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지학순 주교, 어두운 시대 ‘빛’이 된 참목자|

  • 홍보국
  • |조회수 : 259
  • |추천수 : 0
  • |2019-03-28 오후 4:06:06

원주 지학순기념사업위, 심포지엄 열어 세상 향한 교회 사명 강조한 정신 재조명


▲ 내란 선동과 긴급조치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가 1975년 10개월 만에 석방돼 원주에 온 지학순 주교와 신자들의 모습. 지학순기념사업위원회 제공


우리나라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하면서도 아래로는 가난한 이들을 섬기며 지역사회 복지에 헌신했던 원주교구 초대 교구장 지학순(1921~1993) 주교. 그의 주교 사목표어 ‘빛이 되라’처럼 세상의 빛이 되고자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그의 정신을 재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원주교구 지학순기념사업위원회가 22일 원주 가톨릭센터에서 개최한 ‘제2차 지학순 주교님 기념 심포지엄’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과 맞닿은 지 주교 사목을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최현순(데레사, 서강대 신학연구소 선임연구원) 교수는 발표를 통해 “‘인간을 위하는 교회’가 돼야 한다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정신대로 지 주교의 관심은 종교적 예배나 신심의 틀 안에 머무르지 않고, 인간사회 전체에 도움을 주고 발전시키는 사목을 실천했다”고 말했다.

지 주교가 1960~1970년대 가난했던 지역민들을 위해 전개한 ‘신협운동’을 비롯해 도농 직거래 개발, 교육 및 사회복지 기관 설립, 정의ㆍ인권 운동을 펼친 모든 일이 세상을 향한 교회 사명을 강조한 공의회 정신과 일맥상통한다는 것이다.

장동훈(인천가톨릭대 교수) 신부는 ‘지학순의 공의회, 지학순이라는 공의회’란 주제 발표에서 “지 주교는 공의회 정신을 한국의 지역적, 문화적 특수성에 맞는 적용과 구현, 수용에 누구보다 앞섰다”며 “사제들에게 노동현장 등 어디든 찾아가 미사를 봉헌하라고 한 요청은 세상 가운데에 육화한 교회를 제시한 대표적 일”이라고 평했다.

원주교구 출신 첫 사제로 지 주교를 보필해 교구 총대리를 역임했던 이학근(원로사목자) 신부는 체험 나눔을 통해 “지 주교님은 성격이 다소 급하고 거칠기도 하셨지만, 광산 다이너마이트 사고로 죽거나 다친 광부들을 일일이 방문해 함께 눈물을 흘리셨던 사랑 많은 참 목자셨다”고 회고했다. 또 “지 주교님은 매년 당신 통장을 탈탈 털어 각지의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하셨다”며 “어렵게 사목하는 사제를 만나러 수시로 성당을 사목 방문하고, 교구민 단합에도 신경 쓰며 교회 안팎을 돌본 목자셨다”고 전했다.

원주교구장 조규만 주교는 축사를 통해 “늘 나라를 생각하고 행동하신 모습이 지 주교님의 삶이었다”며 “우리 민족이 겪은 아픔을 몸소 겪으면서도 어떻게 목자로서의 중요한 사명을 실천하셨는지 지 주교님의 삶을 더욱 깊이 돌아보자”고 당부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출처 : 가톨릭평화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632 로힝야 난민 아동 3000명 돌보는 ‘로힝야 신부’ 홍보국 205 2019.04.25
631 5월 25일 수원교구 생명위 주관 ‘생명수호대회’ 홍보국 302 2019.04.24
630 '열혈사제' 이명우 감독 "가톨릭측에서 보내준 믿음 덕분에 더욱 힘냈.. 홍보국 475 2019.04.24
629 한국의 문화재 성당들, 화재대응매뉴얼 잘 운영하고 있나? 홍보국 267 2019.04.24
628 가톨릭신자 맞춤형 주간보호 프로그램 운영 홍보국 255 2019.04.24
627 스리랑카 폭탄테러..프란치스코 교황,문재인 대통령 애도 메시지 홍보국 274 2019.04.23
626 교황청, 故김수환 추기경 ‘선교의 모범’ 선정 홍보국 268 2019.04.23
625 4대 종단, DMZ서 한국전쟁 희생자 기린다 홍보국 235 2019.04.23
624 종교인평화회의 "한반도 평화 정착위해 평화의 길 동참해야" 홍보국 204 2019.04.23
623 수원가톨릭대 세월호 추모 공간으로 거듭나다...5주기 추모 미사 봉헌 홍보국 511 2019.04.18
622 천주교 신자 수 증가율 0%대 추락…신자 수 587만명 홍보국 660 2019.04.18
621 "의사도 여성도 낙태 안 할 수 있게 만들어야" 홍보국 327 2019.04.18
620 예수가 올랐다는 로마 '성(聖)계단', 300년 만에 덮개없이 개방 홍보국 353 2019.04.18
619 교황, 스웨덴 '환경지킴이' 소녀 격려…"계속 밀고 나가길" 홍보국 267 2019.04.18
618 교무금 자동이체, 신용카드 납부 시대 `성큼` 홍보국 434 2019.04.18
617 정교분리 철저한 프랑스, 노트르담 화재로 '라이시테' 뛰어넘어 홍보국 269 2019.04.18
616 교황,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애도 홍보국 276 2019.04.17
615 추기경위원회 다음 주제는 ‘여성 리더십’ 홍보국 261 2019.04.17
614 한국콜럼버스기사단, 평화난민센터 축복식 홍보국 245 2019.04.17
613 임실 치즈 아버지 故 지정환 신부 장례미사…“정의가 환히 빛날 때까지” 홍보국 339 2019.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