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자유로운글

  • HOME > 참여마당 > 자유로운글

성직자의 언어에 대하여|

  • 박효근(saranghei)
  • |조회수 : 1263
  • |추천수 : 0
  • |2018-12-30 오후 11:33:32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처음으로 성당에 다니기 시작한 새신자입니다.


새신자교육을 열심히는 아니지만 받고 있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제가 이 글을 쓴 이유는 성당 사무실에서 신부님의 언어에 대해 느낀바가 있어서입니다.


저뿐만 아니라 외부인들은 기독교보다 천주교 성직자들과 교인들이 더 예의바르고 더 믿음있고 선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늘 성당사무실에서 보고 들은 내용에 이 시각에 약간의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신부님께서 사무실 직원에게 반말로 얘기하는 것을 듣고 많이 놀랐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일반적인 회사에서도 직원들간에 존대말이나 존칭을 씁니다.


그런데 세상사람들보다, 일반적인 회사들보다, 더욱 성도간에 한몸, 한지체로서 소중하게 여기고 대해야하는


천주교회에서, 사무실에서 반말을 쓰고있다는게 믿을 수 없고 또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더구나 사제이신 신부님이 어떻게 직원에게 반말을 쓸수가 있죠?


"비껴봐~!" "그거 해~!"


아주 일상적으로 써왔던 것처럼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것을 보고


내가 생각해온 천주교 신부님이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런 신부님이 과연 성도를 사랑하는가? 그 안에 정말 인간에 대한 존중과 사랑이 있는가?


많은 양떼를 품을수 있는 목자와 사제의 상으로써 바람직한가?


교회에서도 목회자와 재직자들 사이에 그렇게 반말로 얘기하지 않습니다.


일반 회사에서도 그렇구요.


이런 성당이고 신부님이라면 다니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인격적으로 본받을게 없기때문에요.


물론 목회자를 보고 다니지 말고 하느님과 예수그리스도를 바라보며 다니라고 하실테지요.


네 전 그렇게 하도록 기도하겠습니다.


그렇게 사무실 직원과 반말로 얘기하다가 저랑 얘기할 때는 왜 갑자기 존칭을 쓸까요?


새신자라서요? 저도 친해지면 저렇게 반말을 하게 될까요?


결코 그런 비인격적인 관계로 발전하고 싶지않습니다.


다른 성당에서도 그런지 아니면 천주교 전체가 그런건지 제가 아직 다른 성당에는 가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만,


부디 이 글을 보시고 해당신부님은 재고를 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2

  • 김유호(hsyhkimm)
  • 2019.01.02 13:38

찬미예수님!


먼저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주님 은총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형제님 지적사항에 대하여 저 또한 동의하는 바입니다.

상처받은 상황이 이해가 가는군요


저도 종종  느끼신 그런 감정을 받은 적이 있거든요.


신부님들도 인간이잖아요


때에 따라서는 감정 조절이 안 되실때도 있어 보여요


실망이 크시겠지만 세상사 어딘들 그런 상황이 없겠습니까?


신부님이나 수녀님이 좋아서 신앙 생활하는거 아닙니다,


여러 종교계가 있지만 그래도 천주교가 타 종교에 비해 그나마 덜 타락하여 믿고 있습니다(나의기준)


형제님 가정과 자신의 평화를 위하여 기도하고 주님을 사랑하십시요.


주님의 평화가 형제님과 함께하실 겁니다. 아 멘

  • 이순희(survent)
  • 2019.02.16 16:50

저도 글쓰신 분과 같은 생각입니다. 저도 그런 사례들을 많이 보았습니다.

일반 사회에서는 수긍하기 어려운 일이지요.


어쩜 업무상 자주 상대하고, 오래 일하다 보면 친해져서, 또는 편한 마음이 들어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일방적이 아닌, 서로 반말을 하는 게 자연스럽겠지요.


사제라고 해서 다 교양과 식견이 높은 건 아닙니다. 

사람마다 다릅니다. 천차만별이지요...

물론 훌륭한 분들이 대부분이긴 합니다. 


사제에게 대단한 무엇을 기대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들도 어쩔 수 없는 인간이고, 단점이 있기 마련입니다.

글쓰신 분이 사제에 대해 기대감이 높으셨던 것 같습니다. 


이런 일로 상처받으시고, 신자생활을 포기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글을 접하시는 사제들도 언행에 조심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이름 조회수 작성일
공지 교구 홈페이지 게시판 이용약관에 대한 안내입니다. 관리자 696 2019.03.14
6834 사제들을 위한십자가의길 9처 이미경 39 2019.05.22
6833 보정성당 사무직원의 태도 이정봉 331 2019.05.21
6832 어제 수원역 환승 버스터미널에서 나주 성모님에 대한 유인물이 있기에 .. 이재홍 221 2019.05.21
6831 Caff 제6회 가톨릭영화제 사전제작지원 프로그램 공모 조용준 57 2019.05.16
6830 인공지능 시대의 인간과 노동의 가치 홍보실 97 2019.05.14
6829 [성지] 양근성지 홈페이지 접속이 안됩니다. [1] 이현희 200 2019.05.13
6828 감곡매괴성당 - 만원의 행복 김두남 250 2019.05.11
6827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8처 이미경 78 2019.05.09
6826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7처 이미경 37 2019.05.09
6825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6처 이미경 59 2019.05.08
6824 [시사진단] 프란치스코 교황처럼 홍보실 162 2019.05.08
6823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5처 이미경 64 2019.05.08
6822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4 처 이미경 69 2019.05.07
6821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3처 이미경 45 2019.05.07
6820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 길 2처 [1] 이미경 156 2019.05.05
6819 사제들을 위한 십자가의길 1처 [2] 이미경 329 2019.05.04
6818 기도 지향 이미경 170 2019.05.04
6817 매주  월요일 3시 세상  모든 사제들을 위해 맨발의 십자가의길 .. [2] 이미경 285 2019.05.04
6816 등업이 안되요? [1] 김두남 225 2019.05.03
6815 조심하세용 김세린 562 2019.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