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 등 7명 성인 반열에|

  • 홍보국
  • |조회수 : 288
  • |추천수 : 0
  • |2018-10-18 오후 4:10:02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 등 7명 성인 반열에

제15차 세계주교시노드 중 시성식 거행
“성인들처럼 모든 것 내려놓고 주님 따르길”


프란치스코 교황이 10월 14일 로마 성 베드로 광장에서 시성식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 이날 바오로 6세 교황과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 외에 성체조배수녀회 설립자 프란체스코 스피넬리 신부와 이탈리아의 빈첸초 로마노 신부, 예수 그리스도의 가난한 시녀회 설립자 마리아 카타리나 카스퍼 수녀, 스페인의 교회의 십자군 선교회 설립자 나자리아 이냐시아 수녀, 이탈리아 청년 눈치오 술프리치오가 시성됐다.CNS

프란치스코 교황이 바오로 6세 교황과 엘살바도르의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를 시성했다. 교황은 두 성인이 성덕의 삶을 살아가면서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교회의 증거자였다고 극찬했다.

교황은 10월 14일 로마 성 베드로 광장에서 시성식 미사를 집전했다. 이날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 외에 성체조배수녀회 설립자 프란체스코 스피넬리 신부와 이탈리아의 빈첸초 로마노 신부, 예수 그리스도의 가난한 시녀회 설립자 마리아 카타리나 카스퍼 수녀, 스페인의 교회의 십자군 선교회 설립자 나자리아 이냐시아 수녀, 이탈리아 청년 눈치오 술프리치오가 시성됐다. 제15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 기간 중 봉헌된 시성식 미사에는 전 세계에서 6만여 명의 신자들이 참례했다. 

교황은 미사 강론에서 “오늘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자신과의 만남이라는 기쁨의 원천으로 되돌아 올 것을 우리에게 당부하신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그리스도를 따르기 위해 모든 위험을 무릅쓰는 용기 있는 선택을 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할 것”이라면서 “오늘 시성된 성인들은 이 길을 따랐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이날 시성식 미사에서 로메로 대주교의 혈흔이 남아 있는 띠를 맸으며, 바오로 6세 교황이 사용하던 팔리움과 목장, 성작을 사용했다. 두 성인은 서로 개인적으로 연결돼 있다. 바오로 6세 교황은 로메로 대주교를 주교로 뽑았으며, 이후 산살바도르대교구장으로 임명했다. 

1963년 교황으로 선출된 바오로 6세 교황은 성 요한 23세 교황 선종 뒤 제2차 바티칸공의회를 이끌었다. 또 공의회 정신에 따라 교황과 주교단이 일치를 드러내고 신앙과 도덕을 발전시키며 교회의 활동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시노드)를 정례화시켰다. 

교황은 “바오로 6세 교황은 교회에서 멀리 떨어진 이들과 가난한 이들을 돌보는, 밖으로 나아가는 교회의 예언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바오로 6세 교황은 열정적으로 온전히 그리스도를 따르는 아름다움과 기쁨을 알리는 증거자였다”면서 “오늘날까지도 공의회를 통해 그리스도인 공통의 사명인 모든 이의 성덕으로 우리를 초대하신다”고 덧붙였다.

1980년 미사 집전 도중 살해된 로메로 대주교는 엘살바도르 정부의 부패에 대항해 싸운 양심의 목소리였다. 또한 로메로 대주교는 엘살바도르의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의 인권을 위해 자신을 내던졌다. 교황은 “로메로 대주교는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 가난한 이웃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내어 놓았다”고 말했다.


최용택 기자 johnchoi@catimes.kr


출처 : 가톨릭신문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00088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059 수원교구 본당주보(2018.10.14) file 홍보국 389 2018.10.15
1058 수원교구 본당주보간지(2018.10.14) file 홍보국 301 2018.10.15
1057 허보록 신부 "청소년 그룹홈 25년 운영, 기적과 비슷해요" 홍보국 389 2018.10.16
1056 멕시코서 가톨릭 신부 또 피살…2012년 12월 이후 24명 넘어 홍보국 325 2018.10.16
1055 ‘평화를 위한 가톨릭 선구자 장면’ 학술 심포지엄 홍보국 301 2018.10.16
1054 문대통령, 교황청 기고 "'대화가 해결책' 교황 말씀 새겨" 홍보국 253 2018.10.17
1053 문대통령, 내일 새벽 교황청 국무원장 집전 한반도평화미사 참석 홍보국 258 2018.10.17
1052 한국가톨릭여성연구원, ‘여성·생명·가정’ 주제 심포지엄 홍보국 313 2018.10.17
1051 `SNS로 복음 전하는 성직자들` 홍보국 405 2018.10.17
1050 평화미사 집전 교황청 국무원장, 한국말로 “한반도 평화 기도” 홍보국 228 2018.10.18
1049 남북 평화 교류에 교황청의 각별한 관심 요청 홍보국 272 2018.10.18
1048 북한의 프란치스코 교황 초청 관련 한국교회 반응 홍보국 235 2018.10.18
1047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강론(2018.10.17.) 홍보국 311 2018.10.18
1046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기념사(2018.10.17.) 홍보국 277 2018.10.18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 등 7명 성인 반열에 홍보국 288 2018.10.18
1044 10월 14일 시성된 바오로 6세 교황과 로메로 대주교의 삶과 신앙 홍보국 281 2018.10.18
1043 20년째 묵주반지…다시 주목받는 문 대통령 ‘가톨릭 신앙’ 홍보국 378 2018.10.19
1042 4년 전 만난 위안부 할머니 기억한 프란치스코 교황 홍보국 261 2018.10.19
1041 천주교, 농어촌 이주노동자 관심 확대하기로 홍보국 226 2018.10.19
1040 올리브가지 선물한 교황 “평화 염원 담았다” 홍보국 235 2018.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