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새 단장 마친 미혼모 시설 ‘생명의 집’ 축복미사|

  • 홍보국
  • |조회수 : 327
  • |추천수 : 0
  • |2019-08-28 오전 11:58:33
▲ 수원교구 총대리 이성효 주교가 수원교구 총대리 이성효 주교는 27일 ‘생명의 집’에 성수를 뿌리고 축복


[앵커] 30년 가까이 천 명이 넘는 태아의 생명을 구한 미혼모 시설 ‘생명의 집’.

‘생명의 집’이 자리를 옮겨 편안하고 안전한 육아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됐습니다.

전은지 기자가 ‘생명의 집’ 신축 이전 축복미사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가 운영하는 ‘생명의 집’이 자리를 옮겨 새롭게 문을 열었습니다.

높게 올라선 붉은 벽돌 건물은 꽃을, 그 주변을 둘러싼 옅은 노란 벽돌 건물은 꽃받침을 형상화했습니다.

삼각형 모양의 지붕들은 작은 가정들이 모여 또 하나의 큰 가정을 만들었다는 의미가 담겼습니다.

엄마들과 아이들이 생활하는 공간인 만큼, 실용적인 면도 돋보입니다.

지하 1층에는 상담실과 면회실, 컴퓨터실, 사무실 등 생명의 집 공동공간으로 꾸며졌습니다.

특히 엄마와 아이들을 위해 체력단련실과 노래방도 갖췄습니다.

1층과 2층 생활관은 편안하고 안전한 육아 공간으로 조성됐습니다.

아이를 품은 엄마 뱃속을 형상화한 둥근 뜰과 아기자기한 텃밭에서는 세심한 배려가 느껴집니다.

‘생명의 집’은 28년 전 수원교구 김화태 신부가 미혼모를 위해 마련한 영아원으로 출발했습니다.

이후 1993년부터는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가 운영해왔습니다.

‘생명의 집’은 3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나는 동안 천 명이 넘는 태아를 구했지만, 시설이 깊은 산자락에 있다보니 불편함이 컸습니다.

산모들이 병원을 다니기 어려운 건 물론이고, 봉사자들의 방문도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신축 이전이 결정됐고, 1년이 넘는 공사를 거쳐 축복식을 거행하게 됐습니다.

수원교구 총대리 이성효 주교는 ‘생명의 집’ 곳곳에 성수를 뿌리고 축복했습니다.

이 주교는 "겉모습만 중시하는 사회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있는 생명의 집을 위해 신자들이 많이 기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성효 주교 / 수원교구 총대리>
“우리 생명의 집이 이 사회 안에 생명의 문화를 건설하기 위해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데 많은 어려움이 지금까지 있었고, 앞으로 더 있을 것입니다. 오늘 이 생명의 집이 이러한 사회에 정말 생명을 선택한 위대한 어머니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적극적으로 생명의 집에 후원을 해주시고 기도 봉헌을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재단법인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 한향숙 총원장 수녀는 신축 이전에 도움을 준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생명을 지키고자 노력한 어머니들에게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향숙 베아트릭스 수녀 / 성 빈센트 드뽈 자비의 수녀회 총원장>
“모든 어머니들께, 특히 출산의 어려운 처지에도 불구하고 이곳 생명의 집에서 고귀한 생명을 지켜준 그리고 사랑을 나누어 준 엄마들에게 감사와 경의를 먼저 표하고 싶습니다.”

미혼모와 아이들을 위한 든든하고 포근한 울타리로 재탄생한 생명의 집에 생명의 기쁨은 더욱 넘쳐 흐르게 됐습니다.

cpbc 전은지입니다.


출처 : 가톨릭평화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629 주교회의 생명윤리위 제83차 정기회의 열어 홍보국 57 2020.05.21
1628 주교회의, "2020 사제 인명록” 발간 홍보국 147 2020.05.21
1627 수원교구 성남지구 사제단·성남시 환경시민단체 반대 운동 돌입 홍보국 86 2020.05.21
1626 나라 위해 헌신·희생한 장병들 위해 군종 정천진 신부, 1억 원 기.. 홍보국 58 2020.05.21
1625 교황 "그리스도 안으로 들어가십시오"…젊은이 영상 메시지 홍보국 83 2020.05.20
1624 단호한 프란치스코 교황 "환경 파괴는 죄" 홍보국 45 2020.05.20
1623 “생태인지 감수성 없으면 지구의 미래도 없다” 홍보국 33 2020.05.20
1622 수원교구 정평위, 이천 물류센터 화재 관련 성명 홍보국 44 2020.05.20
1621 수원교구 제2대리구 성남지구 사제단, 복정2지구 개발 반대 입장문 발표 홍보국 81 2020.05.20
1620 [홍보주일 특집] 하상출판사를 소개합니다 홍보국 82 2020.05.20
1619 ‘따로 또 같이’ 온라인으로 성모 성월 기념해요 홍보국 54 2020.05.20
1618 수원교구 제1대리구 매교동본당, 본당 주보 성 김대건 신부 성화 축복 홍보국 67 2020.05.20
1617 가톨릭 생활성가에도 트로트 바람 홍보국 52 2020.05.20
1616 5.18 40주년 미사, “그날을 어떻게 살 것인가” 홍보국 77 2020.05.19
1615 한국 평협, 본당 대항 모바일 복음쓰기 이벤트 홍보국 61 2020.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