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필리핀주교회의 "사형제 부활, 범죄 근절 해결책 될 수 없어”|

  • 홍보국
  • |조회수 : 253
  • |추천수 : 0
  • |2019-08-02 오후 5:08:25

정부에 강력한 반대 표명
“죽음의 문화 악화시킬 뿐”


필리핀주교회의가 의원들에게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바라는 바를 맹목적으로 따르지 말고 국민의 복지를 위해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의회를 동원해 필리핀에서 사형제 부활을 추진하고 있다.

필리핀주교회의 교정사목위원회의 로돌포 디아만테 총무는 7월 24일 필리핀 의회에 “그저 대통령을 기쁘게 하려 법안을 통과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7월 22일 의회에서 한 국정연설에서 사형제 부활을 추진할 것을 천명했다. 이날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과 강탈 같은 극악무도한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사형제 부활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디아만테 총무는 의원들에게 우선 사형제로 마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지 먼저 연구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우리 국민들에게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환상을 주지 말라”라면서 “사형제는 이러한 범죄를 해결하지 못했고, 사형제 부활로 이를 해결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생명, 반빈민 정책은 폭력과 죽음의 문화만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덧붙였다.

필리핀교회는 사형제 부활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필리핀은 1986년 개헌을 통해 사형제를 폐지시켰지만, 의회가 극악무도한 범죄의 경우 사형제를 부활시킬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 놨다.

UCAN 제공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041 [travel abroad] 무작정 걸어도 괜찮은 도시 홍보국 268 2019.09.10
1040 교황 “가족을 우선시하는 특권의식이 부패를 정당화한다” 비판 홍보국 241 2019.09.10
1039 종교환경회의 기자회견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즉각 백지화하라!” 홍보국 278 2019.09.06
1038 주교회의, 교황 방한 124위 시복 기념 나전칠화 교황청에 기증 홍보국 336 2019.09.06
1037 천주교 강우일 주교 “공동의 집, 지구 무너지고 있어” 홍보국 274 2019.09.06
1036 충남 당진시·천주교, 김대건 신부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 추진 홍보국 355 2019.09.05
1035 10월까지 ‘가톨릭 미술상’ 후보작 공모 홍보국 289 2019.09.05
1034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 ‘다시쓰는 기해일기’ 상설 전시 홍보국 275 2019.09.05
1033 국내 첫 가톨릭난민센터 생겼다. 홍보국 253 2019.09.05
1032 “도보성지순례길 함께 걸으며 ‘순교 신심’ 키워요” 홍보국 413 2019.09.04
1031 100년 만에 번역된 교황교서 「가장 위대한 임무」 홍보국 304 2019.09.04
1030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한다 홍보국 193 2019.09.04
1029 프란치스코 교황, ‘개발도상국, 무슬림, 이민자’ 관심 반영한 새 추.. 홍보국 264 2019.09.03
1028 노트르담 주변 '납' 공포 계속…5개교 "새학기에도 휴교" 홍보국 245 2019.09.03
1027 2019년 제6회 가톨릭영화제, 단편경쟁부문 본선 진출작 13편 발표 홍보국 263 2019.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