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교황, 연명치료 중단 후 숨진 랑베르에 애도|

  • 홍보국
  • |조회수 : 243
  • |추천수 : 0
  • |2019-07-17 오전 11:46:01

11년간 식물인간 상태로 지내다
영양제·수액 중단 9일 뒤 사망
“인간 존엄에 대한 심각한 위반”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7월 10일 뱅상 랑베르를 응원하는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7월 2일부터 영양제와 수액 공급이 중단된 랑베르는 7월 11일 결국 사망했다.CNS

【바티칸 CNS】 프란치스코 교황은 의료진이 영양제 및 수액 제공을 중단한 지 9일 뒤 사망한 프랑스인 뱅상 랑베르(42)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고 나서 “모든 생명은 소중하다, 언제나”라고 트위터에 글을 게재했다.

교황은 트위터에 “아버지 하느님께서 뱅상 랑베르의 영혼을 받아주시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교황청립 생명학술원은 랑베르의 죽음을 “인류애의 패배”라고 했으며, 기니 출신의 경신성사성 장관 로베르 사라 추기경은 트위터에 람베르를 “순교자”라고 말했다.

교황청 알레산드로 지소티 대변인 대행은 성명을 통해 “참담한 마음으로 뱅상 랑베르의 죽음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지소티 대변인 대행은 교황이 일전에 랑베르에 대해 말한 바를 상기시키며, “하느님은 태어나서 자연사할 때까지 생명의 오롯한 주인”이라면서 “우리의 의무는 쓰고 버리는 문화에 굴복하지 않고 끝까지 생명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랑베르는 10여 년 전 오토바이 사고로 심각한 뇌 손상을 입어 식물인간 상태로 지내왔다. 그의 아내와 6명의 형제자매들은 2013년 튜브를 통한 영양제와 수액의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료진의 권고를 받아들였다. 하지만 부모와 다른 두 형제는 영양제와 수액 공급은 생명 연장을 위한 예외적인 조치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강조하며 법원 결정에 맞서 싸웠다. 결국 그의 가족들은 여러 해에 걸친 법정 다툼으로 뿔뿔이 갈라졌다.

랑베르가 입원해 있던 프랑스 랭스의 의료진은 지난 5월 법원이 아내의 손을 들어준 뒤 영양제와 수액 공급을 중단했다. 그러나 몇 시간 뒤 항소 법원이 이 결정을 뒤집고 튜브를 통한 영양제와 수액 공급 재개를 명령했다. 지난 6월 말에는 또 다른 법원에서 치료를 중단해도 된다는 판결을 내렸고, 의료진은 7월 2일 일체의 영양제와 수액 공급을 중단했다. 결국 랑베르는 7월 11일 사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랭스대교구장 에릭 드 물린-보포르 대주교를 비롯한 여러 교황청 관리들은 교회의 입장을 강조하며 환자의 생명을 연장하는 예외적인 조치는 도덕적 의무는 아니지만, 대부분의 경우 영양제와 수액 공급은 정상적인 치료 행위라고 강조했다. 또 이런 치료 행위의 중단은 “인간의 존엄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79 국제 가톨릭 평화운동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24일 서울서 창립미사 홍보국 172 2019.08.14
978 광주 정의평화위원회, ‘민주화운동 영성화’ 워크숍 홍보국 180 2019.08.14
977 내일은 성모승천대축일, 성모님과 한국 천주교회 홍보국 261 2019.08.14
976 청각장애인 위한 에파타성당 완공, 25일 봉헌식 홍보국 301 2019.08.13
975 저소득 아이들 눈치 안 보고 맘껏 먹게… '어린이만을 위한 식당' 국.. 홍보국 225 2019.08.13
974 '부패 온상' 바티칸은행 29년만에 개혁…회계감사직 외부에 개방 홍보국 241 2019.08.13
973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홍보국 186 2019.08.13
972 일본 주교들,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자" 홍보국 158 2019.08.13
971 “난민 포용 아닌 배척…우리도 울었다” 민혁 친구들 차마 못 썼던 입.. 홍보국 149 2019.08.13
970 교황,전쟁중에도 인도주의 장소 보호돼야..제네바협약 70주년 메시지 홍보국 130 2019.08.13
969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홍보국 334 2019.08.09
968 살아도 죽어도 천주교인이기를 원했던 김성우 안토니오 홍보국 278 2019.08.09
967 히브리서의 ‘믿음’에 대한 정의 홍보국 195 2019.08.09
966 ‘토닥토닥’ 낙태 여성들 영성·심리적 치유 도와 홍보국 203 2019.08.09
965 '기적' 없었다... 이란 출신 김민혁군 아버지 '난민 불인정' 홍보국 272 2019.08.09
964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성당 축성식, 21일 홍보국 338 2019.08.08
963 일본 주교회의, 11월 교황 방문 앞두고 평화 위한 기도 요청 홍보국 277 2019.08.08
962 청년이여, 불평등한 경제 바꾸자 ‘프란치스코의 경제’ 대회 열린다 홍보국 197 2019.08.08
961 네오까떼꾸메나도의 길, 마카오에 신학원 설립 홍보국 180 2019.08.08
960 ‘고해성사 비밀 봉인의 불가침성’ 재천명 홍보국 237 2019.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