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처럼 살고 싶다|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551
  • |추천수 : 0
  • |2019-06-28 오후 6:40:17

2019년 6월 30일자 수원주보 5면

신앙에세이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처럼 살고 싶다


유년 시절, 나는 ‘똘이’라는 강아지를 키웠다. 개를 안고 다니거나 개에게 옷을 입히는 일은 있을 수 없던 시절, 나는 내 옷 중에 작은 것을 골라 강아지에게 입혀서 안고 다니곤 했다. 겨울밤, 예배를 마치고 돌아오며 멀리서부터 똘이를 부르면, 똘이는 신작로를 쏜살같이 달려서 내게로 왔다. 둘이 걸으면 밤길도 무섭지 않았다. ‘캄캄한 밤길을 걸을 때 도움이 되는 것은 날개도 등불도 아니고 곁에서 걷고 있는 친구의 발걸음 소리이다.’라는 발터 벤야민의 ‘아포리즘’으로 옛 친구를 불러본다. 그 해 여름 땡볕이 스러지면 들판으로 나가서 매어둔 소를 데리고 다니며 풀을 뜯게 하고 소꼴을 벨 때도 똘이는 내 곁에 있었다.


그런데 넉넉지 않은 살림을 꾸려나가야 하는 어머니가 개를 키우는 목적은 다른 것이었다. 강아지 똘이의 덩치가 커진 뜨거운 삼복 중의 어느 날, 집에 돌아와 보니 똘이가 보이지 않았다. 마을 청년들이 똘이를 사서 데려갔다고 했다. 말을 할 수도 밥을 먹을 수도 없었다. 그즈음 나는 소꼴을 베다 낫에 손을 베어 동네 약국에 다니며 치료 중이었다. 지금도 왼손에 흉터가 남아있는 걸 보면 작지 않은 상처였다.


예수의 죽음과 나의 일상은 특별한 관계없이 흘러간다. 그러다 소꼴을 베다 낫에 손을 베이는 날처럼, 내 안의 슬픔이며 어리석음에 베이고 세상의 적의에 떠밀려 세상 밖으로 밀려나 나도 나를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처할 때가 있다. 그러면 그 중 어느 하루, 나는 나환자 시몬이 예수를 집으로 초청하여 먹고 마시던 구절(마르 14.3-9)을 온종일 되풀이해서 읽는다. 나환자가 되어 그분을 초대하고 기다리다 지치면, 영혼 깊은 곳에 손금처럼 각인된 길을 따라 그분을 찾아 나섰다. 어둠과 빛의 긴 스펙트럼 위를 걸어서.


그분은 ‘자청해서’ 십자가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셨다. 흰눈이 내려 세상을 덮듯 예수가 걸어간 십자가의 길은 나의 운명과 숙명을 홀연히 천명의 아우라로 변모시키는 에너지로 작용하며 내 안의 슬픔과 어리석음을 덮었다.


후일, 어머니는 똘이를 팔아서 밀린 비료값과 내 약값을 갚았다고 했다. 나는 한 마리 개가 내게 보여준 헌신을 갚았던가? 생명이 시들어가는 누군가 나를 부르면 그에게로 가서 봄비처럼 그의 소생을 도운 일은 있었나? 오십 이후의 나는 한 마리 개가 되어 살고 싶다. 그분이 걸어간 외롭고 쓸쓸한 길 위에 작은 그림자를 보태면서.


글. 이규원 사라(극작가)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558 수원가대 이성과신앙연구소 ‘교회의 삶과 사명 안에서 식별’ 학술발표회 홍보국 228 2020.04.30
1557 수원교구 제1대리구 보정본당 청소년위원회, 본당 인터넷 카페 ‘선한 .. 홍보국 436 2020.04.29
1556 교황청과 아시아 4개국 보건 관계자, 코로나 대응 논의 홍보국 157 2020.04.29
1555 [인터뷰] 박정훈 "미사 참례 확인용 스마트폰 앱, 다른 본당에서 누.. 홍보국 441 2020.04.29
1554 "미래 교회, 만남과 소통, 접촉 방식 전환이 과제" 홍보국 169 2020.04.29
1553 국내 천주교 신자 4만명 늘어 591만명 홍보국 362 2020.04.28
1552 은이성지~미리내성지 12.5㎞ 용인시 '명품 순례길'로 조성 홍보국 363 2020.04.28
1551 코로나19로 중단된 파리 노트르담성당 복구공사 재개 홍보국 119 2020.04.28
1550 두 달만에 성체 모시니 ‘울컥’… 조심 또 조심 홍보국 287 2020.04.28
1549 코로나19, '성전'과 신앙의 의미를 다시 묻다 홍보국 170 2020.04.28
1548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9’ 발행 홍보국 205 2020.04.27
1547 오랜만에 참석한 미사에 거리두기는 필수 홍보국 270 2020.04.27
1546 미사 중단 두 달의 기록…우리에게 남긴 5가지 홍보국 302 2020.04.27
1545 주일학교 온라인 개학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 홍보국 217 2020.04.27
1544 용인시, 은이성지 '김가항 성당' 향토유적 지정 홍보국 130 2020.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