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2월 11일 _ 상지종 베르나르도 신부|

  • 조회수 : 29
  • |추천수 : 0
  • |2019-02-11 오전 9:03:47

2019. 02. 11 연중 제5주간 월요일/ 세계 병자의 날 
 
마르코 6,53-56 ( 겐네사렛에서 병자들을 고치시다 )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호수를 건너 겐네사렛 땅에 이르러 배를 대었다. 그들이 배에서 내리자 사람들은 곧 예수님을 알아보고, 그 지방을 두루 뛰어다니며 병든 이들을 들것에 눕혀, 그분께서 계시다는 곳마다 데려오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마을이든 고을이든 촌락이든 예수님께서 들어가기만 하시면, 장터에 병자들을 데려다 놓고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 고마운 나의 사람아 >
 
멀리서도 나를 알아보고
한걸음에 달려오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내 겉모습만을 훑지 않고
내 속마음을 정성스레 헤아리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나와 있고픈 선한 욕심 버리고
나와 있어야 할 벗 뒤로 물러서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스스로 나에게 올 수 없는
나에게 와야만 하는 벗을 이끄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내가 품고픈 벗에게
나보다 한걸음 먼저 다가가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나 없이는 살 수 없는 벗에게
나보다 앞서 내가 되어주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나와 벗을 이어주고
슬며시 뒷자리로 물러서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나와 벗을 사랑하기에
둘만을 남겨놓고 사라지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 
 
언제 어디서나
나와 벗 사이에 없어도 있을
고마운 나의 사람아 
 
나에게 또 하나의 벗이 되고
벗에게 또 하나의 내가 되는
고마운 나의 사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