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 간행물
  • 교구안내
  • 알림마당
  • 참여마당
  • 간행물
  • 인터넷방송
  • 로그인회원가입
  • 간행물
  • 주보
  • 수원주보
  • 사다리
  • 징검다리
  • 복음화국
  • 외침
  • 나눔의 소공동체
  • 디바인
  • 선교 기타자료
  • 사회복음화국
  • 생명지킴소식
  • 빈자리
  • 엠마우스
  • 그루터기
  • 동행
  • 문화 홍보
  • 도서 음반 공연
  • 성지회보
  • 성지회보

도서·음반·공연

  • HOME > 간행물 > 도서·음반·공연

[도서] 구원 이야기|

  • 홍보국
  • |조회수 : 62
  • |추천수 : 0
  • |2018-10-29 오전 11:50:30

 

 

지난해 발간된 발타사르의 지옥 이야기에 이은 두 번째 책.

1986년 발타사르는 로마에서 개최된 한 심포지엄에서 지옥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소신껏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런데 다음날 일간지에 저자의 발언이 왜곡된 채 지옥은 텅 비었다라고 게재되는 일이 벌어져 교회 안팎으로부터 쏟아지는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

이에 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야 한다는 자신의 입장을 해명하기 위해 소책자를 출간한다. Was dürfen wir hoffen?(“모든 사람이 구원되기를 희망해도 될까?”)이 그것이다. 이 책이 발타사르의 구원 이야기로 번역, 출간되었다.

보편적 구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 이웃을 향한 우리의 자세 등에 대해 신학적인 방향을 제시하며 하느님의 사랑과 구원에 대한 희망을 준다.