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2018 수원,춘천,원주교구 사제서품식 “예! 여기 있습니다”|

  • 홍보국
  • |조회수 : 846
  • |추천수 : 0
  • |2018-12-10 오전 11:17:58
수원교구장 이용훈(왼쪽) 주교를 비롯한 주교단이 새 사제들에게 안수하고 있다



[앵커] 수원과 춘천, 원주교구는 지난 7일 오후 2시 같은 시각에 일제히 사제서품식을 열고, 모두 열 여덟(18명)명의 새 사제를 배출했습니다.

수원교구에서 13명, 춘천교구에선 1명, 원주교구에서 4명의 새 사제가 탄생해, 그리스도의 삶을 따르며 양 냄새 나는 목자가 될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7일 금요일 오후 수원교구 정자동주교좌성당.

교구장 이용훈 주교 주례로 거행된 수원교구 사제서품식에서 서품 대상자들이 자신의 이름이 호명될 때마다 “예! 여기있습니다” 하고 힘차게 대답합니다.

<현장음>
“안산 성안나본당 출신 최재완 미카엘!”
“예! 여기있습니다!”
“본오동 성요한세례자본당 출신 현정훈 보니파시오!”
“예! 여기있습니다!”
“시화 성 바오로본당 출신 성기백 라파엘!”
“예! 여기있습니다!”

교구 사무처장 신부의 호명으로 제대 앞으로 걸어 나온 서품 후보자들이 온몸을 땅에 대고 엎드립니다.

자신을 아낌없이 내어줘 세속에서 죽고, 오직 주님께 봉사할 것을 다짐하는 ‘부복’ 자세입니다.

서품식에서는 동수원본당 상종수 부제와 시화 성바오로본당 성기백 부제 등 13명의 부제가 사제품을 받고 사목자로서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이용훈 주교와 이성효 주교, 문희종 주교, 전 수원교구장 최덕기 주교에 이어 사제단의 안수를 받은 서품 대상자들은 꿈에 그리던 사제 제의를 입습니다.

부제 때 어깨 한쪽으로 걸쳤던 영대를 이제 바로 맬 수 있게 됐습니다.

도유와 성작, 성반을 받으며 새 사제가 탄생하자 부모님을 비롯해 성당을 가득 메운 교구민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교구장 이용훈 주교는 강론에서 서품 후보자들에게 하느님으로만 만족하고 가장 낮은 자로 교회와 세상 사람들, 아울러 세계 보편교회의 복음화를 위해서도 일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용훈 주교 / 수원교구장>
"오늘 탄생하는 새 사제들은 수원교구 소속이지만, 교구의 울타리를 넘어 한국 천주교회의 선의를 위해 나아가 세계 보편교회의 복음화를 위해서도 일해야 하는 사명을 갖고 있습니다. (중략) 언제나 공동체와 교우들 앞에서 말과 행위가 일치를 이루어 주님을 보여주고 교회 공동체의 거룩함과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하십시오.“

13명의 새 사제 탄생으로 수원교구 사제수는 모두 505명으로 늘었습니다.

춘천교구도 같은 날 같은 시각 죽림동주교좌성당에서 사제서품식을 거행했습니다.

교구장 김운회 주교가 주례하고 사제단이 공동집전한 서품식에서는 후평동본당 출신 김병운 부제가 새 사제로 거듭났습니다.

원주교구도 같은 시각 사제서품식을 거행했습니다.

원주교구장 조규만 주교는 천곡동본당 이태섭 부제와 태장동본당 전봉환 부제, 단구동본당 이진규 부제, 주교좌원동본당 김재훈 부제에게 사제품을 줬습니다.

수원과 춘천, 원주교구 신자들은 경건하면서도 유쾌한 사제서품식 현장에서 새 사제들이 예수님 닮은 참 사제로 살아가길 진심으로 기도했습니다.

cpbc 이힘입니다

출처 : 가톨릭평화방송

http://www.cpbc.co.kr/CMS/news/view_body.php?cid=741003&path=201812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063 “이 시대의 고단한 청년들을 위하여” 홍보국 94 2019.10.14
1062 “이제 찾아와 미안.... 공기업 직접고용의 모범 되길” 홍보국 188 2019.08.23
1061 “인신매매 없는 세상, 함께 만들어가요” 홍보국 68 2019.10.14
1060 “재난현장서 희망 전해요” 25년째 재난구호 봉사 이어온 60대 ‘눈길’ 홍보국 161 2019.07.30
1059 “젊은 다산 키운 팔할, 정조와 천주교” 홍보국 169 2019.09.02
1058 “정난주는 폭력적 세상에 평화를 심은 인물” 홍보국 317 2018.12.03
1057 “조비오 신부와 헬기 사격 봤다” 천주교 신자 전두환 재판 출석 홍보국 85 2019.10.14
1056 “주님 앞에 머무는 순간, 가장 소중한 시간” 홍보국 116 2019.10.30
1055 “천만 원이면 남수단에 우물 한 개를 만들 수 있다기에...” 홍보국 104 2019.11.01
1054 “천주교 1순위 과제는 사목자 리더십·인성교육 강화” 홍보국 602 2019.01.09
1053 “천주교 신자이기 앞서 사람다운 ‘인문학’ 품성 키워야죠” 홍보국 231 2019.06.20
1052 “청해부대 장병 300명과 모든 것 함께하겠다” 홍보국 259 2019.07.24
1051 “하느님 말씀, 너무 달콤해요!”  광주지구 주일학교 초등부 연합미사 홍보국 157 2019.10.24
1050 “하느님께서는 더 이상 이곳에 계시지 않는가?” 홍보국 368 2018.12.05
1049 “한반도에 평화를”…8년 만에 임진각서 미사 홍보국 224 2019.06.27
1048 “함께 행동하고 기도하며 일치에 투신” 한국신앙과직제 설립 5주년 홍보국 234 2019.05.27
1047 “AI 스피커가 읽어주는 복음 말씀 들어보세요” 홍보국 283 2018.08.21
1046 「로세르바토레 로마노」평화의 바람 DMZ 국제청년순례 소식 소개 홍보국 331 2018.08.28
1045 「수원교구 50년사 자료집」 3·4·5권 발간 홍보국 196 2019.07.24
1044 「치빌타 카톨리카」 한반도 평화 주제로 특별판 펴내 홍보국 289 2018.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