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간행물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간행물
  • 주보
  • 수원주보
  • 사다리
  • 징검다리
  • 복음화국
  • 외침
  • 나눔의 소공동체
  • 디바인
  • 선교 기타자료
  • 사회복음화국
  • 생명지킴소식
  • 빈자리
  • 엠마우스
  • 그루터기
  • 동행
  • 문화 홍보
  • 도서 음반 공연
  • 성지회보
  • 성지회보

도서·음반·공연

  • HOME > 간행물 > 도서·음반·공연

[도서] 재미난 세상 재미없는 교회|

  • 홍보국
  • |조회수 : 92
  • |추천수 : 0
  • |2018-10-15 오전 9:54:05

 

 

25년간 교회 언론에서 기자로 활동하며 보고 듣고 느낀 일상과 신앙, 세상과 교회 이야기!

 

가톨릭신문 기자로 한국교회 구석구석을 관찰하고 글로 전해온 박영호(안드레아) 기자가 본 세상과 교회의 이야기이다. 세상과 교회가 별개라고 생각하거나 신앙생활이 그저 지루하기만 한 이들에게 저자는 일상과 세상을 신앙의 눈으로 바라보고, 더 나아가 교회의 가르침과 세상 삶과의 접점을 찾는 방법을 전한다.

 

저자는 일상과 세상사 중 하느님의 뜻이 담겨 있지 않은 것이 없다는 생각으로 자잘한 일상사부터 중요한 사회적 이슈와 사건들까지, 모든 것 안에서 신앙과 교회의 가르침을 발견하려고 애쓴다.

낚시와 고스톱, 춤과 영화, 친구의 엉뚱한 버릇들부터 새 교황 탄생과 세월호 참사, 정의평화와 생태문제까지. 모든 것 안에서 신앙의 의미를 발견하고 글에 담으려 노력한 흔적이 행간에 스며 있다.

한 편 한 편의 글은 2006년부터 2014년까지 꽤 오랜 기간 동안 가톨릭신문 데스크칼럼에 연재한 내용을 다듬은 것이다. 언뜻 도발적이기도 한 제목 재미난 세상, 재미없는 교회는 지루한 신앙생활과 안일한 교회에 대한 반성인 동시에 재미없고 불편한 신앙 역시 기꺼이 감수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