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 홍보국
  • |조회수 : 185
  • |추천수 : 0
  • |2019-08-09 오후 5:18:16

2019년 8월 11일자 수원주보 5면

신앙에세이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무성한 풀섶 사이 쓸쓸한 강둑에서 나는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처녀여, 당신은 망토로 등불을 가리고 어디로 가십니까? 내 집은 캄캄하고 적적하니, 당신의 등불을 좀 빌려주십시오.” 그녀는 잠시 검은 눈을 들고 황혼 속에서 내 얼굴을 바라보았습니다. “나는 햇빛이 서쪽으로 기울 때 내 등불을 흐름 위에 띄우려고 강으로 나왔어요.” 나는 부질없이 조류에 떠다니는 그녀의 등불에서 불길이 머뭇거리는 것을 보았지요.


   깊어가는 밤의 고요 속에서 나는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처녀여, 당신의 등불은 모두 켜졌군요. 그런데 당신은 등불을 가지고 어디로 가십니까? 내 집은 캄캄하고 적적하니, 당신의 등불을 좀 빌려주십시오.” 그녀는 내 얼굴을 향해 검은 눈을 들곤 잠시 의아한 듯 서 있었습니다. “나는 저 하늘에 내 등불을 바치려고 나왔어요.” 나는 부질없이 허공 속에 타오르는 그녀의 등불을 지켜보았습니다.


   한밤중 달도 없는 어둠 속에서 나는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처녀여, 당신의 가슴 가까이에 등불을 들고 당신이 찾는 것이 무엇입니까? 내 집은 캄캄하고 적적하니, 당신의 등불을 좀 빌려주십시오.” 그녀는 잠시 멈추어 생각을 하다가 어둠 속에서 내 얼굴을 바라보았습니다. “나는 내 등불을 축제에 한 몫 끼우려고 들고 나왔어요.” 나는 서서 뭇 등불 사이에서 부질없이 사라지는 그녀의 작은 등불을 보았지요.

 

   인도의 시인 타고르의 “신께 바치는 노래”(Song Offering)라는 뜻을 가진 <기탄잘리>에 나오는 글이다. 이 시집이 영어로 번역되면서 타고르는 1913년 노벨문학상을 받았는데, 영국 시인 예이츠는 시집 서문에서 “나는 이 번역 원고를 여러 날 동안 가지고 다니면서 기차 안에서, 버스 좌석에서, 또는 레스토랑에서도 읽었다. 나는 어떤 낯선 이가 내가 이 시에서 얼마나 감동을 받았는지 알아차릴까봐 가끔 책을 덮어야 했다.”고 했다. 그만큼 이 글은 아름답고 애잔하며, 하느님을 갈망하는 ‘가난한 마음’이 잘 배어 있다.


   우리 인생이란, 처녀가 들고 있던 등불처럼 얼마나 부질없는 것인지, 나이를 먹을수록 뼈아프게 절감한다. 이곳저곳 이 일 저 일 뭔가 있지 않을까 기웃거리지만 마음 둘 곳 찾지 못하고, 남이 칭찬하는 공덕조차 죽음 앞에선 위로가 되지 않는다. 사제든 평신도든 교사든 목공이든 하물며 수도자라 해도 다를 바 없다. 거창한 대의마저 때로 허망한 게 인생이다. 타고르의 시를 읽으며 내내 마음을 졸인다. 등불이 마저 사라지기 전에, 한 영혼의 “캄캄하고 적적한 방이라도 밝히라고” 그 등불을 내어줄 수 있었다면…. “등불 좀 빌려달라.”는 간청을 외면하지 않았다면….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이미 등불은 꺼지기 일쑤였다.


글. 한상봉 이시도로 (가톨릭일꾼 편집장)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984 대형화재 겪은 파리 노트르담대성당 폭염 후 붕괴위험 커져 홍보국 43 2019.08.19
983 서강대, 亞가톨릭대연합 총회 개최 홍보국 85 2019.08.16
982 대일 외침, 2차 피해에 은둔까지…생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201.. 홍보국 52 2019.08.16
981 지도에 독도 표기한 김대건 신부…독도와 천주교 홍보국 121 2019.08.16
980 ‘유튜브 시대’ 발맞춰 수원교구도 영상으로 소통 홍보국 213 2019.08.14
979 국제 가톨릭 평화운동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24일 서울서 창립미사 홍보국 45 2019.08.14
978 광주 정의평화위원회, ‘민주화운동 영성화’ 워크숍 홍보국 46 2019.08.14
977 내일은 성모승천대축일, 성모님과 한국 천주교회 홍보국 118 2019.08.14
976 청각장애인 위한 에파타성당 완공, 25일 봉헌식 홍보국 161 2019.08.13
975 저소득 아이들 눈치 안 보고 맘껏 먹게… '어린이만을 위한 식당' 국.. 홍보국 100 2019.08.13
974 '부패 온상' 바티칸은행 29년만에 개혁…회계감사직 외부에 개방 홍보국 81 2019.08.13
973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 홍보국 62 2019.08.13
972 일본 주교들, "핵무기 없는 세상 만들자" 홍보국 43 2019.08.13
971 “난민 포용 아닌 배척…우리도 울었다” 민혁 친구들 차마 못 썼던 입.. 홍보국 33 2019.08.13
970 교황,전쟁중에도 인도주의 장소 보호돼야..제네바협약 70주년 메시지 홍보국 21 2019.08.13
언제나 깨달음은 뒤늦게 찾아오고 홍보국 185 2019.08.09
968 살아도 죽어도 천주교인이기를 원했던 김성우 안토니오 홍보국 132 2019.08.09
967 히브리서의 ‘믿음’에 대한 정의 홍보국 75 2019.08.09
966 ‘토닥토닥’ 낙태 여성들 영성·심리적 치유 도와 홍보국 65 2019.08.09
965 '기적' 없었다... 이란 출신 김민혁군 아버지 '난민 불인정' 홍보국 110 2019.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