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수도회성에 첫 여성 위원 ‘파격 인사’|

  • 홍보국
  • |조회수 : 265
  • |추천수 : 0
  • |2019-07-17 오전 11:47:04

교황, 여자 수도회·재속회 장상 포함 23명 임명… 남성 중심 의사결정 구조 깨


프란치스코 교황이 2018년 11월 16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한 수녀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교황은 7월 8일 수도회성 위원에 6명의 여자 수도회 장상과 1명의 여자 재속회 장상을 임명했다.CNS 자료사진

【외신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이 7월 8일 여자수도회 장상 6명과 여자 재속회 장상 1명이 포함된 봉헌생활회와 사도생활단성(수도회성)의 새 위원 23명을 임명했다. 그간 수도회성 위원에는 추기경과 주교, 남자 수도회 장상이 임명돼 왔는데, 교황은 이런 전례를 깨고 파격적으로 많은 여성 위원을 선임했다.

이번에 임명된 여자수도회 장상 6명은 성 빈센트 드 뽈 자비의 수녀회 캐슬린 애플러 수녀, 살레시오수녀회 이본느 르운구와 수녀, 성모의 프란치스코 전교수녀회 프란스와즈 마씨 수녀, 콤보니전교수녀회 루이지아 코치아 수녀, 성모마리아의 동반자수녀회 리타 칼로 산츠 수녀다. 돈보스코재속회 장상 올가 크리초바도 이번에 임명됐다.

곧 새 교황령 「복음을 선포하여라」(Praedicate Evangelium)로 대체될 1988년에 반포된 교황령 「착한 목자」(Pastor Bonus)에 따르면, 교황청 성의 위원은 추기경 및 주교이다. 교황청의 위원들은 회사의 이사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데, 주기적으로 모여 조직의 활동방향을 정한다.

교황은 교황청에서 여성의 역할을 확대하는 일에 많은 관심을 보였는데, 지난 2014년에는 콤보니선교수녀회 장상 이르마 루시아 프레몰리 수녀를 인류복음화성 위원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프레몰리 수녀의 임명은 여자수도회 장상이 교황청 성의 위원으로 임명된 첫 사례다.

신학자들과 여성 수도자들은 교황의 전례 없는 여자 수도자 위원 임명을 환영하고, 교황청의 타부서에서도 여성의 역할을 확대하길 기대했다.

1988년부터 2009년까지 수도회성에서 근무했던 미국의 샤론 홀랜드 수녀는 “이번 교황의 결정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의미가 크다”면서 “여성 위원 임명은 교회 안에서 여성에게 정당한 자리를 줘야 한다는 교황의 배려가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고 평가했다.

캐나다 오타와의 세인트폴대학교에서 신학을 가르치는 캐서린 클리포드 교수는 “이면 여성 수도자 여성 위원 임명은 가톨릭교회의 놀라운 진보”라고 강조했다. 클로포드 교수는 “이번 임명으로 그동안 추기경과 주교, 남자 수도회 장상들만 참여했던 수도회성의 의사결정 과정에 여성 수도자들이 의견을 낼 수 있게 됐다”면서 “다른 성에서도 자격을 갖춘 여성 위원을 임명해 교회의 의사결정구조 안에 여성의 목소리를 담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79 국제 가톨릭 평화운동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24일 서울서 창립미사 홍보국 172 2019.08.14
978 광주 정의평화위원회, ‘민주화운동 영성화’ 워크숍 홍보국 180 2019.08.14
977 내일은 성모승천대축일, 성모님과 한국 천주교회 홍보국 261 2019.08.14
976 청각장애인 위한 에파타성당 완공, 25일 봉헌식 홍보국 301 2019.08.13
975 저소득 아이들 눈치 안 보고 맘껏 먹게… '어린이만을 위한 식당' 국.. 홍보국 224 2019.08.13
974 '부패 온상' 바티칸은행 29년만에 개혁…회계감사직 외부에 개방 홍보국 241 2019.08.13
973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홍보국 185 2019.08.13
972 일본 주교들,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자" 홍보국 158 2019.08.13
971 “난민 포용 아닌 배척…우리도 울었다” 민혁 친구들 차마 못 썼던 입.. 홍보국 149 2019.08.13
970 교황,전쟁중에도 인도주의 장소 보호돼야..제네바협약 70주년 메시지 홍보국 130 2019.08.13
969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홍보국 334 2019.08.09
968 살아도 죽어도 천주교인이기를 원했던 김성우 안토니오 홍보국 278 2019.08.09
967 히브리서의 ‘믿음’에 대한 정의 홍보국 195 2019.08.09
966 ‘토닥토닥’ 낙태 여성들 영성·심리적 치유 도와 홍보국 203 2019.08.09
965 '기적' 없었다... 이란 출신 김민혁군 아버지 '난민 불인정' 홍보국 272 2019.08.09
964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성당 축성식, 21일 홍보국 338 2019.08.08
963 일본 주교회의, 11월 교황 방문 앞두고 평화 위한 기도 요청 홍보국 277 2019.08.08
962 청년이여, 불평등한 경제 바꾸자 ‘프란치스코의 경제’ 대회 열린다 홍보국 197 2019.08.08
961 네오까떼꾸메나도의 길, 마카오에 신학원 설립 홍보국 180 2019.08.08
960 ‘고해성사 비밀 봉인의 불가침성’ 재천명 홍보국 237 2019.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