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수원교구 성지위원회 산하 디딤길팀, ‘함께 걸어요, 수원교구 성지순례길’ 첫 발|

  • 홍보국
  • |조회수 : 514
  • |추천수 : 0
  • |2019-03-27 오전 10:31:25

3월 23일 진행된 ‘함께 걸어요, 수원교구 성지순례길’ 참가자들이 도보성지순례를 하고 있다.수원교구 성지위원회 산하 디딤길팀 제공

   교구 성지위원회 산하 디딤길팀(팀장 최재종)이 3월 23일 ‘함께 걸어요, 수원교구 성지순례길’의 첫 도보성지순례를 실시했다.

   100여 명의 순례자들이 참가한 이번 도보성지순례는 은이성지에서 미리내성지까지의 길을 걷는 여정으로 진행됐다.

   ‘함께 걸어요, 수원교구 성지순례길’은 디딤길팀이 실시하는 도보성지순례 일정을 교구 내 모든 신자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한 행사다. 디딤길팀은 정기적으로 교구 내 도보성지순례를 실시하면서 교구 성지순례길인 ‘디딤길’을 연구·개발해왔다.

   디딤길팀은 도보성지순례를 원하는 신자들이 디딤길을 순례하면서 순교신심을 함양할 수 있도록 올해 디딤길팀의 순례를 신자들에게 개방했다.

   특별히 이번 성지순례는 성 김대건 신부가 유년시절을 보내고 세례를 받은 곳이자, 사제서품을 받은 진자샹성당을 복원한 은이성지에서 성인이 묻힌 미리내성지까지 걷는 여정으로 마련돼 순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디딤길팀은 앞으로도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 ‘함께 걸어요, 수원교구 성지순례길’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4월 13일에는 최경환 성인과 이성례 복자의 생활터전이었던 담배골 수리산성지에서 하우현성당까지의 길을 순례할 계획이다. 앞으로의 순례계획은 디딤길 네이버카페(cafe.naver.com/didimgil)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출처 : 가톨릭신문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617 정교분리 철저한 프랑스, 노트르담 화재로 '라이시테' 뛰어넘어 홍보국 265 2019.04.18
616 교황,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애도 홍보국 273 2019.04.17
615 추기경위원회 다음 주제는 ‘여성 리더십’ 홍보국 261 2019.04.17
614 한국콜럼버스기사단, 평화난민센터 축복식 홍보국 243 2019.04.17
613 임실 치즈 아버지 故 지정환 신부 장례미사…“정의가 환히 빛날 때까지” 홍보국 334 2019.04.17
612 로마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미사…"늘 기억합시다" 홍보국 247 2019.04.17
611 세월호와 함께 한 5년 "계속 기억하겠습니다" 홍보국 322 2019.04.16
610 이해인 수녀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시…‘그 슬픔이 하도 커서’ 홍보국 334 2019.04.16
609 교황청 “프랑스 가톨릭 상징 파괴…깊은 슬픔” 홍보국 312 2019.04.16
608 화염 1시간만에 지붕 무너져…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홍보국 268 2019.04.16
607 수원가톨릭대 교정에 영구 보존된 세월호의 기억···“천주교는 그.. 홍보국 422 2019.04.15
606 '바래지지 않는 다섯 해의 기억' 천주교, 세월호 추모 홍보국 291 2019.04.15
605 종교계도 추모 물결 홍보국 307 2019.04.15
604 광명시 소하2동-천주교소하동교회, 복지네트워크 구축 협약 체결 홍보국 271 2019.04.15
603 10대 청소년들 만난 교황 "스마트폰 중독 안돼요" 홍보국 201 2019.04.15
602 “영원한 빛을 그에게 비추소서” 지정환 신부 마지막 가는 길 홍보국 255 2019.04.15
601 배곯던 임실, 年270억 벌이…하늘로 간 '치즈 신부님' 지정환 홍보국 222 2019.04.15
600 한반도 평화 기원 교황 메시지 요청키로 홍보국 285 2019.04.12
599 의료계 "환영하지만 제도적 보완 필요…낙태수술 급증 우려" 홍보국 229 2019.04.12
598 종교계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깊은 유감"(종합) 홍보국 245 2019.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