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북극곰이 나랑 무슨 상관인가?|

  • 홍보국
  • |조회수 : 376
  • |추천수 : 0
  • |2019-02-08 오후 6:32:48

수원주보 2019년 2월 10일자 4면  생태에세이

북극곰이 나랑 무슨 상관인가?


   “과학과 기술은 하느님께서 주신 인간 창의력의 놀라운 산물입니다. 기술은 인간을 위협하고 제한하는 많은 폐단들을 개선해 왔습니다.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는 대안들을 마련해 준 많은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의 업적을 어찌 인정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찬미받으소서. 102)


   과학의 진보는 인간에게 많은 가능성을 열어 주었고, 기회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현실을 보면, 어디에서부터 문제가 생겼는지 성찰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현재 생태계 위기는 기술의 발전과는 달리 인간의 책임, 가치관, 양심의 발전이 함께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일깨워 주십니다(찬미받으소서. 105 참조). 고대로부터 인간은 자연 속에서 더불어 사는 것을 배우고, 존중하는 덕을 고귀하게 여겨왔습니다. 그러나 지난 몇 세기 동안 인간은 자연을 그저 착취하고 소유하는 대상으로만 여겼습니다. 그 결과 이제는 돌이키지 못할 것 같은 이상 징후들이 보입니다.

 
   우리는 방송에서 부서지는 작은 빙하 위에 위태롭게 서 있는 북극곰을 자주 봅니다. 영상은 우리에게 북극곰을 위태롭게 만든 현재 상황에 관심을 가질 것을 촉구합니다. 그런데, 왜? 북극곰에 그런 관심을 가져야 할까요? 북극은 수억 년 동안 형성되고 유지된 두꺼운 빙하로 이루어진 지역입니다. 그런데 그곳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
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곳이지만 지구온난화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곳이 바로 북극입니다.


   미국해양대기관리처(NOAA)의 2018년 보고서에 의하면, 1980년에는 미국의 전체 크기만 했던 얼음 면적이 최근에는 반으로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지구의 열을 식혀주는 역할을 하던 빙하가 줄자, 바닷물이 열을 직접 흡수해 빙하가 더 빨리 녹게 된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열기와 수증기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더 많은 폭설과 폭풍이 발생합니다. 또한, 해빙의 증가와 더불어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습니다. 20년 안에북극이 사라질 것이라 예측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몰디브, 투발루, 키리바시 같은 남태평양의 섬나라들뿐만 아니라 뉴욕, 런던, 상하이, 도쿄 등 전 세계의 주요 도시들이 침수되고, 우리나라도 여의도 300배 가량의 면적이 침수될 것이라는 예측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빙하가 줄
어 북극곰이 생존의 위협을 겪고 있다는 사실은 결국 인류에게 하는 경고의 메시지입니다.
인류는 첨단 기술이 무엇이든지 해결해 주리라 생각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기술을 이용하는 인간의 근본 태도가 바뀌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러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지금 할 수 있는 걸 당장 해야 합니다.


글. 양기석 스테파노 신부(교구 환경위원장·지동 본당 주임)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487 우리에게는 아직 기회가 있습니다(탈핵2) 홍보국 236 2019.03.11
486 ‘유혹을 받으셨다’(πειραζό́μενος) 홍보국 244 2019.03.11
485 6·25 납북 길에도 미군 포로의 옷을 꿰매주던 수녀님 홍보국 391 2019.03.08
484 CNN 앵커·출연자들이 이마에 숯칠한 까닭은? 홍보국 446 2019.03.08
483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교회 무한책임 져야" 홍보국 331 2019.03.08
482 사순절에 대한 5가지 흥미로운 사실 홍보국 531 2019.03.07
481 시각장애인·어르신 위한 소리주보 제작 활기 홍보국 337 2019.03.07
480 신상현 수사 낙태죄 관련 “여성의 자기결정권은 ‘꿀 바른 독” 홍보국 411 2019.03.07
479 김창해 신부 "11년째 사순마다 헌혈 장기기증 캠페인" 홍보국 533 2019.03.07
478 대전교구, 태양광발전조합 설립 홍보국 321 2019.03.07
477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위, 근현대 신앙의 증인 81위 현장 조사 시작 홍보국 359 2019.03.06
476 수원가톨릭대학교 입학식 및 직 수여식 홍보국 559 2019.03.05
475 장지동 본당, 성당 입당미사 홍보국 549 2019.03.05
474 성남동 본당, ‘선배 시민과 공동체’ 프로그램 진행 홍보국 423 2019.03.05
473 내일(6일) 재의 수요일...사순시기 의미와 전례 홍보국 463 2019.03.05
472 험담하지 말고 지혜와 사랑을 갖고 행동하십시오 홍보국 384 2019.03.05
471 수원교구 본당주보간지(2019.3.3) file 홍보국 357 2019.03.04
470 수원교구 본당주보(2019.3.3) file 홍보국 459 2019.03.04
469 주한 교황대사 “교황 방북 위해 한국 교회 기도 당부” 홍보국 346 2019.03.04
468 주교회의 `낙태 처벌 조항 관련 한국일보 왜곡 보도 반박` 홍보국 365 2019.0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