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100년 만에 번역된 교황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

  • 홍보국
  • |조회수 : 237
  • |추천수 : 0
  • |2019-09-04 오후 2:38:02

100년 만에 번역된 교황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l

2019-09-04 07:00


[앵커] 올해는 교황 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가 반포된 지 100년이 되는 해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를 기념해 다음달을 ‘특별 전교의 달’로 선포했는데요.

교회의 선교 사명을 일깨운 이 교서가 100년 만에 한국어로 번역됐습니다.

교서의 내용과 의미를 이학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제1차 세계대전 종전 이듬해인 1919년, 유럽 전역은 여전히 폐허 상태였습니다.

가톨릭교회도 비극을 딛고 다시 일어서야 할 때였습니다.

당시 베네딕토 15세 교황은 ‘선교’의 쇄신을 부르짖으며, 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를 반포했습니다.

교서의 핵심 내용은 이해타산 없는 선교활동입니다.

베네딕토 15세 교황은 선교사들에게 식민주의와 민족주의를 경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인간의 나라가 아니라 그리스도의 나라를 전파해야 하며, 지상의 조국이 아니라 천상의 왕국 시민들을 늘리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만약 선교사가 영적 선익이 아닌 다른이익을 얻으려 한다면, 바로 현지인들의 의심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교황은 교서에서 현지인 사제 양성 필요성도 언급했습니다.

외국인 선교사들의 도움으로 한국인 첫 사제가 된 성 김대건 신부가 떠오르는 대목입니다.

교황은 특히 "선교지의 언어를 정확하고 유창하게 말할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초대 안동교구장을 지닌 프랑스 출신 선교사 두봉 주교 역시 후배 선교사들에게 "현지 언어를 배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한 적이 있습니다.

베네딕토 15세 교황은 신자들에게도 당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선교지의 비신자들을 돕는 것이 자신들과 직결된 의무임을 기억하고 선교사를 도와 비신자에게 신앙의 선물을 베풀라고 말했습니다.

4년간 계속된 제1차 세계대전은 엄청난 인명피해를 남겼고, 선교활동도 위축시켰습니다.

교황은 형제 주교들에게 "부족한 선교사 수를보충해야한다"며 "교구 사제와 신학생들이 해외 선교사 성소를 기를 수 있도록 힘 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교황은 "한 선교사를 선교지로 보내면, 하느님께서 교구에 유능한 사제를 더 많이 일으켜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선교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물질적인 수단도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따라서 선의를 가진 모든 이가 힘닿는 데까지 물질적인 도움을 줄 것을 간청했습니다.

교황은 마지막으로 형제 주교들에게 "성직자 교육을 선교지에 맞춰 특별한 방식으로 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선교활동은 교회의 가장 위대하고 고귀한 임무입니다.

교황의 호소와 권고는 100년이 지난 지금도 유효합니다.

베네딕토 15세 교황의 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 전문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cpbc 이학주입니다. 



출처: 가톨릭평화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125 로마 대성당서 조수미 등 한반도 평화 기원 '천상의 아리아 홍보국 100 2019.10.14
1124 주교회의, 대사회 문헌 발간 홍보국 238 2019.10.10
1123 수원교구 미리내본당 한태웅군, 할아버지와 ‘태웅농장’ 운영하는 고등학.. 홍보국 565 2019.10.08
1122 오세준씨 가족 ‘남수단 우물 파기’ 1100만 원 기부...본지 기사.. 홍보국 332 2019.10.08
1121 소비 중심의 삶에서 ‘생태적 삶’으로 전환해야 홍보국 185 2019.10.07
1120 수원교구 제2대리구 시흥지구 일일대피정 홍보국 261 2019.10.07
1119 분당성요한 본당, ‘2019 성 요한 음악제’ 열어 홍보국 445 2019.10.07
1118 아우슈비츠 수용소 콜베 신부는 왜 남을 대신해 죽었을까 홍보국 183 2019.10.07
1117 [동유럽 가톨릭을 돌아보다] 非이탈리아 출신 교황의 나라…”신앙으로 .. 홍보국 146 2019.10.07
1116 2년 연속 전공의법 위반 수련병원 22곳…Big 5 중 가톨릭만 지켜 홍보국 156 2019.10.07
1115 '진정한 나를 찾아서'...가을에 걷는 순례길 홍보국 173 2019.10.07
1114 교황청이 뽑은 ‘신앙의 증인’은 누구?…김수환 추기경 포함 홍보국 136 2019.10.07
1113 뿔난 청소년들, 기후위기 비판하는 ‘결석시위’ 홍보국 105 2019.10.07
1112 문 닫는 성당 장례식장 잇따라 홍보국 813 2019.10.02
1111 총탄 맞고 5시간 대수술 요한 바오로 2세, 왜 암살범 용서했나? 홍보국 414 2019.1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