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의사도 여성도 낙태 안 할 수 있게 만들어야"|

  • 홍보국
  • |조회수 : 327
  • |추천수 : 0
  • |2019-04-18 오후 2:34:52
▲ 산부인과 전문의 최안나 씨



[앵커] “낙태 합법화, 이제 저는 산부인과 의사를 그만둬야 하는 것인지...”

현직 산부인과 의사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이데요.

10여 년 동안 낙태근절 운동을 펼치고 있는 산부인과 전문의 최안나 씨는 가톨릭평화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의사의 의견에 전적으로 공감을 표시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김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헌법재판소가 지난 주 낙태죄 위헌 여부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를 비판한 현직 산부인과 의사의 청와대 청원은 어제까지 2만5천 명 이상이 동의를 표했습니다.
[헌재 결정 비판 현직 산부인과 의사 청와대 청원 2만5천명 이상 동의]

관련해 산부인과 전문의 최안나 씨는 어제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산부인과 의사로서의 본분을 강조했습니다.

<최안나 산부인과 전문의 / cpbc열린세상 오늘 출연>
“산부인과 의사는 사실 이 일 자체가 임신한 여성과 태아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키라고 그런 소임을 우리 사회로부터 받은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에게 낙태시술을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로서 당연히 하게 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최 씨는 낙태시술을 했던 의사 가운데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경우도 있다며 의료진으로서의 고충도 토로했습니다.

<최안나 산부인과 전문의 /cpbc열린세상 오늘 출연>
“우리가 쉬쉬 뒷 처리까지 하고 있잖아요. 그 과정에서 의사로서의 자기 본분을 벗어나는 것, 정신적 스트레스, 주위에 같이 돕고 있는 간호사나 직원들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은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의사가 낙태하는 게 당연하다고 여기는 사회 풍조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전했습니다.
[의사의 낙태를 당연시하는 사회 풍조 안타까워]

낙태허용 기준을 둘러싼 임신 주수 논쟁과 관련해서는 “이번에 헌재가 22주를 임신결정 기간으로 잡은 것은 굉장히 위험한 판단”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안나 산부인과 전문의 /cpbc열린세상 오늘 출연>
“임신 5주에 정상 임신을 확인할 수 있고요. 임신 6주부터 심장이 뛰고 8주부터 움직이고 거의 팔 다리 형성되고 10주, 12주 이러면 작지만 그대로 사람입니다.”

최 씨는 또 의과대학생 교육에 낙태시술을 넣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단호히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의대 교육에 낙태 시술 넣자는 일각의 주장 단호히 반대"]

아울러 전체 의료인에게 낙태와 관련된 의무를 규정해서도 안된다고 말했습니다.

<최안나 산부인과 전문의 /cpbc열린세상 오늘 출연>
“생명을 우선하는 교육을 당연히 받아야 되고 이것을 교육에 넣는다고 하면 가톨릭대학 이런 데서도 그러면 가르쳐야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교육에 들어가면 이게 시험을 봐야 하고 평가도 들어갑니다. 그런 항목에 낙태를 넣는다. 저는 당연히 반대하고 산부인과 의사가 되기 위한 트레이닝 과정 거기에 넣는 것도 반대합니다.”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라 국회는 내년 12월 31일까지 관련법을 개정해야 합니다.

최 씨는 임산부가 원한다고 낙태를 해주는 것은 결코 임산부와 우리 사회를 위하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성들이 낙태를 안 해도 되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최안나 산부인과 전문의 /cpbc열린세상 오늘 출연>
“지금 낙태합법을 주장하시는 분들도 낙태가 좋은 것이니까 더 많이 하자고 얘기하시는 분은 아무도 없습니다. 저는 이번 기회에 어떻게 하면 의사도 여성도 낙태를 안 할 수 있는 사회에 만들 것인가. 그것에 온 사회가 관심을 가지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봅니다.”

최안나 씨는 낙태를 하려고 산부인과 의사가 된 사람은 없다며 처벌받는 한이 있어도 계속 낙태를 거부하겠다고 분명히 했습니다.

cpbc 김영규입니다.


출처 : 가톨릭평화방송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712 위기가 오히려 기회? 서울대교구 생명위 낙태죄 폐지 관련 첫 세미나 홍보국 186 2019.05.27
711 10월 ‘아마존 지역 위한 특별 주교 시노드’ 의안집 승인 홍보국 312 2019.05.24
710 천주교 안동교구 50주년 맞아 26일 주교단 집전 감사미사 홍보국 363 2019.05.24
709 초여름의 하루 홍보국 344 2019.05.24
708 수원교구의 기해박해 순교자 개관 홍보국 266 2019.05.24
707 예루살렘 ‘사도회의’와 베드로의 ‘체험’ 홍보국 231 2019.05.24
706 ‘천주교 서울 순례길’ 외국어 해설자 양성 교육 홍보국 336 2019.05.23
705 교황, 루마니아에 형제애 통한 공존 전한다 홍보국 214 2019.05.23
704 5·18 민주화 운동 의미 새기며 도보순례 홍보국 223 2019.05.23
703 제29회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 수상자 발표 홍보국 203 2019.05.23
702 교황, 이탈리아 주교단에 “사제들과 가까이 있으십시오” 홍보국 234 2019.05.23
701 파롤린 추기경, 중국 국영 미디어와 인터뷰 홍보국 207 2019.05.22
700 명동서 발달장애인 가족 미사 봉헌 홍보국 222 2019.05.22
699 남장협, ‘한국 가톨릭 교회 안에서의 미성년자 보호 지침’ 강연 홍보국 189 2019.05.22
698 천주교 제주교구 지속가능한 제주 심포지엄 홍보국 237 2019.05.22
697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2019)’ 발행, 누적 사제 수는 6,.. 홍보국 439 2019.05.21
696 제18회 천주교 수원교구 교구장배 축구대회 file 홍보국 410 2019.05.21
695 수원교구, 평화누리와 사제 선종 시 장례용품 기증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홍보국 295 2019.05.21
694 김희중 대주교 "식량 지원에 이념 다는 건 사람 도리 아냐" 홍보국 247 2019.05.21
693 "정치적 타협보다 용서 먼저"…2019 한반도평화나눔포럼 홍보국 221 2019.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