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한반도 평화를 위한 2천명의 기도…염 추기경 "기도로 봉사해야"|

  • 홍보국
  • |조회수 : 284
  • |추천수 : 0
  • |2019-06-24 오후 2:03:29




[앵커] 한반도를 갈라놓은 6.25 전쟁, 내일로 69년이 됩니다.

종전이 아니라 정전으로 끝난 전쟁.

그래서 평화는 우리 국민의 숙명적 과제입니다.

지난 주말 신자 2천명이 한반도 평화를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전은지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6.25 전쟁일을 사흘 앞두고 열린 한반도 평화기원 대기도회.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신자들의 기도는 더 뜨겁고, 더 간절했습니다.

신자들은 손에 손을 잡고 성가를 부르고 기도를 바쳤습니다.

개막미사는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봉헌됐습니다.

염 추기경은 "기도 없이는 작은 평화도 이룰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기도하는 건 그리스도인의 본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염수정 추기경 / 서울대교구장 겸 평양교구장 서리>
“우리는 지난 한 해 동안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노력이 이렇다 할 가시적 성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냉엄한 현실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우리 민족의 화해와 일치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온 마음과 온 힘을 다해 기도해야 할 우리의 본분은 더욱 절실해집니다. 그것은 또한 우리 교회를 위해 더 나아가 온 세상 사람들을 위해 우리 교회가 할 수 있는, 해야만 할 중요한 ‘봉사’이기도 합니다.”

참혹했던 6.25 전쟁은 끝났지만, 한반도는 남북으로 분단됐습니다.

실향민과 이산가족의 아픔은 70년 가까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장 정세덕 신부는 이런 점을 안타까워 했습니다.

<정세덕 신부 / 서울대교구 민족화해위원회 위원장>
“만나고 싶고 보고 싶은 사람들을 만날 수 없고 볼 수 없는 사람들. 고향을 잃어버렸다는 의미는 무슨 의미입니까. 뿌리를 잃어버렸다는 의미예요. 그렇죠? 우리 민족의 3분의 1이 뿌리를 잃어버린 사람들이라는 것은 너나 할 것 없이 가슴 속에 가장 깊은 상처를 지니고 있는 사람들이라는 말입니다.”

정 신부는 분단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북녘 동포들을 위해서도 기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신자 2천여 명의 기도는 반나절 넘게 이어졌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기도에 응답이 있길 간절히 바랐습니다.

<김명희 도미니카 / 서울대교구 대치동본당>
“저희 같은 분단국가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 밖에 없잖아요. 그래서 다 같이 모여서 한마음으로 평화를 위해서 기도하는 것이 너무 좋다는 생각이 들고, 또 이 기도가 꼭 이루어지리라고 저희는 믿습니다. 그리고 개별적으로도 모두가 또 평화를 위해서 우리 신자들이 다 기도하고 있기 때문에 그 기도가 이루어지면 좋겠고, 또 이루어지리라는 믿음으로 저희가 기도하고 있습니다.”

우리보다 먼저 통일을 경험한 독일.

독일 가톨릭교회는 통일을 위해 인도적 지원과 교류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기도 운동에도 큰 힘을 쏟았습니다.

서독 교회는 매일 삼종기도 때마다 통일을 위한 화살기도를 바쳤습니다.

한국 천주교는 매년 6월 25일과 가까운 주일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로 정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기도를 바치고 있습니다.

남과 북 사이, 굳게 잠긴 평화의 문을 열기 위해서는 ‘기도’라는 열쇠가 필요합니다.

한반도 평화기원 대기도회는 민족의 하나 됨을 위해 신자들이 정성을 모으는 시간이었습니다.

cpbc 전은지입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75 저소득 아이들 눈치 안 보고 맘껏 먹게… '어린이만을 위한 식당' 국.. 홍보국 246 2019.08.13
974 '부패 온상' 바티칸은행 29년만에 개혁…회계감사직 외부에 개방 홍보국 266 2019.08.13
973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홍보국 205 2019.08.13
972 일본 주교들,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자" 홍보국 179 2019.08.13
971 “난민 포용 아닌 배척…우리도 울었다” 민혁 친구들 차마 못 썼던 입.. 홍보국 171 2019.08.13
970 교황,전쟁중에도 인도주의 장소 보호돼야..제네바협약 70주년 메시지 홍보국 144 2019.08.13
969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홍보국 350 2019.08.09
968 살아도 죽어도 천주교인이기를 원했던 김성우 안토니오 홍보국 300 2019.08.09
967 히브리서의 ‘믿음’에 대한 정의 홍보국 218 2019.08.09
966 ‘토닥토닥’ 낙태 여성들 영성·심리적 치유 도와 홍보국 223 2019.08.09
965 '기적' 없었다... 이란 출신 김민혁군 아버지 '난민 불인정' 홍보국 290 2019.08.09
964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성당 축성식, 21일 홍보국 355 2019.08.08
963 일본 주교회의, 11월 교황 방문 앞두고 평화 위한 기도 요청 홍보국 292 2019.08.08
962 청년이여, 불평등한 경제 바꾸자 ‘프란치스코의 경제’ 대회 열린다 홍보국 213 2019.08.08
961 네오까떼꾸메나도의 길, 마카오에 신학원 설립 홍보국 200 2019.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