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유혹을 받으셨다’(πειραζό́μενος)|

  • 홍보국
  • |조회수 : 255
  • |추천수 : 0
  • |2019-03-11 오전 10:54:36

수원주보 2019년 3월 10일자 3면 복음단상 깊이 읽기



‘유혹을 받으셨다’(πειραζό́μενος)


“사십 일 동안 악마에게 유혹을 받으셨다”(루카 4,2).
왜 예수님은 유혹을 받으셨는가? 예수님이 받으신 유혹의 의미는 무엇인가?


우리는 “성령에 이끌려 광야로 가시어”(루카 4,1) 라는 구절이 루카의 고유한 표현임을 이해해야 합니다. 이 표현은 루카가 영적인 인물을 묘사할 때 사용하는 전형적인 표현입니다(루카 1,15.41.67. 사도 6,3; 7,55; 11,24). 그러므로 루카에게 예수님은 영적인 분이셨습니다. 다르게 표현하면, 예수님께는 영적인 능력이 있으십니다. 그런데 그분은 광야에서 유혹을 받으시면서, 그 영적인 능력으로 어떠한 기적도 행하지 않으십니다. 예수님은 기적이 아니라 말씀으로 유혹을 극복하십니다.


문법적으로 ‘유혹을 받으셨다.’ 라는 현재 분사 수동태는 40일 동안 성령의 인도하심 속에서도 예수님이 악마에게 유혹을 받았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그리고 이는 예수님의 ‘영적인 투쟁’을 알려줍니다. 만약 예수님이 악마의 꼬임에 넘어가 기적을 일으키셨다면 무엇이 문제가 될까요? 거듭 언급하지만, 예수님은 성령의 인도로 하느님이 이끄시는 시험의 장소인 ‘광야’에 가셨습니다. 비록 유혹하는 주체가 악마이지만 예수님은 하느님에 대한 충실한 믿음으로 이 시험을 극복해야 했습니다. 만약 예수님이 기적으로 배고픔의 문제를 해결하셨다면, 또한 다른 두 가지 유혹을 해결하셨다면, 예수님은 어떤 어려움이 오더라도 그분과 함께하시면서 돌보시고 양육하시는 성부와 성령에 대한 충실한 믿음을 스스로 부인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는 하느님의 뜻을 어기는 행위이며, 크게는 예수님이 스스로 하느님의 아들이 아님을 증명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하느님의 아들인 예수님은 성부와 성령과 인격적으로 깊은 친밀함과 사랑으로 하나이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글. 이수완 로마노(하상신학원 외래교수, 영성신학)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557 세월호 참사 5주년…슬픔은 가라앉지 않는다 홍보국 276 2019.04.02
556 "태아와 여성 모두 살려야"…염 추기경, 헌재 판결 앞두고 특별성명 홍보국 214 2019.04.02
555 교황 "이민자 막으려 장벽 세웠다간 장벽의 포로될 것" 홍보국 215 2019.04.02
554 5·18기념재단, 13일 ‘평화기행 워크숍’ 개최...5·18 가.. 홍보국 193 2019.04.02
553 수원교구 본당주보간지(2019.3.31) file 홍보국 322 2019.04.01
552 수원교구 본당주보(2019.3.31) file 홍보국 413 2019.04.01
551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수도회 고성수도원장 유덕현 아빠스 축복식 거행 홍보국 350 2019.04.01
550 [타임캡슐] 만우절의 추억…바보 김수환 추기경 홍보국 245 2019.04.01
549 “(우리 식당은) GMO식재료를 쓰지 않습니다 홍보국 370 2019.03.29
548 “수치”(부끄러움)의 회복 홍보국 348 2019.03.29
547 교황,내일(30일)부터 이슬람 국가 모로코 사목 방문 홍보국 247 2019.03.29
546 50년 종만 쳤을 뿐인데… 저더러 고맙대요 홍보국 398 2019.03.29
545 유엔서 제주4·3 인권 심포지엄…강우일 주교 기조발표 홍보국 212 2019.03.29
544 "사형제 폐지하고 종신형으로"…천주교, 입법청원 홍보국 200 2019.03.29
543 신천지 광고성 홍보 기사에 속지 마세요 홍보국 420 2019.03.28
542 지학순 주교, 어두운 시대 ‘빛’이 된 참목자 홍보국 254 2019.03.28
541 오스트리아주교회의, 모든 기관·교구서 화석연료 사업 투자금 회수하기로 홍보국 254 2019.03.28
540 프랑스 신부가 ‘성환 만세운동’ 지원했다 홍보국 252 2019.03.28
539 프란치스코 교황 선출 6주년 기념미사 "교황의 말과 모범 묵상하고 간.. 홍보국 226 2019.03.28
538 바티칸 도서관 국장 "주교회의와 구체적 방안 논의할 것" 홍보국 217 2019.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