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제23회 수원교구 심포지엄|

  • 홍보국
  • |조회수 : 326
  • |추천수 : 0
  • |2019-06-07 오후 1:23:40



   수원교구가 교구 전체의 시대적 복음 선포의 중점 사안으로 주목한 ‘통합 사목’인 ‘유기적 협력 사목’을 위한 전제인 소통의 방법으로, ‘개방’, ‘공유’, ‘협업’을 기본정신으로 하는 ‘플랫폼’ 개념을 접목하고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됐다. 또한, 통합 사목을 위한 실천적 접근과 통합 사목을 위한 플랫폼 구축의 로드맵이 제시됐다.


   5월 30일, 정자동 주교좌성당에서는 ‘통합 사목(유기적 협력 사목)의 이해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제23회 수원교구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교구 사목연구소(소장 이근덕 헨리코 신부)가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교구장 이용훈(마티아) 주교와 총대리 이성효(리노) 주교, 교구장대리 문희종(요한 세례자) 주교를 비롯해 교구 사제, 수도자, 평신도 450여 명이 참석해, 통합 사목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이성효(리노) 주교의 ‘초인(超人) 시대의 통합사목’이라는 기조 강연으로 시작한 심포지엄은 ▴발제1 ‘통합사목’을 위한 이론적 접근 ▴발제2 ‘통합사목’을 위한 실천적 접근 ▴발제3 ‘통합사목’을 위한 플랫폼 구축:이론과 실제 ▴질의 응답 ▴총평 및 강복 순으로 진행됐다.


   기조 강연을 통해 이성효 주교는, “2018년 6월 개편된 대리구제의 대의명분에 걸맞은 ‘쇄신과 ‘지속적 성장’을 추구하는 사목을 위해 ‘통합 사목(Integrative Pastoral)’이라는 개념이 ‘2018년 교구장 사목 교서’를 통해 제시됐다.”며, 통합 사목이 초인적(超人的)인 환경으로 진화하는 시대 흐름에 맞추어 준비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인식의 문제와 공감대 형성의 필요성에 주목했다. 또한, 이를 위해 ‘통합 사목’의 명확한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진 첫 번째 발제는 ‘통합사목을 위한 이론적 접근’을 주제로 갈곶동 본당 주임 박현창(베드로) 신부가 맡았다.
   박 신부는 미래학자들의 연구를 토대로 정보통신기술의 획기적이고 급진적 발전으로 말미암은 “’초(超)연결 시대’의 도래”와 그로 인한 사회환경의 변화 안에서의 ‘통합사목’의 의미와 방법을 모색하면서, ‘통합사목’의 실체로 사제 중심적이고 성직자 의존적인 옛 사목방식을 보완하고 교회의 모든 활동영역에서 사제, 평신도, 실무 및 명예 위원들로 이루어진 이들 구성원의 ‘유기적 협력’을 제안했다. 박 신부는 유기적 협력을 위해 ‘개방’, ‘공유’, ‘협업’을 기본정신으로 하는 ‘플랫폼’ 개념을 접목하고,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통합 사목’을 위한 실천적 접근”에 대해 두 번째 발제를 한 교구 사목연구소장 이근덕(헨리코) 신부는 ‘교구 설정 50주년을 기점으로 한 교구장 사목 교서의 전개과정’을 설명했다.

   그리고, ’선택과 집중’을 기본 원칙으로 하는 본당 안에서의 ‘통합 사목’을 위한 ‘유기적 협력’은 ‘존중·배려·경청’을 바탕으로 소통을 통한 참여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대 공감을 위한 협력 사목’의 일환으로, ‘생애주기에 따른 유기적 협력 방안과 지구 차원의 유기적 협력 방안, 대리구 차원의 유기적 협력 방안, 교구 차원의 유기적 협력 방안’을 제시하는 한편, ‘통합 사목 지원센터 구축’을 통해, 개인·단체·본당 간의 유기적 소통환경 조성 및 유기적 협력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 발제자로 나선 아주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최영준 교수는, ‘통합 사목’의 실천적 방안으로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사목’과 ‘소통’을 구상했던 이성효 주교의 ‘플랫폼 개념을 컴퓨터공학의 관점으로 접근해 ‘통합 사목 플랫폼의 비전과 목표를 분석하고 통합 사목 플랫폼 구축을 위한 로드맵을 설계해 보였다.


   발제를 모두 마치고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통합 사목’에 대한 많은 평신도들의 관심을 대변하듯 다양한 질문이 쏟아졌다.


   이용훈 주교는 총평을 통해, “크게 변화하는 사목환경에 대응하는 방안으로 ‘플랫폼 개념’과 ‘생애주기에 따른 유기적 협력’과 같은 여러 실천적 대안이 제시되고 있는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통합 사목’의 성공과 원만한 진행을 위해서는 봉사자와 성직자 등 관계하는 사람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위일 마태오 son-will@hanmail.net 

이광례 스콜라스티카 lkl42017@hanmail.net

수원교구 명예기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34 자선과 연민 그리고 봉사…프란치스코 교황의 각별한 꽃동네 사랑 홍보국 237 2019.07.31
933 부산교구 ‘천주교 사회교리 실천 네트워크’, 청년 젠더 워크숍 열어 홍보국 215 2019.07.31
932 2019년 8월 천주교 주요 행사 홍보국 416 2019.07.30
931 국제 평화운동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창립된다 홍보국 180 2019.07.30
930 “재난현장서 희망 전해요” 25년째 재난구호 봉사 이어온 60대 ‘눈길’ 홍보국 189 2019.07.30
929 프란치스코 교황의 환경에 관한 메시지 홍보국 179 2019.07.30
928 "바티칸 교황청서 발견된 뼛조각, 36년前 실종 소녀와 무관" 홍보국 260 2019.07.30
927 45개 단체 ‘기후행동’ 결성, 9월 대규모 행진 홍보국 238 2019.07.29
926 사우디, '에볼라 비상사태' 민주콩고 무슬림 성지순례 금지 홍보국 185 2019.07.29
925 이 사진, 눈 아닌 마음으로 보세요 홍보국 505 2019.07.26
924 경찰서의 모든 이를 위한 영적 돌봄 공간, 용인 서부경찰서 경신실 개소 홍보국 304 2019.07.25
923 라오스 청소년들과 그리스도 안의 공동체 깨닫기 홍보국 260 2019.07.25
922 안법고, 필리핀 파티마대학교와 업무협약 홍보국 280 2019.07.25
921 ‘생명교육지원법’ 세미나 열려 홍보국 217 2019.07.25
920 본당 사목회 여성 비율 30% 보장 등 필요하다 홍보국 268 2019.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