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처럼 살고 싶다|

  • 홍보국
  • |조회수 : 433
  • |추천수 : 0
  • |2019-06-28 오후 6:40:17

2019년 6월 30일자 수원주보 5면

신앙에세이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처럼 살고 싶다


유년 시절, 나는 ‘똘이’라는 강아지를 키웠다. 개를 안고 다니거나 개에게 옷을 입히는 일은 있을 수 없던 시절, 나는 내 옷 중에 작은 것을 골라 강아지에게 입혀서 안고 다니곤 했다. 겨울밤, 예배를 마치고 돌아오며 멀리서부터 똘이를 부르면, 똘이는 신작로를 쏜살같이 달려서 내게로 왔다. 둘이 걸으면 밤길도 무섭지 않았다. ‘캄캄한 밤길을 걸을 때 도움이 되는 것은 날개도 등불도 아니고 곁에서 걷고 있는 친구의 발걸음 소리이다.’라는 발터 벤야민의 ‘아포리즘’으로 옛 친구를 불러본다. 그 해 여름 땡볕이 스러지면 들판으로 나가서 매어둔 소를 데리고 다니며 풀을 뜯게 하고 소꼴을 벨 때도 똘이는 내 곁에 있었다.


그런데 넉넉지 않은 살림을 꾸려나가야 하는 어머니가 개를 키우는 목적은 다른 것이었다. 강아지 똘이의 덩치가 커진 뜨거운 삼복 중의 어느 날, 집에 돌아와 보니 똘이가 보이지 않았다. 마을 청년들이 똘이를 사서 데려갔다고 했다. 말을 할 수도 밥을 먹을 수도 없었다. 그즈음 나는 소꼴을 베다 낫에 손을 베어 동네 약국에 다니며 치료 중이었다. 지금도 왼손에 흉터가 남아있는 걸 보면 작지 않은 상처였다.


예수의 죽음과 나의 일상은 특별한 관계없이 흘러간다. 그러다 소꼴을 베다 낫에 손을 베이는 날처럼, 내 안의 슬픔이며 어리석음에 베이고 세상의 적의에 떠밀려 세상 밖으로 밀려나 나도 나를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처할 때가 있다. 그러면 그 중 어느 하루, 나는 나환자 시몬이 예수를 집으로 초청하여 먹고 마시던 구절(마르 14.3-9)을 온종일 되풀이해서 읽는다. 나환자가 되어 그분을 초대하고 기다리다 지치면, 영혼 깊은 곳에 손금처럼 각인된 길을 따라 그분을 찾아 나섰다. 어둠과 빛의 긴 스펙트럼 위를 걸어서.


그분은 ‘자청해서’ 십자가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셨다. 흰눈이 내려 세상을 덮듯 예수가 걸어간 십자가의 길은 나의 운명과 숙명을 홀연히 천명의 아우라로 변모시키는 에너지로 작용하며 내 안의 슬픔과 어리석음을 덮었다.


후일, 어머니는 똘이를 팔아서 밀린 비료값과 내 약값을 갚았다고 했다. 나는 한 마리 개가 내게 보여준 헌신을 갚았던가? 생명이 시들어가는 누군가 나를 부르면 그에게로 가서 봄비처럼 그의 소생을 도운 일은 있었나?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가 되어 살고 싶다. 그분이 걸어간 외롭고 쓸쓸한 길 위에 작은 그림자를 보태면서.


글. 이규원 사라(극작가)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97 ‘아시아 가톨릭언론협회’ 결성 추진 홍보국 189 2019.08.21
996 북녘과 가장 가까운 JSA성당 문 연다…내일 축성식 홍보국 226 2019.08.21
995 은행동성가정 본당, 21년 만에 상가지하에서 새 성전으로! 홍보국 328 2019.08.21
994 탈북 모자 사망으로 돌아본 북한이탈주민 실태 홍보국 200 2019.08.20
993 올해 내 무대는 명동성당… "가시밭길 걷는 후배들 응원하려고" 홍보국 277 2019.08.20
992 "교황, 11월 일본 가기 전 태국도 방문…35년 만" 홍보국 222 2019.08.20
991 "HIV감염인의 엄마"…50년 소외당한 자와 함께한 이방인 수녀 홍보국 201 2019.08.20
990 냉혹한 국제상황에 ‘사면초가’ 대한민국…큰 어른의 역할이 그립다 홍보국 208 2019.08.20
989 교구와 함께 성장한 본당, 신자들 피·땀·눈물로 새롭게 도약하다 photo 홍보국 326 2019.08.20
988 동작구, 양녕로 천주교 순례길 보행도로 단장 홍보국 224 2019.08.19
987 바티칸, 210번째 세계태권도연맹 회원국 될까 홍보국 200 2019.08.19
986 ‘대한민국 최초 신부 김대건’, 10월 다큐콘서트로 재탄생 홍보국 258 2019.08.19
985 교황, “심각한 환경 문제로 아마존 시노드 시급” 홍보국 160 2019.08.19
984 대형화재 겪은 파리 노트르담대성당 폭염 후 붕괴위험 커져 홍보국 224 2019.08.19
983 서강대, 亞가톨릭대연합 총회 개최 홍보국 245 2019.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