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양근에서 순교한 하느님의 종 장사광 베드로와 손 막달레나 부부(하)|

  • 홍보국
  • |조회수 : 279
  • |추천수 : 0
  • |2019-06-07 오후 1:12:44

2019년 6월 9일자 수원주보 4면

수원교구 기해박해 순교자의 삶과 신앙4



양근에서 순교한 하느님의 종 장사광 베드로와 손 막달레나 부부(하)


   장사광 베드로(1787~1839)는 서울 출신 양가(良家)의 자손이었고, 손 막달레나(1784~1839)는 서울에서 약국을 경영하던 회장 손경윤 제르바시오의 딸이다. 1792년 이전에 장사광은 양근의 한감개로 와서 권일신 프란치스코 하비에르에게서 천주교 교리를 배웠다가, 권일신이 죽고 1801년 신유박해가 닥치자 곧바로 냉담하게 되었다. 그래서 그의 부인 손 막달레나가 남편의 회두를 위해 끊임없이 기도하며 다시 신앙을 갖도록 간곡히 권면한 결과, 1828년경 마침내 결실을 보게 되었다. 장사광은 보다 확실한 믿음살이를 하기 위해서 집안의 제사를 폐지하고 위폐를 불살랐을 뿐 아니라, 유교적 제사를 강조하는 향교(鄕校)의 명단에서 스스로 자기 이름을 삭제했다. 그리하여 그는 양반의 체모(體貌)를 버리고, 술을 완전히 끊는 등 절제의 삶을 살면서 오로지 신앙생활에만 집중하였다. 그리고 선교사들이 입국하자 장사광 부부는 곧바로 성사를 받았으며, 이로 인해 신앙심이 더욱 굳건해져서 신자의 본분을 힘써 지켜나갔다.


   이들의 소문을 들은 양근군수는 1839년 8월 장사광과 손 막달레나는 물론이고 그의 두 아들까지 모두 체포하여 배교할 것을 강요하였다. 군수가 부부에게 형벌을 가하면서, 배교하지 않으면 아이들을 모두 죽이겠다고 협박한 것이다. 이에 장사광은 “자녀를 사랑하는 것은 인정으로 자연스러운 것이며 아이들의 괴로움은 저희의 괴로움보다 백배나 더 고통스럽지만, 이 때문에 천주님을 배반하지는 못하겠습니다.”라고 큰 소리로 신앙을 고백했다. 군수는 감사의 지시를 받고 그들 부부를 고문하고 협박했지만 요지부동이었다. 결국 아이들은 배교하여 석방되었지만, 부부는 음식제공조차 금지당한 상태에서 문초와 형벌을 참아 받다가, 장사광은 1839년 12월 18일(음 11월 13일), 손 막달레나는 이보다 4일 후인 12월 22일(음 11월 17일)에 각각 52세, 55세의 나이로 옥중순교했다. 이들 부부의 신앙고백은 구약성경에서 외아들 이사악마저 서슴지 않고 하느님 제단에 바쳤던 아브라함의 항구한 믿음을 연상하게 한다.


   “하느님의 종 장사광 베드로와 손 막달레나 부부시여, 하느님을 만유 위에 가장 높이 사랑하신 당신들의 믿음을 저희 모두가 본받게 하소서. 아멘.”


글. 원재연 하상바오로(한국교회사연구소 연구원)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459 교황 “25일 정오, 같은 시각 동시에 ‘주님의 기도’ 요청” 홍보국 848 2020.03.24
1458 교황청,코로나19로 성주간과 성삼일 전례 축소 홍보국 718 2020.03.23
1457 ‘드라이브 스루 고해성사’…교회 밖 거리서 예배하는 美 성직자들 홍보국 490 2020.03.23
1456 코로나19로 사이버성경·온라인 교육 인기 홍보국 563 2020.03.19
1455 전향수씨, 고(故) 박용순 여사 유지 따라 5000만원 수원교구 해외.. 홍보국 557 2020.03.19
1454 무료급식소 닫고 배달로 식사 전달… ‘안나의 집’ 도시락 제작 현장을.. 홍보국 340 2020.03.19
1453 수원교구 상담소 탐방 가톨릭여성상담소 photo 홍보국 283 2020.03.19
1452 코로나19 확산에도 수원교구민의 사랑 실천은 ‘논스톱’ 홍보국 236 2020.03.19
1451 30초 손 씻기 지루하면? 주모경 바쳐요! photo 홍보국 342 2020.03.19
1450 수원교구, 각 본당 신천지 활동 관련 자료 수집 요청 홍보국 399 2020.03.19
1449 [사설]코로나19 완전 진화까지 종교계 결단과 협조 절실하다 홍보국 2361 2020.03.17
1448 텅 빈 베드로광장 축복하는 교황 홍보국 970 2020.03.17
1447 코로나19에 바티칸 부활절 미사 신자 없이 인터넷 중계 홍보국 1838 2020.03.16
1446 교황,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로마 시내 성당 방문 홍보국 718 2020.03.16
1445 선별진료소로 간 수도자, 이주민 돕는 이주민 홍보국 491 2020.0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