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4월 25일 _ 김연희 마리아 수녀|

  • 조회수 : 123
  • |추천수 : 0
  • |2019-04-25 오전 9:08:41

'그리고 부르고 느껴봅니다' 
 
루카 24장 35~48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그 전보다 우리 삶의 자리에
더 가까이 와 계십니다
갑자기 나타나 평화를 빌어주며
놀래게도 하시고 의혹을 품는이들에게
손과 발에 뚫린 못자국에 손가락을
넣어보라며 짖궂게도 하십니다 
 
고난을 예상했고 도망치지 않고
겪어내셨기에 승리자의 여유랄까?
더 멋진 예수님의 모습입니다 
 
피하고 도망치면 불안과 조급함이
친구가 되지만 받아들이면
내 안에서 활동하시는 그분으로
말미암아 우리도 더 멋지게 살게 되겠지요 
 
오늘~ 저의 고백을 노래로 봉헌합니다
우리 함께 그분을 그리고 부르고 느껴봅시다 
 
1절. 당신의 얼굴 그리나이다
     너무나도 보고파서 어루만지듯
     제 영혼이 당신을 그리나이다 
 
2절. 당신의 이름 부르나이다
     이른아침 종달새가 노래를 하듯
     제 영혼이 당신을 그리나이다 
 
3절. 당신의 숨결 느끼나이다
     말할때나 걸을때나 무엇을 하든
     제 영혼이 당신을 느끼나이다 
 
- 예수성심 김연희마리아 수녀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