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알림마당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알림마당
  • 공지사항
  • 교구일정
  • CBCK소식
  • 교회소식
  • 본당소식
  • 동영상소식
  • 행사모집
  • 채용공모

소식

  • HOME > 알림마당 > 소식

코로나19 재비상…수원·인천교구 "미사 외 모임 금지"|

  • 홍보실(hongbo)
  • |조회수 : 1880
  • |추천수 : 0
  • |2020-08-19 오후 2:17:41

▶영상이 안 보이면 여기를 클릭!

 

 

 

[앵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결국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대폭 강화하는 특단의 대책을 내놨습니다.

 

당장 수도권 개신교회는 오늘부터 비대면 예배만 할 수 있는데요.

 

수도권을 관할하는 수원교구와 인천교구는 미사를 제외한 모임을 전면 금지했습니다.

 

다른 교구와 본당들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또다시 코로나19 비상입니다.

 

어제까지 닷새 동안 발생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00명에 육박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어제 대국민 담화를 통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수도권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과 경기 뿐 아니라 인천 지역에서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 모이는 모임과 행사는 원칙적으로 금지됩니다.

 

특히 수도권 소재 교회의 경우 비대면 예배만 허용되며, 모임과 활동은 금지됩니다.

 

정부의 이번 조치는 개신교 교회에만 해당됩니다.

 

하지만 가톨릭교회도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습니다.

 

인천교구는 어제 홈페이지에 정세균 총리의 담화 전문을 실은 뒤, "미사만 가능하고 일체의 모임이나 활동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되면 모든 미사도 중지된다"고 전했습니다.

 

경기도 남부를 관할하는 수원교구는 지난 14일 경기도의 종교시설 집회제한 행정명령이 발동되자, 29일까지 미사를 제외한 대면 소모임 활동을 금지했습니다.

 

또 미사시 성가를 자제하도록 하고, 음식 제공이나 단체식사도 금지했습니다.

 

아울러 본당수첩 어플이나 바코드 등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하며, 장비 구비가 어려운 경우 수기 방명록을 명확하게 작성하도록 했습니다.

 

이와 함께 37.5° 이상의 고열이 있는 유증상자의 출입을 제한하고, 본당과 기관의 방역 관리자를 지정하며, 소독대장을 작성하도록 당부했습니다.

 

경기도 북부를 관할하는 의정부교구에서는 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주관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앙생활 지침서’가 발간됐습니다.

 

지침서에는 정부의 방역지침을 시작으로 코로나19 기도문, 미사와 기도 생활, 성경 묵상, 추천 도서와 온라인 콘텐츠 등이 실려 있습니다.

 

특히 신령성체 방법, 텔레비전과 온라인 미사 참례 예절, 온라인 모임과 회의 방법 등은 구체적이고 실용적입니다.

 

지침서는 인쇄본과 모바일 버전 두 가지로 만들어졌습니다.

 

인쇄본은 다음주 교구 내 각 본당에 배부되고, 모바일 버전은 온라인 주소와 QR코드로 신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부산교구는 17일부터 부산 지역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되면서 교구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미사와 소모임을 유지하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경우 음성 판정이 나올 때까지 주일미사 의무를 관면하기로 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면서 "이번 조치의 안전선이 무너지면 더 이상 선택지는 없다"며 국민 개개인의 동참과 실천을 거듭 요청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 교구와 본당들도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키고 정부와 지자체의 요청에 적극 협조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CPBC 김혜영입니다.

 

cpbc 김혜영 기자 justina81@cpbc.co.kr

 

출처 : 가톨릭평화방송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수 작성일
1992 교황, 文대통령에게 메시지 "한국 정부의 대북 화해 노력 계속 희망“ 홍보국 290 2020.09.08
1991 팬데믹 시대 사목방향은?…동아시아복음화연구원 심포지엄 홍보국 163 2020.09.08
1990 이성효 주교 "디지털 혁명은 초대형 태풍…신앙의 중요한 요소 잃지 않.. 홍보국 399 2020.09.07
1989 안병철 위원장 "103위 순교 성인 초상화 한자리에…교회미술사적 큰 .. 홍보국 226 2020.09.07
1988 천주교 수원교구 이호권(바르나바) 신부 선종 홍보국 587 2020.09.04
1987 모리셔스 돌고래 떼죽음, 무슨 일이?…교황 "한탄스럽다" 홍보국 281 2020.09.04
1986 성 김대건 신부의 발자취 느끼고 싶다면, 순례자 여권 들고 떠나자! 홍보국 302 2020.09.04
1985 늘어나는 성범죄, ‘성인지’ 가르치면 해결될까 홍보국 247 2020.09.04
1984 신자용 QR코드 위조… 성당 출입 관리 유의해야 홍보국 991 2020.09.02
1983 수원교구 두 번째 공동사제관 ‘구성 평화의 모후관’ 축복 홍보국 671 2020.09.02
1982 수원교구 수지지구 사제단, 청소년 위한 ‘수지튜브’ 개설 홍보국 415 2020.09.02
1981 서울 번동본당 ‘드라이브 스루’ 병자 영성체 홍보국 293 2020.09.02
1980 수원교구 위대한 여성 순교자 (상) 홍보국 233 2020.09.02
1979 당고개순교성지, 10월 31일까지 심순화 화백 복음성화전 홍보국 208 2020.09.02
1978 교황 9월 기도 지향 “지구 자원에 대한 존중” 홍보국 163 2020.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