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옆집의 성인’ 19세 이탈리아 청년, 성인 된다|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469
  • |추천수 : 0
  • |2018-07-27 오전 9:49:08

복자 술프리치오와 로메로 대주교 등 10월 14일 시성


   ‘옆집의 성인’ 같은 이탈리아 젊은이가 오는 10월 14일 바티칸에서 바오로 6세 교황, 오스카 로메로 대주교 등과 함께 성인품에 오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불우한 환경에서도 주님을 삶의 중심에 두고 살다 19살에 숨진 복자 눈치오 술프리치오(Nunzio Sulprizio, 1817~1836)를 성인으로 선포해 젊은이들의 신앙 모범으로 제시하겠다고 19일 추기경회의에서 밝혔다.

   ‘옆집의 성인’은 교황이 최근 발표한 권고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에서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을 거룩하게 살아가는 신앙인을 지칭한 신조어다. 무한한 사랑으로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 열심히 일해 가정을 부양하는 사람들, 투병 중인 환우들, 한시도 미소를 잃지 않는 노(老) 수도자에게서 “투쟁하는 교회의 성덕을 본다”(7항)며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는 이들을 ‘옆집의 성인들’이라고 불렀다.

   이른 나이에 부모를 잃은 술프리치오는 삼촌 집에 얹혀사는 동안 천덕꾸러기 신세를 면치 못했다. 성질이 포악한 삼촌은 툭하면 불쌍한 조카를 때리고 학대했다. 급기야 심하게 매를 맞아 다리를 저는 절름발이가 됐다. 그럼에는 그는 비관의 늪에 빠지지 않고 자신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에게 삶의 기쁨을 선사했다. 삶의 중심에 하느님을 모시고 미약한 힘으로나마 늘 타인을 도우며 살았다. 그래서 별명이 ‘절름발이 꼬마 성인’이었다.

   그는 골육종에 걸려 죽음을 앞둔 순간에도 병자성사를 주러 온 신부에게 “기뻐하세요. 제가 하늘나라에 가면 거기서 신부님을 도울게요”라고 말했다. 그가 눈을 감자 장미 향이 나면서 뒤틀렸던 몸이 아름답게 펴졌다고 주위 사람들이 증언했다.

   1963년 바오로 6세 교황은 그를 복자로 선포하면서 “술프리치오는 이 시대 젊은이들에게 증언한다. 젊음을 자유로운 열정과 퇴폐적 비관, 해로운 이기주의로 간주하면 안 된다. 젊음은 은총이자 기회라고 그는 외친다”고 말했다.

   그의 시복식을 주례한 바오로 6세 교황이 오는 10월 그와 한날한시에 성인 반열에 드는 것도 흥미롭다. 시성식이 예정된 10월 14일은 ‘젊은이, 신앙과 성소 식별’을 주제로 소집된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회기 중이다.

김원철 기자 wckim@cpbc.co.kr


[출처_가톨릭평화방송,평화신문]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28271&path=201807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723 [코로나 19특집] 특별기고- ‘정신적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신앙인의.. 홍보국 459 2020.03.04
1722 [코로나19] 코로나19 극복을 청하는 기도 photo 홍보국 636 2020.02.28
1721 [타임캡슐] 만우절의 추억…바보 김수환 추기경 홍보국 330 2019.04.01
1720 [특별 기획] 생활고 비관 자살 … 어떻게 해야 하나 홍보국 178 2020.01.13
1719 [평신도 주일] 배워봅시다 – 평신도 관련 교회 가르침은? 홍보국 292 2019.11.06
1718 [해외 원조 주일 기획] 기후변화, 누가 더 고통받나 홍보국 153 2020.01.20
1717 [해외 원조 주일] 우리 수원교구 해외 원조 현황은? 홍보국 280 2020.01.28
1716 [홍보주일 특집] 하상출판사를 소개합니다 홍보국 132 2020.05.20
1715 [홍창진 칼럼] 열린 마음 홍보국 359 2019.08.27
1714 [홍창진 칼럼] 친절할 준비 홍보국 334 2019.11.19
1713 [화보] 그밤, 아기 예수님께서 오시다 _ 수원교구 주님 성탄 대축일.. photo 홍보국 477 2019.01.03
1712 [화보] 수원교구 13명 새 사제 탄생하던 날 / 첫 미사 홍보국 1099 2018.12.12
1711 [화보] 하느님의 종 133위 시복 예비심사를 위한 수원교구 현장조사 홍보국 557 2019.03.26
1710 [환경의 날] 성필립보생태마을 황창연 신부 "뱀, 정전, 태양광만…" 홍보국 425 2020.06.05
1709 [休] 이름없는 순교자의 땅에서…그리스도를 만나다 홍보국 241 2020.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