홍보국 103 2019.10.14
1128 “조비오 신부와 헬기 사격 봤다” 천주교 신자 전두환 재판 출석 홍보국 119 2019.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