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5월 23일 _ 조욱현 토마스 신부|

  • 조회수 : 57
  • |추천수 : 0
  • |2019-05-23 오전 9:05:07

5월 23일 [부활 제5주간 목요일] 
 
복음: 요한 15,9-11: 너희의 기쁨이 충만하도록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9절) 주님께서는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사랑의 관계처럼, 아들에게 당신의 모든 것을 주시고 아들은 아버지께 모든 것을 내어 드리는 그러한 사랑으로 우리들을 사랑하신 분이시다.아버지의 말씀을, 아버지의 뜻을 행함으로써, 우리도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관계에 참여하라고 하신다.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무른다는 것은 바로 그 사랑을 우리도 실천하며 아버지께 나아갈 수 있도록 하라는 초대이다. 
 
“내가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10절) 계명을 지키고 실천하는 것이 사랑의 가장 중요한 표지라면, 사랑이 없을 때는, 우리를 완전하게 하는 믿음과 계명들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사랑이 없다면 계명을 지키고 의로운 행위를 하더라도 또한 은총의 놀라운 기적을 행하더라도 그 일들은 단지 자기만족을 위한 것이 되고 만다. 우리가 믿음을 갖는다는 것은 우리가 바로 그리스도를 닮으며, 그분과 같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를 위해 돌아가신 분을 닮으려 노력하는 사람은 교만도 자랑도 없이 피조물과 창조주의 관계에서 참된 영광을 굳게 지키며 하느님께 대한 사랑과 순명을 변함없이 드리며 항상 감사한다. 이런 사람은 누구나 하느님으로부터 더 큰 영광을 받을 것이다. 당신이 가시는 것은 그들을 버리시는 것이 아니라, 포도나무와 가지처럼 그들과 결합되어 있음을 알려주시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이 게을러지지 않도록 항상 깨어있어야 축복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라고 하신다. 그래서 “그것으로 내 아버지께서 영광스럽게 될 것이다.”(8절)고 하신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11절) 이 말씀은 당신께 힘이 되는 기쁨이 우리에게도 힘을 줄 것이라는 말씀이다. 당신의 기쁨이 우리 안에 있다는 것은 그분이 우리 때문에 기뻐하신다는 의미이다.그리고 충만하게 하시려 한다는 것은 이 기쁨이 그분과 우리의 나눔이다. 우리 안에 있는 그분의 기쁨은 그분이 우리에게 주시는 은총이며, 그것은 또한 우리의 기쁨이기도 하다. 
 
그분께서는 영원으로부터, 즉 “세상 창조 이전에 우리를 선택”(에페 1,4)하실 때에도 이 기쁨을 두고 즐거워 하셨다. 그것은 우리가 생겨나기 전에 이미 당신의 지혜로 우리를 보고 기뻐하셨다는 것이다. 당신의 예지 안에서 우리가 그분의 즐거움이었고 그 기쁨은 이미 충만했다는 것이다. 이제는 우리가 기쁨으로 충만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가 언제나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물러 있어야 한다. 그런데 그 기쁨을 차지하고 충만히 누리기 위해서는 나 자신과의 싸움을 끝까지 해야 얻을 수 있다. 항상 주님의 사랑 안에 머물러 있을 수 있도록 나 자신과 끊임없는 싸움을 하여야 한다. 언제나 포도나무에 붙어있는 삶이 되도록 노력하자. 
 
(조욱현 토마스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