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오전동본당 ‘요한복음서 필사’ 그림·녹음·감상문 등으로 참여 폭 넓혀|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297
  • |추천수 : 0
  • |2020-08-26 오전 10:05:50

 

오전동본당의 요한복음 필사에는 개인 및 가족 단체들이 그림과 SNS 등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했다. 김민호 신부(왼쪽)와 한정민 교육분과장이 초등부 주일학교

저학년 학생들이 출품한 그림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코로나감염증바이러스-19(코로나19)의 장기화로 위축돼 있던 본당 공동체에 ‘말씀’이 신앙 활력의 불쏘시개가 된 본당이 있다.

 

7월 13일부터 8월 10일까지 총 29일 동안 요한복음서를 매일 한 장씩 필사한 ‘비대면 축제-성경 필사 대장정’을 펼친 제2대리구 오전동본당(주임 김민호 신부)이다.

 

본당은 프로그램을 시작하며 필사뿐 만 아니라 그림이나 시, SNS, 녹음, 감상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말씀 읽기에 도전하도록 문을 넓혔고 김민호 주임신부를 비롯해 어린이에서부터 어르신까지 300여 명이 참가했다. 가족, 단체 등은 릴레이 필사로도 함께했다.

 

눈여겨볼 것은 필사 방법이다. 본당은 노트가 아니라, 줄 칸이 있는 A4용지를 나눠주고 필사하도록 했다. 필사 노트를 구입할 때 생길 수 있는 경제적 부담도 줄이고 누구나 쉽게 성경 필사의 첫걸음을 쉽게 시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그림, SNS 등 여러 가지 방안을 제시한 것도 각자 친숙한 방법으로 어렵지 않게 도전할 수 있도록 하자는 맥락이다.

 

필사된 내용은 본당의 제본 작업을 거쳐 8월 15일부터 그림으로 참여한 이들의 결과물과 함께 성당 로비와 강의실에서 전시 중이다. 제본된 필사 권수만 204개에 달한다. 우수 참가자들은 8월 30일 교중미사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이번 필사 프로그램은 코로나19의 상황에서 말씀으로 신앙의 에너지를 불어넣자는 취지다. 공동체와 함께하는 미사가 중단되자, SNS로 매일 주임신부의 미사 강론 자료를 전달하며 묵주기도 릴레이를 진행했던 본당은 미사는 재개됐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보다 신앙의 열정을 되살릴 방법으로 성경 필사를 기획했다.

 

행사 기간 동안 본당은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쓸 내용을 기존의 기도릴레이 문자와 함께 SNS로 전달했다. 요한복음서를 선정한 것은 “이것들을 기록한 목적은 예수님께서 메시아시며 하느님의 아드님이심을 여러분이 믿고, 또 그렇게 믿어서 그분의 이름으로 생명을 얻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20, 31) 말씀에 바탕을 둔다. 신앙인들이 예수님을 구세주로 고백한다면 말씀을 더 가까이하고 묵상하고 실천함으로써 어떤 상황에서도 하느님 생명으로 충만하게 될 것이라는 뜻에서였다.

 

신자들의 호응은 예상을 뛰어넘었다. 앞이 잘 보이지 않는 80대 어르신, 한국말이 어눌한 외국인, 7명이 릴레이로 필사한 가족 등 참가자들의 특이사항도 넘쳤다. 신청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생각해 제본기를 구입하고 직접 제본에 나섰던 교육분과(분과장 한정민) 위원들은 밀려드는 제본에 진땀을 흘렸다.

 

영어 필기체로 필사한 김순임(엘리사벳·74) 씨는 “복음을 쓰면서 말씀으로 힘을 얻게 됐다”며 “코로나19의 무기력함을 떨치고 신앙의 자리를 돌아볼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준 본당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본당은 앞으로 성경 필사 프로그램을 연중행사로 준비할 계획이다. 9월에 마르코복음서 쓰기를 시작하고, 이어 연내에 4복음서 필사를 완성하겠다는 포부다.

 

김민호 신부는 “요한복음서 필사 대장정을 통해 다시 한 번 평소에 누려왔던 모든 것들이 당연하게 주어지는 것이 아닌, 하느님 은총임을 깨달아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아름다운 공동체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주연 기자 miki@catimes.kr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2007 교황, 새 회칙 10월 3일 서명…팬데믹 진단한다 홍보국 274 2020.09.14
2006 마스크 쓴 교황 "코로나19, 공동선으로 극복합시다" 홍보국 481 2020.09.11
2005 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차별금지법 일부 조항 우려" 홍보국 172 2020.09.11
2004 용인·안성·당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문화사업 공동추진 홍보국 335 2020.09.11
2003 수원교구 꾸르실료, 안성시에 20kg 쌀 100포 기부 홍보국 336 2020.09.11
2002 ‘천주교 식품’ 구매 열기 뜨겁다 홍보국 719 2020.09.10
2001 한국평협 제14회 우리성가 작곡 공모 대상 수원교구 강동윤씨 홍보국 199 2020.09.10
2000 차별 금지의 이름으로 ‘남녀 혼인’과 ‘생명’의 가치 간과하면 안 돼 홍보국 259 2020.09.09
1999 ‘코로나 사태에 대한 진단과 이후 사목 방향 모색’ - 코로나19 이.. 홍보국 347 2020.09.09
1998 양평본당 유튜브 채널 ‘인기’ “온라인 신앙 교육으로 더 자주 더 가.. 홍보국 369 2020.09.09
1997 자녀 위한 기도 모임 수원교구 룩스메아 홍보국 222 2020.09.09
1996 포일본당, 초대 주임 고(故) 이규철 신부의 나눔 정신 기리는 ‘작은.. 홍보국 370 2020.09.09
1995 동탄반송동본당, ‘환경운동챌린지’ 진행 눈길 홍보국 189 2020.09.09
1994 생태환경위원회, ‘사랑 나눔 김장’ 모종 심기 홍보국 148 2020.09.09
1993 ‘외유내강’의 삶을 살려 노력한 사제, 주님 품에 잠들다 photo 홍보국 281 2020.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