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수치”(부끄러움)의 회복|

  • 홍보국
  • |조회수 : 375
  • |추천수 : 0
  • |2019-03-29 오후 7:17:06

수원주보 2019년 3월 31일자 3면 복음단상 깊이 읽기


“수치”(부끄러움)의 회복


   오늘 제1독서의 “내가 오늘 너희에게서 이집트의 수치를 치워 버렸다.”(여호 5,9) 라는 말씀은 제2독서의 ‘당신과 화해하게 하시며’라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 그리고 오늘 복음 ‘돌아온 아들에 대한 비유’와 깊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수치를 치워 버렸다.’라는 말씀은 무슨 뜻일까요?


   창세기를 살펴보면, “수치” 혹은 “부끄러움”은 ‘원죄’의 결과에 의한 것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태초에, 우리 인간은 발가벗은 상태에 있었으면서도 부끄러워하지 않았습니다(창세 2,25 참조). 그런데 인간이 하느님의 권능에 도전하는 결정을 통하여, 다르게 표현하면 유혹에 빠져 ‘선악과’를 따먹는 행위를 한 이후에, 또 다르게 표현하면 인간이 神(신)이 되고자 하였기 때문에, 스스로 ‘부끄러워’하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 부르시자, 인간은 “동산에서 당신의 소리를 듣고 제가 알몸이기 때문에 두려워 숨었습니다.”(창세 3,10) 라고 말합니다. 이것이 바로 인간 최초의 ‘수치’였습니다.
   하지만, 하느님은 우리 인간이 하느님 앞에 발가벗은 상태로 서 있어도 부끄러워하지 않게 하실 것임을 약속하셨고, 예수님은 돌아온 탕자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루카 15,21) 라고 부끄러워할 때,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루카 15,22-23) 라고 말씀하심으로써, 부끄러움이 사라졌음을 알려주십니다.


   영적인 삶에서, 우리는 죄로 인해 하느님 앞에 나아가기를 주저할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서 우리의 ‘모든 부끄러움’은 사라졌습니다. 이는 창조 때에 하느님에게서 주어진 인간의 원복 상태로 회복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하느님뿐만 아니라 그 누구앞에서나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기 위해 ‘발가벗는 것’은 영적인 관계의 초석입니다.


글. 이수완 로마노(하상신학원 외래교수, 영성신학)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659 '잠자는 사람아 깨어나라' 천주교광주대교구 5·18기념미사·도보순례 홍보국 266 2019.05.08
658 수원교구 안법高 학생들, 강원도 산불 피해 돕기 성금 전달 홍보국 343 2019.05.07
657 프란치스코 교황, 정교회국가 불가리아 방문…"난민 수용" 호소 홍보국 275 2019.05.07
656 이주민건강협회, '바보의 나눔'과 이주노동자 치료비 지원사업 홍보국 234 2019.05.07
655 ‘국제 가톨릭 출판의 날’… 주변부로 손 내미는 가톨릭 출판인 홍보국 235 2019.05.07
654 “성당에 숨겨진 가톨릭 미술 이야기, 알고 보면 더 재밌어요” 홍보국 612 2019.05.03
653 새 교황령 반포 예고 홍보국 409 2019.05.03
652 교황, 발칸반도 작은 양떼들 위한 사목 나선다 홍보국 255 2019.05.03
651 인권위, 내일 사형제·대체형벌 청문회 개최 홍보국 228 2019.05.03
650 수원교구 주교들, 신자 곁으로 ‘성큼’… 사목방문 달라졌다 홍보국 622 2019.05.02
649 프란치스코 교황, 노동절에 "실업은 '전 세계적 비극'" 홍보국 262 2019.05.02
648 천주교, 교인 고령화 “65세 이상 5명 중 1명‘ 홍보국 328 2019.05.02
647 올바른 성경 해석 기준에 대한 식별과 성경 해석 중요성에 대해 나누다.. photo 홍보국 511 2019.04.30
646 가톨릭대, 옴니버스 파크로 의료 융복합 새 시대 연다 홍보국 302 2019.04.30
645 수녀가 되고픈 꿈에 한발 다가선다 홍보국 553 2019.04.29
644 교황청 언론, 프란치스코 교황의 '판문점선언 1주년 축사' 조명 홍보국 288 2019.04.29
643 성루카노인전문요양센터, 제9회 장기요양기관 평가대회 최우수기관 선정 photo 홍보국 506 2019.04.26
642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감사 미사 봉헌 "80년은 100주년의 쉼표" 홍보국 443 2019.04.26
641 대리구제 개편 이후, 교구장 주교 첫 ‘사목 방문’ 실시 홍보국 614 2019.04.25
640 2018 수원교구 교세통계 분석 홍보국 442 2019.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