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코헬렛의 “허무”|

  • 홍보국
  • |조회수 : 325
  • |추천수 : 0
  • |2019-08-02 오후 4:53:36

2019년 8월 4일자 수원주보 3면

복음단상 깊이 읽기


코헬렛의 “허무”


   코헬렛의 주제는 ‘허무’라는 단어에 집약되어 있습니다. 무엇 때문에 코헬렛에서는 ‘허무’하다고 할까요?


   구약성경 학자들은 코헬렛이 지혜에 대한 전통적인 가르침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고 봅니다. 그중에서 박영식(사도요한, 교황청 성서위원회 위원) 신부의 논의는 우리가 코헬렛에서 말하는 “허무”를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과연 현자들이 제공하는 지혜를 따르는 사람은 언제나 주님의 축복을 받으며 인생의 성공을 보장받을 수 있는가? 과연 경험 세계에서 얻은 결론과 그 법칙성에 기반을 둔 지혜가 인간에게 더 나은 미래를 확실하게 약속해주며 만능으로 작용할 수 있는가? 그는(코헬렛의 저자) 자신이 추구하는 지혜를 결코 얻지 못했노라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 그가 애써 수고한 보람으로 얻은 바를 전혀 수고하지 않은 다른 어떤 사람에게 넘겨주어야 하기에, 그는 자신이 애쓴 보답으로 얻은 결과를 증오한다.” 박영식 신부는 “코헬렛이 이스라엘의 신앙 안에서 하나의 기정사실로 간주된 상선벌악이란 보상원칙이 붕괴되었음을 지적하며 한탄한다.”라고 하였습니다.


   이러한 논의의 핵심은 코헬렛이 매우 현실주의적인 관점에서 쓰였다는 것으로써, 사실 많은 이가 착하게 살려고 노력하지만, 그들은 오히려 어리석은 자가 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코헬 2,16 참조). 그렇기 때문에 코헬렛의 저자는 선한 이가 어렵게 살고 악한 이가 즐겁게 사는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허무하다.’라고 탄식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도 코헬렛의 저자와 같이 현실주의적 입장에서 ‘허무하다.’고 탄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제2독서에서 바오로 사도가 하신 말씀에서 해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그리스도와 함께 다시 살아났으니, 저 위에 있는 것을 추구하십시오. 거기에는 그리스도께서 하느님의 오른쪽에 앉아 계십니다”(콜로 3,1). 사실, 하느님이 아닌 모든 것은 ‘허무’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오늘 복음의 ‘부유한 사람에 대한 비유’를 성찰해 볼 수 있습니다.


글. 이수완 로마노(하상신학원 외래교수, 영성신학)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602 코코도르, 수원교구 신부님들 파견된 아프리카 남수단과 잠비아에 100.. 홍보국 232 2020.05.14
1601 본당 걱정하며 헌금 더 내는 신자 늘었다 홍보국 212 2020.05.14
1600 교황청, 5월 14일 코로나 종식 위한 기도와 단식 제안 홍보국 272 2020.05.13
1599 전 세계 간호사에 경의 표한 교황…"더 존경받아야" 홍보국 81 2020.05.13
1598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성매매 여성에 대한 돌봄’ 주제 온라인 세미나 홍보국 71 2020.05.13
1597 수원교구 제2대리구 청소년2국, 새로운 교리 수업 방법 고심 홍보국 193 2020.05.13
1596 이성과신앙연구소 ‘교회의 삶과 사명 안에서 식별’ 주제 제38회 학술.. 홍보국 41 2020.05.13
1595 장지동본당, 기부 물품 파는 ‘아름다운 가게’ 17일 개장 홍보국 90 2020.05.13
1594 [인터뷰] 이상훈 신부 "김가항성당 향토유적지 지정...역사적 의미 .. 홍보국 81 2020.05.13
1593 20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경신실 축복식 홍보국 40 2020.05.13
1592 은계동본당, 주보 성 김성우 안토니오 신앙고백 현판 축성 홍보국 81 2020.05.13
1591 [인터뷰] 20년째 한국화풍의 성화를 그려온 심순화 화백 홍보국 34 2020.05.13
1590 「찬미받으소서」 주간 "24일 정오 함께 기도해요" 홍보국 148 2020.05.12
1589 주교단의 호소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포하십시오" 홍보국 45 2020.05.12
1588 “종교, 사회적 의제 설정에 적극 나서야” 홍보국 54 2020.0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