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2019 한반도 평화나눔포럼’ 참석 후 떠난 헝가리 페테르 에르되 추기경|

  • 홍보국
  • |조회수 : 321
  • |추천수 : 0
  • |2019-05-29 오전 11:43:46

“먼저 용서하라… 우리에게 주어진 예언자적 소명”

내년 헝가리 세계성체대회 준비도 “한국교회 신자들 함께 해주길”


“성체성사의 신비가 성당 문턱을 넘어 온 사회 안으로 퍼져 나가길 바랍니다.”

내년 9월 13~2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제52차 세계성체대회를 소개하는 헝가리 에스테르곰-부다페스트대교구장 페테르 에르되 추기경의 눈빛이 빛났다. 대회 준비위원장을 맡은 에르되 추기경은 이번 대회 주제 “나의 모든 샘이 네 안에 있네”(시편 87,7)를 설명하며 “성체가 그리스도 신자 생활의 진정한 샘이라고 알려 주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근심스럽기도 하지만 ‘아주 기쁜 마음’으로 대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국 신자들을 부다페스트로 열렬히 초대합니다. 이번 대회가 믿음을 깨울 수 있고 모든 긍정적인 기대에 응답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대회는 헝가리에서 열리는 두 번째 세계성체대회다. 헝가리교회는 제2차 세계대전 시작 직전인 1938년 제34차 세계성체대회를 처음 개최했다. 에르되 추기경은 “당시 대회 지향은 전쟁의 위협을 막는 것이었다”면서 “당시 성체대회의 찬가 마지막 부분이 ‘오! 주님 온 민족을 평화로 일치시키소서’였다”고 회상했다.

내년 9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제52차 세계성체대회 안내문 표지.

2019 한반도 평화나눔포럼 참석차 5월 16~22일 한국을 방문한 에르되 추기경은 남북한의 대립과 남남갈등에 대해서도 교회의 예언자적 소명을 강조했다. 그는 “용서란 사회의 불의에 대해 방어하지 말거나 보호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다”라면서 “세상에는 해결하거나 보상하기 어려운 범죄가 존재하기에 용서를 청하지 않아도 먼저 용서하라는 예언자적 소명을 더욱 발휘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산정권이 끝난 뒤 헝가리교회가 용서를 이야기하자 사람들이 ‘너무 나약하다’, ‘필요하다면 보복 같은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공격을 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사회는 과거 교훈을 통해 배우고 이를 더 올바르고 더 나은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재료로 써야 합니다.”

에르되 추기경은 1975년 사제품을 받았으며 1980년 교황청립 라테라노대학교에서 교회법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1999년 11월 쎄케스페에르바르교구 보좌주교, 2002년 에스테르곰-부다페스트대교구장에 임명됐으며, 2003년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성슬기 기자 chiara@catimes.kr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285 [정동길 옆 사진관]서소문의 성스러운 공간 홍보국 151 2020.01.17
1284 [제23회 한국가톨릭학술상] 공로상 /수원교구 원로사목자 심상태 몬시뇰 홍보국 274 2019.11.01
1283 [창간 12 주년] 가톨릭신문 수원교구 12컷 홍보국 228 2019.10.23
1282 [천년 한지의 숨결⑤]韓紙로 복원 성공한 '성 프란체스코 기도문' 홍보국 120 2019.11.01
1281 [취재일기]한ㆍ일 천주교, 100년만의 사과 홍보국 331 2019.03.14
1280 [타임캡슐] 만우절의 추억…바보 김수환 추기경 홍보국 290 2019.04.01
1279 [특별 기획] 생활고 비관 자살 … 어떻게 해야 하나 홍보국 57 2020.01.13
1278 [평신도 주일] 배워봅시다 – 평신도 관련 교회 가르침은? 홍보국 185 2019.11.06
1277 [해외 원조 주일 기획] 기후변화, 누가 더 고통받나 홍보국 17 2020.01.20
1276 [홍창진 칼럼] 열린 마음 홍보국 271 2019.08.27
1275 [홍창진 칼럼] 친절할 준비 홍보국 190 2019.11.19
1274 [화보] 그밤, 아기 예수님께서 오시다 _ 수원교구 주님 성탄 대축일.. photo 홍보국 405 2019.01.03
1273 [화보] 수원교구 13명 새 사제 탄생하던 날 / 첫 미사 홍보국 979 2018.12.12
1272 [화보] 하느님의 종 133위 시복 예비심사를 위한 수원교구 현장조사 홍보국 472 2019.03.26
1271 [休] 이름없는 순교자의 땅에서…그리스도를 만나다 홍보국 97 2020.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