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한국 천주교회의 발상지 광주에 연고가 있는 기해박해 순교자들|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425
  • |추천수 : 0
  • |2019-08-02 오후 4:54:45

2019년 8월 4일자 수원주보 4면

수원교구 기해박해 순교자의 삶과 신앙 12


한국 천주교회의 발상지 광주에 연고가 있는 기해박해 순교자들


   한국 천주교회가 탄생한 배경은, 선교사가 직접 해당 지역에 들어가서 복음을 선포한 일반적인 경우와는 다르다. 처음에 우리 신앙의 선조들이 학문적 호기심으로 천주교 서적을 중국 북경에서 들여와서 개인 차원으로 탐독하다가, 차츰 집단적 학습(=강학)을 할 필요성을 느꼈고, 그 결과 마침내 최초의 예비신자 공동체가 생겨난 것이다. 그 장소가 바로 지금의 천진암이요 주어사이다. 현재의 경기도 광주시가 천진암과 주어사를 포함한 초기교회 발상지다. 따라서 광주는 초기교회 때부터 신자들이 존재했고 양근, 여주에 이어 세 번째로 신자들이 많이 살던 곳이다.


   1801년 신유박해의 조짐이 나타나자 남한강 변에 거주했던 신자들은 서울로 이주하거나 현재의 광주시 실촌읍 곤지암, 건업리 등 산속 깊이 피신했다. 1790년대 이후 광주 분원(소내)으로 와서 자유로운 신앙생활을 하던 정약종 아우구스티노 회장과 그 직계 가족들은 1800년 5월경에 서울 석정동으로 이주했고, 그의 행랑에서 함께 신앙생활을 하던 황일광 알렉시오 형제도 정약종 회장을 따라 서울로 갔다. 1800년 10월 광주 의일리(현 의왕시 학의동)로 이주해 옹기짐을 지고 자주 도성을 드나들며 길가에 버려진 순교자의 시신을 정성스럽게 거두어주던 한덕운 토마스(1748년~1802년)는 곧 체포되어 남한산성에서 순교했다. 또, 광주 출신으로 기해박해를 전후하여 순교한 사적이 분명한 분들로는 구산 마을의 김성우 안토니오 성인과 그의 동생 하느님의 종 김덕심 아우구스티노 등이 있다. 이외에도 1839년 5월과 7월에 서울의 서소문 밖에서 순교한 이광헌 아우구스티노와 이광렬 요한 형제 성인들이 거론된다.(『103위 순교성인들의 생애』 제1권, 성황석두루가서원, 1984) 그러나 이들이 광주에서 생장(生長, 태어나고 자람)했음을 확증해 줄 직접적인 문헌 근거가 없어서 수원교구 기해박해 순교자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광주 출신의 순교자들은 병인박해기에는 앞서 말한 광주시 실촌읍에서 다수 배출되며 프랑스인 선교사 도리, 볼리외 등도 각각 광주 인근의 용인(손골), 성남(뫼로니) 등에서 사목하다가 순교한다. 이는 당시 관찬기록에 “광주 판교와 산답 사이에 천주교가 크게 퍼져있다.”고 보고된 것과 일정한 관련이 있다. 한편 기해박해 때까지 순교자가 거의 없었던 (안성시)양성현, 죽산부, 양지현 등에서도 병인박해 때에는 다수의 순교자가 배출된 것으로 보아, 병인박해 무렵에는 오늘날 안성시 일대가 다수의 신자들이 거주하는 교우촌으로 발전해간 사실을 알 수 있다.


글. 원재연 하상바오로(한국교회사연구소 연구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620 [홍보주일 특집] 하상출판사를 소개합니다 홍보국 221 2020.05.20
1619 ‘따로 또 같이’ 온라인으로 성모 성월 기념해요 홍보국 197 2020.05.20
1618 수원교구 제1대리구 매교동본당, 본당 주보 성 김대건 신부 성화 축복 홍보국 196 2020.05.20
1617 가톨릭 생활성가에도 트로트 바람 홍보국 226 2020.05.20
1616 5.18 40주년 미사, “그날을 어떻게 살 것인가” 홍보국 193 2020.05.19
1615 한국 평협, 본당 대항 모바일 복음쓰기 이벤트 홍보국 187 2020.05.19
1614 「찬미받으소서」 반포 5주년 기념 미사와 거리 캠페인 홍보국 198 2020.05.18
1613 5·18 40주년 기념미사…교황 메시지 전달 홍보국 214 2020.05.18
1612 「찬미받으소서」 주간, 온실가스 줄이려면? 홍보국 158 2020.05.18
1611 사제들, 이천 물류창고 화재 희생자 조문 홍보국 290 2020.05.18
1610 수원 정평위, “중대재해 기업 처벌법 제정하라” 홍보국 318 2020.05.16
1609 세계 가톨릭교회, ‘코로나19 야전 병원’으로 나눔 실천 홍보국 263 2020.05.15
1608 한국 주교단 기후 위기 성명서 발표 홍보국 209 2020.05.15
1607 김희중 대주교 “이재명 지사의 재난기본소득은 ‘5ㆍ18 대동정신’과 .. 홍보국 544 2020.05.15
1606 [인터뷰] 방상만 신부 "안중근 장군 장학사업외 연구와 시복 위해 노.. 홍보국 336 2020.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