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참여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 성경이어쓰기
  • 상담게시판
  • 자유로운글
  • 홈페이지 운영자에게
  • 앨범게시판

오늘의 묵상

  • HOME > 참여마당 > 오늘의 묵상

1월 12일 _ 한상우 바오로 신부|

  • 조회수 : 77
  • |추천수 : 0
  • |2019-01-12 오전 9:27:20

1월 12일 토요일 
 
"그분은 커지셔야하고 나는 작아져야 한다."
(요한 3, 30)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시기 위해
작아지는 길을 기쁘게
선택하십니다. 
 
우리가 
가야할 길또한
작아지는 길입니다. 
 
작아질수록
단순해지는
이 길입니다. 
 
자아의 집착을 벗고
주님께 순명하는
순명의 길입니다. 
 
그저 작아지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드러내기 위해 우리가
작아지는 것입니다. 
 
작아져야 할 사람은
바로 우리자신입니다. 
 
작아져야 주님과
하나가 됩니다. 
 
작아진다는 건
비워낸다는 것입니다. 
 
성탄은 작아짐의
시작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매순간 작은 성체로
우리에게 오십니다. 
 
사랑의 길이
작아지는 길입니다. 
 
그분께서는 오늘도
우리보다도 
더 작아지십니다. 
 
(한상우 바오로 신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